드로잉 식당 Drawing restaurant

지성은展 / JISUNGEUN / 池星恩 / drawing   2019_0902 ▶︎ 2019_0930

지성은_간장 게장_종이에 펜, 연필_29.7×21cm_201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60524d | 지성은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9_0902_월요일_06:00pm

후원 / 서울문화재단 아트서울기부투게더

관람시간 / 12:00pm~08:00pm / 유동적인 breaktime 있음

경우에 따라 운영시간 변동이 있을 수 있으므로 매일 올라오는 공식 계정 공지를 확인해 주시거나 예약하고 방문하시면 더욱 좋습니다. facebook.com/drawingrestaurant instagram.com/eun132417

룬트갤러리 Rund Gallery 서울 용산구 우사단로10길 88 (보광동 265-972번지) 1층 Tel. +82.(0)10.6269.2867 www.rundgallery.com blog.naver.com/rundgallery

초 단위의 판단력에 의지해 이미지의 가치를 결정하는 SNS 안에서 단 시간에 사람들의 눈길을 잡아 끌고 욕망을 자극해 동의를 얻어내는 이미지는 단연 음식이다. 서로의 마음을 들여다 봐 줄 여유는 없지만 클릭 몇 번으로 소통을 이루었다 위안 삼는 시대, 소소하고 확실한 행복을 위해 맛집을 검색하며 예쁜 음식 사진을 SNS에 공유하는 것이 일상인 사람들. 우리가 음식과 음식을 담은 이미지에 부여한 가치는 얼마나 되며 그 가치들은 어디로 흘러갈까? SNS의 활성화는 모두를 이미지의 생산자이자 소비자가 되도록 만들었고, 우리가 이미지 안에 담긴 의미를 곱씹기도 전에 새롭게 쏟아지는 이미지에 떠밀려 숨겨지고 소멸되는 수 많은 이미지들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인터넷 어딘가에 떠돌고 있을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은 이미지의 생명보다 하트와 댓글, 팔로워 숫자가 더 중요한 SNS의 생태계는 수의 논리를 따르는 자본주의의 현실을 그대로 보여준다. 드로잉 식당은 이러한 우리의 현재와 각자의 태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기획되었다. 드로잉 식당은 다음과 같이 진행된다.

지성은_로스트 치킨_종이에 펜, 연필_21×29.7cm_2017
지성은_각종 채소를 곁들인 칠면조 구이_종이에 펜, 연필_29.7×21cm_2015
지성은_훈제연어 날치알 카나페와 포도주_종이에 펜, 연필_42×29.7cm_2015
지성은_베이컨과 치즈가 들어간 크로아상 샌드위치_종이에 펜_21×29.7cm_2015
지성은_드로잉 식당 D-10_웹 페이지 캡쳐_2019

드로잉 식당은 메뉴가 드로잉의 형태로 제공되는 식당이다. 따라서 모든 메뉴를 눈으로 맛보게 된다. 한 번에 한 명의 손님(관객)만 입장이 가능하며, 손님(관객)은 메뉴판에 있는 메뉴를 선택하거나 자신만의 메뉴를 주문할 수 있다. 단, 자신만의 메뉴를 주문하는 경우 일정시간이 지나야 맛을 볼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예약을 하는 것이 좋다. 식사(관람) 시간에 제한은 없고 되도록이면 천천히 음미하시길 권한다. 메뉴의 가격은 맛을 본 뒤 손님(관객)이 직접 정한다. 지불방법 또한 손님(관객)이 결정하며, 현금 또는 그 금액에 해당된다고 생각하는 어떤 것이든 계산이 가능하다. ● 손님(관객)이 메뉴에 부여한 가치와, 그와 교환하기로 결정한 재화는 모두 현장에서 또다시 이미지로 기록되어 식당(전시장) 안에 전시됨과 동시에 드로잉 식당 SNS 계정에 업로드 된다. (공식 계정 1. 페이스북 : facebook.com/drawingrestaurant 2. 인스타그램 : instagram.com/eun132417) ● 이미지를 생산하는 역할 만큼 중요한 것이 이미지를 소비하는 역할이고 통용되는 이미지가 존재할 수 있는 이유는 그것을 받아들이는 다수가 있기 때문이다. 드로잉 식당을 통해 우리는 모두 무언가의 의미와 가치를 결정하는 주체라는 사실을 인식하며 자본주의 안에 있지만 화폐로만 규정될 수 없는 것들에 대해 고민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 지성은

* 무료 시식의 날 운영. 공식 계정을 통해 깜짝 발표합니다.

Vol.20190902g | 지성은展 / JISUNGEUN / 池星恩 / dra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