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den

김혜나展 / KIMHYENA / 金慧娜 / painting   2019_0919 ▶︎ 2019_1019 / 일요일 휴관

김혜나_Les papillons de nuit_캔버스에 유채_120×120cm_2019

초대일시 / 2019_0919_목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토요일_10:00am~05:00pm / 일요일 휴관

갤러리 플래닛 GALLERY PLANET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71길 14 2층 Tel. +82.(0)2.540.4853 www.galleryplanet.co.kr www.instagram.com/galleryplanet

갤러리 플래닛은 작가 김혜나의 개인전 『골든Golden』을 개최하다. 작가는 오랜 시간 지속해온 일상 속 산책을 통해 주변의 다양한 풍경들을 마주하고 그것들이 일으키는 개인적인 심상들을 화폭에 담아왔다. 이러한 풍경과 감성의 조합이 만들어내는 미적 효과는 추상적인 동시에 재현적인 형태, 빛의 잔상, 공기의 촉감 등의 세심한 표현을 통해 더욱 극대화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지난 1년간 이러한 산책에서 만나는 풍경 외에도 작가의 실내 작업실 속 풍경에서 느끼는 감성들을 투영시킨 10여 점의 최근작들을 소개한다.

김혜나_I jumped into water with my bouquet_캔버스에 유채_131×162cm_2019
김혜나_Smiley_캔버스에 유채_131×162cm_2019
김혜나_Goodbyes_캔버스에 유채_131×162cm_2019
김혜나_Clair de lune_캔버스에 유채_130×97cm_2019
김혜나_Les papillons de nuit_캔버스에 유채_160×160cm_2019

김혜나는 언제부터인가 매일의 산책을 통해 주변의 밤과 낮의 풍경을 세심하게 관찰해왔다. 그러한 풍경 속에는 연보랏빛에서 검푸른빛으로 변화하는 하늘, 그리고 밤길을 휘감는 나비 한 쌍과 밤나방들이 있다. 때로는 후두둑 하고 떨어지는 나뭇잎과 사람들의 머리와 어깨 위로 쏟아지는 눈부신 빛의 조각들이 있다. 작가의 눈에 들어오는 풍경은 그 어떤 순간도 동일하지 않으며 매순간 새로운 형태와 의미로 다가온다. 그러한 이유는 마주하는 풍경이 작가 내면에 깊숙하게 숨겨진 과거의 기억들을 환기시키거나, 꿈을 꾸듯 경험하지 않은 상상의 세계로 이끌었기 때문이다. 항상 풍경은 그 자체로서가 아니라 지각하는 작가의 감성을 통해서야 비로소 진정한 모습을 드러내었다. 작가는 창문을 통해 따스한 햇살이 들어오는 자신의 작업실의 풍경과도 조우한다. 어제 그려놓은 작품을 둘러싼 공기의 흐름과 감촉, 그리고 어떤 소리도 들리지 않는 고요함을 경험한다. 그리고 작가는 계속해서 그림을 그려나간다. 바로 그 한낮의 자신만의 공간은 작품들과 작가 자신을 더욱 견고하게 감싸 안으며 하나의 유기체처럼 유연하게 호흡하도록 한다. ● 이러한 밤의 산책과 낮의 실내 풍경은 김혜나만의 독특한 추상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김혜나의 작업은 쉽게 만날 수 있는 보편적인 추상 형태의 작업이지 않다. 그녀의 작품들은 마치 추상화된 형태들의 표면을 걷어 올리면 생생하게 재현된 이미지들이 찬란하게 펼쳐질 것처럼 서로 다른 이중의 층위를 갖고 있다. 이것은 작가가 풍경에서 보이는 것과 그 이면에 숨겨져 보이지 않는 것을 모두 포착해내고 있기 때문이다. 작가는 이 두 가지의 서로 다른 영역을 한 화면에 추상화시킨다. 서로 다른 세계의 질서들을 통일되게 중첩시킴으로써 마치 한 화면 속에 추상과 재현의 이미지들이 유연하게 공존하도록 한다. 즉 보이는 풍경과 그 속에 숨겨진 무형의 의미와 기억들을 끄집어내어 조화롭게 재배치한다. 따라서 언뜻 추상적으로 보이는 이미지들은 완벽하게 그 사실적 모습을 감추기 보다는 은은하게 드러내고 있다. 그런 이유에서 김혜나의 추상적 형태들은 고정되거나 정형적이지 않으며, 그와는 반대로 생명의 에너지를 담고 있는 듯이 밝으며 리드미컬하다. ● 이와 같이 김혜나 작가의 작업에는 보이는 풍경과 보이지 않는 것, 재현과 추상, 과거의 기억과 미래의 상상, 낮과 밤, 이러한 서로 다른 가치들이 균등하게 존재한다. 그것이 바로 김혜나의 작품이 계속해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붙드는 이유이다. ■ 갤러리 플래닛

Vol.20190919e | 김혜나展 / KIMHYENA / 金慧娜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