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로잉의 발견 - 혼돈의 숲에서

노재환展 / NOHJAEWHAN / 盧在煥 / drawing   2019_0903 ▶︎ 2019_0908

노재환_Chaos-201904_종이에 혼합재료_100×70cm×4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0703b | 노재환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갤러리 가야 경남 김해시 가락로93번길 72 Tel. +82.(0)10.2573.7056

마블링은 물감과 물의 성질이 다름을 이용한 자연적이고 우연적인 방식을 사용하는 기법이다. 일시적이고, 순간적인 이 방식에 개입할 수 있는 것은 작가의 감각이며 선택이다. 작가는 물과 물감이 종이 위에 형성한 이미지를 선택함으로서 물감의 흔적들은 작품의 주요한 구조로 변화를 한다. 작가는 물과 물감이 만드는 우연적 요소들을 선택함으로서 우연적이고 일시적인 현상을 작품의 중요한 구조로 받아들인다. ● 노재환의 근작들은 마블링과 드로잉의 무위적 혼용으로 이루어졌다. 마블링물감을 물과 혼용하고 다시 겹치는 드로잉을 반복하고 반복한다. 이 작업들로 표현의 원초적 감각을 추구하며 무작위의 혼돈 속에서 질서를 찾아간다.

노재환_Chaos-2019012_종이에 혼합재료_100×70cm×12_2019
노재환_Chaos-201901202_종이에 혼합재료_100×70cm×12_2019
노재환_Chaos-혼돈의 숲에서_종이에 혼합재료_100×70cm×30_2019
노재환_Chaos-혼돈의 숲에서_종이에 혼합재료_100×70cm×2_2019_부분

물감과 물감들이 만드는 화면은 혼돈이라고 불리지만 새로운 형태로 피어나는 것들, 생으로 향한 움직임의 역동성을 가진다. 피어나는 것은 움직임이다. 움직이기에 피어날 수 있다. 그 움직임은 생명으로 이루어져 있고, 생명은 움직임의 결과들, 진행들이다. 그래서 생은 피어나고 지는 것을 순환시킴으로서 지금에 이른다. 같아 보이지만 같지 않는. 달리 보이지만 같은 구조에 있는 것들. 그런 것들은 기존의 질서, 관념을 깨어야만 만나는 근원, 원형질 같은. 그러한 이미지를 관객들에게 툭 선보이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의 카오스는 생으로 피어나는 욕망을 향하고 있다고 보아야한다. ● '혼돈 속 우연과 즉흥의 상태 즉 무질서하고 혼돈의 상태에 있는 것으로 보이는 현상들 속에도 질서와 규칙성을 지배하는 조형적 법칙이 존재하며 그것의 형상들과 혼돈 속 정체성을 작품으로 만들었다. 이 작업들은 무질서하고 예측이 불가능한 현상 속에 숨어 있는 정연한 질서를 실험하여 미지의 공간에 대한 새로운 표현, 혹은 메타포를 제시하는 것이다.' ■ 이호영

Vol.20190903b | 노재환展 / NOHJAEWHAN / 盧在煥 / dra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