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그림쟁이다.

황영자展 / HWANGYOUNGJA / 黃英子 / painting   2019_1004 ▶︎ 2019_1129 / 일,공휴일 휴관

황영자_나는그림쟁이다.展_유엠갤러리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10628b | 황영자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9_1004_금요일_04:00pm

관람시간 / 10:00am~07:00pm / 토_10:00am~05:00pm / 일,공휴일 휴관

유엠갤러리 UM GALLERY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12길 25(신사동 546-2번지) 3층 Tel. +82.(0)2.515.3970 www.umgallery.co.kr

자아 확장의 무대로서의 회화 공간 ● 화가에게 있어서 회화 공간은 그가 추구하는 어떤 리얼리티가 체현되는 장일 것이다. 생각하는 눈과 몸짓으로서의 붓질에 의해 만들어진 2차원의 한정된 이 공간 안에는 화가 자신의 삶과 그 지향점이 압축적으로 투영된다. 그것은 이상적인 피안의 세계가 되는 유미적인 조형의 장일 수도 있고, 실존의 치열한 흔적이 남겨지는 투쟁의 장일 수도 있으며, 작가가 바라보는 현실 사회에 대한 증언의 장이 될 수도, 잠재적인 내면세계가 투사되는 공간일 수도 있다. 지난 30여 년간 자신을 대상으로 한 자화상을 지속적으로 그려온 황영자에게 있어 회화는 인간이자 여성으로서, 또한 화가로서의 자기 정체성을 확인하는 무대가 되어왔다.

황영자_나는그림쟁이다.展_유엠갤러리_2019

자신을 바라보는 시선이 개입되는 자화상에는 세계 속에서 자신이 서있는 위치가 투영되기 마련이다. 황영자의 작업 속에서 작가 자신은 작업실 의자에 앉아 몽상에 빠진 예술가인가 하면 상처받고 피 흘리는 인간으로서의 여성, 화려한 옷을 입은 여배우나 락큰롤 스타, 귀족 부인, 신화 속의 반인반수 등 실로 다양하게 변주되어왔다. 그러나 이모습들은 모두 작가 자신의 정체성과 밀접하게 연관된다. 작품 속에 나타나는 이 다양한 자아상들은 여성으로서 느끼는 삶의 고통과 무게가 그대로 반영되는 실존적인 자기 인식을 드러내는 한편, 자유로운 상상에 의해 사회적으로 규정된 여성의 성역할을 짖궃게 비껴가며 조롱하기도 한다. 그는 자발적으로 스스로를 가두어온 작업실 공간에 대한 메타포라 할 수 있을 사각형 평면을 무대로 삼아, 사회적 제약에서 벗어나는 자아를 끊임없이 확장시켜온 것이다.

황영자_매직 카페트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1×73cm_2019
황영자_모노 드라마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1×73cm_2015

「무서운 유혹」(2008)과 같은 작품에서 황영자 자신은 권총을 든 죽음의 그림자로부터 그의 분신을 보호하며 생명의 불씨를 먹이는 모습으로 표현된다. 이러한 장면은 그의 그림 속 자아상이 현실 세계의 좌절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고 치유하는 일종의 제의적 기능을 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화영자에 의해서 생명을 부여받은 분신들은 무대 전면에 서서 주인공이 되는데, 이들은 현실 세계 안에 작동하는 사회적 관계 속에서 누락되거나 상실된 욕망들이 소환됨으로써 탄생한 작가의 페르소나들이다. 가부장적 체제 속에서 완전히 실현되지 못했던 잠재적 인격들이 무대를 장악하는 배우가 되어, 외부 세계의 구속으로부터 자유로운 완벽한 존재감을 부여받는 것이다. 캔버스 평면이라는, 작가에게 절대적인 공간 속에서 주인공의 지위를 얻고 있는 이 페르소나들은 정면으로 관객을 향한 시선을 던지며 세계 안에 자신을 중심으로 하는 확고한 좌표를 설정하고 있다. 황영자는 스스로 그림이라는 무대의 감독이자 배우가 되어 이 페르소나들과 동일시함으로써, 잠재된 심리적 세계와 외부 세계 간의 갈등과 긴장을 해소하고 주체적인 자의식을 확보해왔다고 할 수 있다.

황영자_사랑의 슬픔(비나리)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1×117cm_2016
황영자_색깔 속의 아바타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73×61cm_2015

이러한 관계는 황영자의 작업 속에 종종 등장하는 인형들을 통해서도 드러난다. 어린 시절 어머니가 직접 만들어 주셨던 인형을 가지고 놀았던 기억은 그로 하여금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인형들을 직업 제작하는 것에 이르게 했다. 황영자가 수공으로 만든 이 인형들은 그의 실제 옷을 축소한 복장을 하고 있어 그 자신의 인격적 대체물로서 존재한다. 이 인형들이 감정적 결핍에 대한 보상 기능을 하는 동시에 분신이 된다는 점은 황영자가 회화 공간 안에 상상의 페르소나를 창조함으로써 현실에서 온전히 실현 불가능한 자신의 모습을 현하는 것과도 유사한 매커니즘을 지닌다. 이는 곧 그에게 있어서 그린다는 것이 현실의 결핍을 채워주는 세계를 스스로에게 선사함으로써 삶을 지속할 수 있게 하는 자기 구원의 작업이며, 치열한 존재 확인의 과정이라는 점을 알려준다.

