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 (Architecture and Abstract)

이희준展 / LEEHEEJOON / ??? / painting   2019_0924 ▶︎ 2019_1015 / 월요일 휴관

이희준_A Shape of Taste no.110_캔버스에 유채_182×182cm_2019

초대일시 / 2019_0927_금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요일_11:00am~05:00pm / 월요일 휴관

갤러리 수 GALLERY SU: 서울 종로구 팔판길 42 Tel. 070.7782.7770 www.gallerysu.net

갤러리 수는 2019년 9월 24일부터 10월 15일까지 4개국 연합갤러리가 일년에 한 번씩 개최하는 그룹전에서 이희준 작가의 쿼터(1/4) 솔로쇼를 개최한다. 전시의 타이틀 『Aa』는 'Architecture & Abstract (건축 & 추상)'의 약자로, 길을 걸으며 마주하는 도시 풍경과 건축에서 수집한 이미지를 추상화적 회화로 재구성하는 작가의 작업을 함축한다. 이희준은 삶 주변을 둘러싼 풍경 곳곳에서 마주한 비례와 균형, 색채로부터 작업의 모티프를 찾는다. 이렇게 찾아 모은 모티프들을 편집하는 과정을 거쳐 작가는 캔버스 화면 위 기하학적 색면으로 이루어진 추상 회화를 완성한다. 이번 전시는 기존 작업의 기반이 되었던 대상보다 한층 더 추상적인 도시 풍경과 건축을 다룬 작가의 최근 시리즈 'A Shape of Taste' (2018) 6점과 'Biei' (2019) 3점을 소개한다.

이희준_A Shape of Taste no.111_캔버스에 유채_182×182cm_2019

'A Shape of Taste' 시리즈는 최근 주택단지에 골목 문화를 형성하며 핫플레이스로 평가받는 홍대, 상수, 연남, 한남 등지에서 보이는 현대적인 감각을 입은 리모델링 건축물을 소재로 한다. 시리즈의 타이틀에서도 나타나듯이 작가는 특정 건축물이 아닌 시대와 용도에 따라 변화해 온 건축의 표면과 감각에 집중한다. 한 지역의 분위기나 한 시기의 미감에서 구체적인 특징이나 표상을 찾으려 하기보다는 익명의 개인들이 쌓아 온 감각들을 담고자 했다. 그는 53x53cm 크기의 정방형 화면에 기존의 풍경을 색과 형태로 단순화한 후 레이어를 더하고 빼는 조형적 실험을 거친 결과물을 보여준다. 이렇게 쌓여진 여러 작은 회화 속 일부 조형들은 선별되어, 다시 해체와 재조합의 과정을 거쳐 182x182cm 크기의 커다란 화면에 한층 더 추상화된다.

이희준_A Shape of Taste no.32_캔버스에 유채_53×53cm_2018
이희준_A Shape of Taste no.26_캔버스에 유채_53×53cm_2018

'Biei' 시리즈는 작가가 훗카이도를 여행하던 중 잠시 머물렀던 작은 도시 비에이에 대한 희미한 기억의 잔상을 회화로 옮긴 작업이다. 스치듯 지나쳤던 비에이의 아름다운 겨울 풍경은 높은 명도의 색면 위 진한 색의 선과 도형이 올려져 대비 효과가 두드러지는 회화로 재구성되었다. 모든 것이 끊임없이 유동하는 지금의 도시 풍경 속, 작가는 스치듯 지나가는 일상의 파편들을 캔버스 위 추상화적 언어로 새로이 구축한다. 우리의 표피적 일상이 바로 추상은 아닌지 고민하며, 추상화적 회화를 통해 오늘날의 추상적인 풍경을 보다 근본적으로 투영하고 있다. 전시장 3층에 걸린 그림들은 비에이의 풍경으로부터 더욱 멀어져 존재하고 있으며, 작가는 점차 더 흐릿해져만 가는 감각을 추상화적 회화로 전환하는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이희준_Biei no. 103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_130.2×130.2cm_2019

