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상여운 Sillage

프랑스 현대 추상展 French Contemporary Absraction Exhibition   2019_1004 ▶︎ 2020_0126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9_1004_금요일_04:00pm

참여작가 엘로디 부트리 Elodie Boutry 필립 콩빠뇽 Philippe Compagnon 크리스토프 퀴쟁 Christophe Cuzin 올리비에 필리피 Olivier Filippi 베르나르 쥬베르 Bernard Joubert 마엘 라뷔씨에르 Maëlle Labussière 이수경 Soo Kyoung Lee 디디에 메콩보니 Didier Mencoboni 올리비에 미셸 Olivier Michel 파스칼 쁘제 Pascal Pesez 브뤼노 루슬로 Bruno Rousselot 장 마르크 토멘 Jean Marc Thommen 아니폴 토렐 Annie Paule Thorel 실비 뚜르방 Sylvie Turpin 유혜숙 Hye Sook Yoo

관람시간 / 10:00am~07:00pm / 월요일 휴관 관람종료 1시간 전 입장마감

청주시립미술관 CHEONGJU MUSEUM OF ART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렬로19번길 50(사직동) 전관 Tel. +82.(0)43.201.2650 cmoa.cheongju.go.kr

대상을 충실하게 묘사하는 재현이 주된 조형 원리였던 고대로부터 기존의 전통과 의식을 해체한 포스트모던 미술까지 인간은 '미'의 의미를 재정의해 왔다. 그 긴 여정 중 추상미술은 그림을 그리려는 이전 동기를 위반하며 한시대의 획을 긋는 혁명적 기조였으며, 기본적인 조형요소만으로 미를 획득하려는 '순수성'의 지향이자 미술의 진보를 믿는 장밋빛 전망이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세기 자기반복성을 벗어나지 못했던 추상미술은 이념이 앞서는 엘리트적 형식에 존재를 스스로 가두어 자기 지시적 형식으로 전락하지만, 그에 대한 반성은 예술가들로 하여금 의식적 전환을 형성시키며 오늘날까지 이어오고 있다.

디디에 메콩보니
마엘 라부시에르
부뤼노 루슬로
실비 뚜르방_성장 Growth Over_회반죽, 안료_138×11×7cm_2018
엘로디 부트리_군도 Archipel_나무에 아크릴채색, 연필_ 3CHA 아트센터, 브르타뉴에 가변설치_2019

이번에 청주시립미술관에서 기획한 프랑스 동시대 작가들의 전시 『추상여운 Sillage』전은 추상의 '순수성'모더니즘적인 맥락이 허물어진 이후 새로운 담론을 추구해온 작품들을 살펴본다. 이번에 초대된 작가들은 암호와도 같은 추상 이미지를 일상과 공공의 영역에 결합하고 새로운 대안의 미술로 제안했던 작가들로서, 추상미술 전반에 대한 심층적 연구와 확장된 영역을 보여준다.

올리비에 미셸_부케2 Bouquet Ⅱ_종이에 볼펜_102×72×3.5cm_2019
올리비에 필리피_아이.이.이.에이. I.E.E.A.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80×110cm_2019
유혜숙_무제 Untitled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흑연_195×130cm_2019
이수경
이수경_져니 Jauney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62×130cm_2019

현재까지 프랑스 현대 미술은 뉴욕, 런던, 베를린 미술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세계 미술계에서 그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프랑스는 개인의 취향에 대한 존중, 일상의 중요성에 대한 철학적, 사회학적 연구로 작금 현대미술의 토양이 되었다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특히 그 갈래 중 이번 전시에서 기획한 동시대 프랑스 추상 미술전은 조형의 시간, 장소, 공간, 신체성의 마찰을 적극적으로 작품 창작에 끌어들이는 추상개념의 확장을 선보이게 될 것이다. 또한 추상적 이미지가 미술관을 벗어나 어떻게 일상과 공공의 영역으로 확장되는지와 미술의 사회적 역할을 환기시키는지에 대해서도 이번 전시에서 소개된다. 전시명 『추상여운 Sillage』은 어떤 형태와 의미로 모두 드러낼 수 없는 또 지나가고 나면 남는 긴 여운을 뜻한다. 특히 프랑스어 Sillage시아쥬는 배가 지나가면서 만들고 남기는 물결, 흔적을 의미하는데, 프랑스 미술의 큰 흐름 속에서 추상미술의 전통을 잇는 15명의 작가들의 작품에서 그 여운을 만나길 기대해본다. ■ 청주시립미술관

장 마르크 토멘_Débauche d'ébauches 030718_종이에 혼합재료_30×24cm_2018
장 마르크 토멘
파스칼 쁘제_길을 따라서Along the Way_캔버스에 유채_160×187cm_2018~9
필립 콩빠뇽_무제 Untitled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60×60cm_2019

From the ancient times when the representation, true-to-reality description of the object was the essential plastic principle, up to the postmodern art when traditions and rituals are deconstructed, man has redefined the meaning of the 'beauty'. On this long journey, abstract art was a revolutionary trend that violated the existing motive of painting and marked a new era. It was also an aspiration for a 'purity' to attain the beauty with only basic plastic factors as well as an optimistic prospect believing in the progress of the art. However, the abstract art could not overcome the self-repetitiveness, so it locked itself up in elitist formality bringing theory to the forefront, eventually to descend to a self-referential art form. Yet the reflection over this limitation has been shifting the artists' perception of this art, so that it still continues on until our days. ● The French contemporary abstract exhibition "Sillage" organized by Cheongju Museum of Art is an opportunity to explore some works that have pursued new discourse of the abstract, after the collapse of the 'purity' modernist current of the genre. Invited artists are those who have combined indecipherable abstract images with daily and public field, and suggested the abstract as a new alternative art. They present the in-depth researches throughout the abstract art and the extended areas. ● Up to the present, French contemporary art has a continuous influence over the global art world, despite of the strong presence of the art of New York, London and Berlin. We cannot stress too much that the French art provided an important foundation to the contemporary art, through the respect for individuality as well as the philosophical, sociological research into the importance of everydayness. Among others, this exhibition will present in particular the extension of the concept of the abstract that embraces actively the conflicts of time, venue, space, and corporality into the artistic creation. Moreover, this exhibition will show how the abstract image goes beyond the museum and gets expanded to the daily and public field and arouse attention to the social role of the art. The title of the exhibition "Sillage" designates a long, lingering imagery after something has passed by, which cannot be fully described in a certain form or meaning. Especially, the French word Sillage means a track or a trace left on the water by a moving ship. We are looking forward to meeting the sillage from the works of 15 artists who carry on the tradition of the abstract art in the vast flow of the French art. ■ Cheongju Museum of Art

Vol.20191004b | 추상여운 Sillage-프랑스 현대 추상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