황영자_예술가의 식탁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194cm_2007

스스로를 주인공으로 만드는 무대가 되는 황영자의 회화 공간에서 중요해지는 것은 페르소나를 연출하는 코스튬과 소품들의 역할이다. 작품 속 작가가 입은 의복이나 신발, 장신구, 화장은 특정한 정체성을 표현하는 분장의 효과를 지니는 동시에 회화 평면의 중요한 조형요소가 된다. 예컨대 「공작부인」(2012)과 같은 작품에서 작가 자신은 붉은 색 드레스를 입고 머리에 검은 그물망과 붉은 꽃이 달린 모자를 쓴 채 인형을 들고 있다. 여기에서 배경의 노란 꽃무늬 벽지와 색채 대비를 이루면서 풍부한 양감을 만들어내는 붉은 드레스와 그물망의 흑색 세필 표현 작게 반짝이는 색면들인 반지들, 주인공의 내리깐 눈꺼풀 위에 푸른색 눈 화장은 귀족 부인의 위상을 강조하는 동시에 다채로운 회화적 효과를 위한 장치가 된다. 「유리구슬」(2015)에서 그레타 가르보(Greta Garbo)를 연상시키는 헤어스타일의 구불구불한 곡면과 빛나는 색점의 시각적 유희를 만들어내는 구슬 목걸이 역시 여배우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장식품이자 회화 미학의 중요한 조형요소이다.

황영자_마음의 문에 갇히다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2×66cm_2010

이처럼 복장과 장식이 작가가 표현하는 정체성의 기호이자 조형언어가 되는 측면은 흑인들의 피부색이나 그들이 입은 화려한 의복의 장식성을 회화 미학의 형식적 요건으로 삼으면서 인종적 정체성을 표현하는 케리 제임스 마샬(Kerry James Marshall)의 사례와도 비견될 수 있다. 그러나 케리 제임스 마샬의 그림 속 복장이 인물의 현실 속 정체성을 주지 시키는 역할을 하는 것과 달리, 황영자의 그림속에서 복장은 실제 자신의 소유물을 활용하는 경우조차도 현실과 상상이 복합된 무대 위의 페르소나를 위한 연극적 소품이 된다. 예컨대 「돈키호테」(2015)에서 섬세한 세공의 색색 니트와 털옷, 붉은 색 꽃무늬 치마, 검은 베레모, 서로 짝이 다른 매끈한 가죽 부츠는 그림 속의 황영자 자신을 시대의 풍운아이자 보헤미안적 예술가인 새로운 돈키호테 상으로 연출하는 장치로 작동한다. 더욱이 작가는 이 작품 속에서 남성들을 자신을 호위하는 펭귄들로 변형함으로써 현실 사회의 성역할을 호쾌하게 조롱하고 있다.

황영자_단추 정원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17×91cm_2013

작가 스스로 '매직 카페트'와 같다고 설명한 체스 판 무늬는 시공의 경계를 넘는 상상의 무대를 상징하는 장치로 종종 활용된다. 최근작 「매직 카페트」(2019)에서 체스판 무늬옷을 입고 있는 작가 자신은 가수 프레디 머큐리(Freddie Mercury)를 비롯한 여러 인격들이 공존하는 다중인격체로 표현되었고, 헤드폰을 낀 해골인형을 든 채로 있다. 「아바타」(2015)에서는 도플갱어 같은 또 한 명의 여성과 공포영화를 보면서 해골 귀걸이를 귀에 단채 붉은 피 주스를 마시고 있다. 그림 속 작가의 노란 곱슬머리와 대조되는 채도 높은 붉은 입술은 뱀파이어 같은 모습으로 낄낄대는 이 도발적 여성상에 일련의 유쾌함을 부여한다. 이처럼 황영자는 전지전능한 연출자로서 현실과 상상을 오가는 자유로운 시공간을 창조하고, 그 자신을 가부장적 세계가 침해할 수 없는 무대 위의 절대적인 주체로서 내세우고 있다. 조형성을 추구하는 회화 미학이 자아 확장을 위한 무대의 서사를 완성시키는 바로 이지점에서, 황영자의 회화는 여성주의적이면서도 그가 속한 세대의 여성주의 미술과 차별화되는 지위를 획득하고 있는 것이다. ■ 이은주

