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st I-rony

이종미展 / LEEJONGMEE / 李鐘美 / painting.installation   2019_1008 ▶︎ 2019_1014

이종미_장소-그림_캔버스에 먼지, 유화용 오일, 수성물감_116.8×91cm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0626e | 이종미展으로 갑니다.

이종미 블로그_blog.naver.com/jongmeelee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사이아트 도큐멘타 선정작가展

관람시간 / 12:00pm~06:00pm

사이아트 스페이스 CYART SPACE 서울 종로구 윤보선길 28(안국동 63-1번지) Tel. +82.(0)2.3141.8842 www.cyartspace.org

가치와 아무 관련 없는 영역, 가치의 환상, 가치의 황홀경 속에서 스스로를 발견하게 된다. 여기서 스스로란 물질화된 예술에 손을 넣는 것. ● 나는 그 손을 쥐고 있다. 아무 것도 쥐지 않은 채. 태어나면서부터 내게 소속된 나는 내가 거추장스러웠다. 나로 인해 제대로 보지 못한 것인, 타자들로부터 생성되었음직한, 결국 나로부터 이루어지는 모든 것들의 온전함은- '모든' 이란 것은 개념도 관념도 감각도 이미지도 아닌 듯 그리려 할 때, 정작 아무것도 되어주지 못했다.- '죽음'을 대리한 기호들. ● 당장 내게 예술은 먼지의 유토피아 이다.

이종미_장소-그림 작업과정_사진_가변크기_2016
이종미_그림_캔버스에 먼지, 오일, 단풍잎_23.5×23.5cm_2010~
이종미_바라보다-空(작업 1년 후)_캔버스에 먼지, 유화용 오일_91×91cm_2018~
이종미_철암-천국으로 가는 계단_캔버스에 먼지, 유화용 오일, 수성물감_100×100cm_2016~
이종미_먼지그림_캔버스에 먼지, 유화용 오일, 수성물감_100×100cm_2019~
이종미_먼지그림_캔버스에 먼지, 유화용 오일, 수성물감_100×100cm_2019~

작업은 감각대상이나 이미지보다 근원 질료인 '먼지'가 주된 화면 구성요소이기 때문에 그것을 구체적으로 확장하거나 해석하는 일이 필요하다. 그 과정에서 먼지로 총칭되는 존재의 부스러기 같은 것들은 배경으로 무수히 쌓이거나 이미지로 간섭해 들어오거나 하게 된다. ● 나는 단지 '먼지'가 그냥 시간과 장소를 점유한 어떤 곳을 캔버스가 떠받힌 흔적이라고 말하지만 보는 이는 캔버스라는 의미의 매체에 기대어 분명히 의미를 생성해 낼 것이라고 예상해 볼 수 있다. ● 주요 작업과정은 사물처럼 캔버스를 다루는 것, 그 위에 유화용 오일을 흘려놓아 캔버스가 놓인 장소의 온갖 먼지가 달라붙고 오일이 저절로 마를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다. 그림 입장에서 보면 괘씸하게도 그 시간동안 나는 일상을 산다. 그림이 자동적으로 한 단계 완성될 때까지 개입하지 않는다. ● 그린다는 것은 그림이 나의 대상으로 놓여있다는 것을 명확히 함으로 해서 발생하는 시간과 장소의 특이점을 인식하는 것이다. 체험 상 작업에서 이미지는 조건을 경험케 하는 매개 구실을 하며 조건에 의해 자체 변성을 할 것임을 미리 인식하기에 이미지의 한계를 예측하면서 그것에 웬만하면 손대지 않기로 하는 것이다. ● 그러다 캔버스가 수용하는 상황이나 조건들을 멍하니 마주하다 의식으로 떠오르는 것들을 낙서하듯 시작한다. 그 부분은 작업 시작점의 명료함과 반대로 매우 모호해서 언어의 아래에서 뭉글거리기도 한다. ■ 이종미

Vol.20191008b | 이종미展 / LEEJONGMEE / 李鐘美 / painting.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