이희준은 1988년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및 조소과를 졸업하고 영국 글라스고 예술대학에서 순수미술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특정 장소, 시대, 문화에서 얻는 경험을 바탕으로 추상화적 작업을 이어나가며 회화 자체로서 새로운 시각성을 제시하는 그는 동시대 아트씬에서 단연 가장 주목받는 작가들 중 하나이다. 올해 '2019 퍼블릭아트 뉴히어로' 대상을 수상했고, "불안한 사물들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분관, 2019)"; "산책자들 (아트스페이스 휴, 파주, 2019)"; "팬텀시티 (세화미술관, 서울, 2019)"; "기하학 단순함 너머 (뮤지엄 산, 원주, 2019)"; "Motif (학고재 갤러리 서울, 2018)" 외 다수의 전시에 참여하고 있다. 또한 네오트리모이 투마주(니코지아, 키프로스) 레지던시 입주작가로 활동했으며,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과천)에 그의 작업이 소장되어 있다. ■ 갤러리 수

이희준_Biei no. 05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_53×53cm_2019

GALLERY SU: will present the quarter(1/4) solo show of Heejoon Lee from 24 September to 15 October, 2019, as part of the yearly collaborative group exhibition by four international galleries at 42 Palpan-gil, Jongno-gu, Seoul. The exhibition's title 『Aa』 is an acronym for 'Architecture & Abstract', reflecting the work process of the artist where he collects the forms and colors from urban landscape and architecture on the street and reconstructs into abstract painting. Heejoon Lee finds the motifs for his work in proportion, balance, and tone within his surroundings. Through the process of editing the collected motifs, Lee completes abstract imagery on a colored plane mainly composed of geometric lines and forms. In this exhibition, we will feature selected works from the artist's two recent series 'A Shape of Taste' (2018) and 'Biei' (2019), which are based on more abstract sources from urban landscape and architecture than his previous works. ● 'A Shape of Taste' series is subjected on architecture renovated with a contemporary feel in the hippest areas like Hongdae, Seong-su, Yeonnam, Hannam and so on. As reflected in the title of the series, Lee focuses on the texture and sense of architecture, which has been transformed according to time and usage. Instead of looking for a specific characteristic or figure in the atmosphere of an area and the aesthetics of a certain period, the artist tries to bottle various senses accumulated by anonymous individuals. He presents the final image after going through an experiment of simplifying the existing landscape into lines and colors and then adding or deducting layers on the square screen of 53x53cm. As these small paintings are piled up, Lee sorts out several forms to create a more abstract painting on a bigger screen of 182x182cm by deconstructing and constructing layers. ● 'Biei' is the series of abstract paintings based on a hazy recollection of his short visit to a small city called Biei in Hokkaido, Japan. The beautiful wintery landscape of Biei that passed shortly before his eyes is recomposed into this series of painting with contrast effect of dark-colored lines and shapes on a bright color field. The artist establishes a new abstract language by depicting the fragments of our routine flashing by within today's urban landscape that is constantly flowing. The artist explores if it is our routine that is really an abstraction and reflects the essence of the abstract world today through abstracted painting (rather than abstract painting). The paintings hanging on the third floor of the gallery are much further distanced than the landscape of Biei, and the artist continues on converting his blurry senses into abstract painting. ● Born in Seoul in 1988, Heejoon Lee received the BFA in Painting and Sculpture at Hongik University and the MFA at Glassgow School of Art. He presents a new visuality with the medium of painting based on his experiences with a certain place, time, and culture, and is one of the most promising young artists in today's art scene. Lee has actively participated in exhibitions including "The Unstable Objects (Seoul Museum of Art, 2019)"; "APMAP (Amore Pacific Museum of Art, O'Sulloc Jeju, 2019); "Phantom City (Sehwa Museum of Art, Seoul, 2019)"; "Geometry, Beyond Simplicity (Museum San, Wonju, 2019)"; "Motif (Hakgojae, Seoul, 2018)", etc. Lee recently won the First Prize of 'New Hero' by Public Art Magazine (Seoul) and he is one of the most promising young artists in today's art scene. He participated in the residency program at Neoterismoi Toumazou (Nicosia, Cyprus), and his work became part of collection by MMCA Art Bank Korea (Gwacheon). ■ GALLERY SU:

Vol.20190924j | 이희준展 / LEEHEEJOON / ???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