황영자_나는그림쟁이다.展_유엠 갤러리_2019

A Space within paintings as a Stage of Self-expansion ● For a painter, the space within a painting is perhaps a place where an ideal becomes a reality. Within the limited two-dimensional space, created through brush strokes following thinking eyes and body gestures, the artist's life and intentions are projected implicitly. That space could be one of aesthetic forms that create a world of enlightenment, one of turmoil where traces of fierce existential struggles are left behind, one of testimonies of reality as seen by the artist, or one onto which a latent inner world is projected. For Hwang Young Ja, who has produced self-portraits continuously for the past three decades, painting has served as a stage on which she confirmed her identity as a human, a woman, and an artist. Most often, one's position in the world is projected onto a self-portrait, which is created by gazing at oneself. In her paintings, Hwang Young Ja has appeared in diverse forms, including an artist who is absorbed in daydreaming in a chair in her studio, a woman who is injured and bleeding, an actress or a rock star in a fancy dress, a noble lady, and a mythical half-human-half-beast. These appearances are all closely connected to the artist's identity. Varying images of the self in Hwang's works reveal existential self awareness, reflecting plainly the pain and burden of life she feels as a woman. At the same time, they deride society as she veers away from prescribed gender roles imaginatively and mischievously. Making a stage out of the flat rectangle, which might be considered a metaphor for her studio space where she has voluntarily locked herself, she has expanded herself endlessly, unrestricted by society. In Dangerous Temptation (2008), the artist feeds the ember of life to her alter ego, protecting her from the shadow of death, lurking behind with a pistol. This scene suggests that the self-image in the painting has a ritualistic function of protecting and healing herself from the despair in the real world. Given life from the artist, the alter egos take front stage and assume the role of protagonist. These personas are born as a result of the artist summoning the desires that have been omitted or lost in the social relationships at work in the real world. The potential personalities that were not fully realized within a patriarchal system become actresses who seize the stage, where they are given a full presence free from the restraints of the outside world. The personas gain the status of protagonist within the flat canvas, an absolute space to the artist, look straight at the audience, and occupy a coordinate around which the world revolves. By taking the role of stage director and actor on a stage called painting, and becoming one with these personas, Hwang Young Ja has relieved conflicts and tension between the subconscious mental world and the outside world and secured independent self ● A consciousness. These relationships are revealed through dolls, which appear frequently in Hwang's paintings. Childhood memories of playing with dolls that her mother made for her led the artist to make her own dolls, which are like her alter egos. These handmade dolls are wearing miniature copies of the artist's clothes, representing their roles as the artist's alternate personalities. These dolls simultaneously compensate for emotional deficiency and serve as alter egos through a mechanism similar to creating imaginary personas in the space within a painting, which embody her ideal self that cannot materialize in the real world. In other words, painting is for the artist a task of saving herself, which enables her to continue living by gifting herself a world that compensates for what she lacks in reality, and a fierce process of existential confirmation. Costumes and props play important roles in Hwan's paintings, a stage on which she makes herself protagonist. The clothes, shoes, accessories, and makeup on the artist in the portraits have the effect of expressing particular identities and, at the same time, function as important formal elements on the painted plane. For example, in Duchess (2012), the artist is clutching a doll, clad in a red dress and a hat adorned with a red flower and black veil. Here, the red dress, which contrasts with the yellow floral wallpaper background and creates volume; the black lines detailing the weave of the veil; the small, glistening color planes of the rings; and the blue makeup around the woman's downcast eyes highlight the status of the noble woman and provide colorful painterly effects at the same time. In Glass Beads (2015), the wavy texture of the hair done in a style like Greta Garbo's and the visual play of the glistening, colorful dots of the bead necklace are both adornments that expresses the identity of the actress and key formal elements that comprise the painting's aesthetic. Dress and adornments serving as both a symbol of identity and formal language can be found in works by Kerry James Marshall, who uses a black skin color and vivid clothing as stylistic elements as well as expressions of racial identity. However, costumes in Marshall's paintings remind the viewer of the characters' real-life identities, while costumes in Hwang Young Ja's paintings become theatrical props for the personas on stage, combining reality and fantasy even in the cases in which real-life possessions are utilized. For instance, in Don Quixote (2015),the intricate details of the colorful knitwear and fur, the red floral dress, the black beret, and the smooth, mismatched pair of leather boots are used to create a new image of Don Quixote, depicting the artist in the portrait as a soldier of fortune and bohemian artist. In this painting, the artist has transformed men into penguins guarding her, humorously deriding the gender roles of the real world. The chessboard pattern, which the artist has compared to a "magic carpet," is often utilized as a symbol of an imaginary stage that transcends time and space. In the recent work Magic Carpet (2019),the artist, dressed in chessboard-patterned clothing, has multiple personalities, one of which is singer Freddie Mercury. She is carrying a skeletal doll wearing headphones. In Avatar (2015), she is wearing skull earrings and drinking a blood-red juice. She is watching a horror movie with another woman who seems to be her doppelgänger. In this painting, the artist's bright red lips contrast her yellow, curly hair and add a certain cheerfulness to this provocative image of a woman snickering like a vampire. In this way, Hwang Young Ja creates, as an omniscient and omnipotent director, time and space that moves freely between reality and fantasy and presents herself as the absolute master of the stage, which cannot be invaded by the patriarchal world. At this very point, where the painting aesthetics seeking formativeness complete the narration on the stage for self-expansion, Hwang Young Ja's paintings acquire a status that sets them apart from the feminist art of her generation. ■ Lee Eun Joo

Vol.20191008h | 황영자展 / HWANGYOUNGJA / 黃英子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