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lage Mélancolique 물라쥬 멜랑콜리크

우한나展 / WOOHANNAH / 禹한나 / installation   2019_1016 ▶︎ 2019_1115 / 월요일 휴관

우한나_ 물라쥬 멜랑콜리크 : Vivienne Westwood check + Jean Paul Gaultier's bustier + Viktor & Rolf 2017s/s_ 패브릭, 솜, 넥타이, 마네퀸_162×106×80cm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우한나 홈페이지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시각예술창작산실_서울문화재단

관람시간 / 12:00pm~07:00pm / 일요일_12:00pm~06:00pm / 월요일 휴관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 PROJECT SPACE SARUBIA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6길 4(창성동 158-2번지) B1 Tel. +82.(0)2.733.0440 www.sarubia.org www.facebook.com/sarubiadabang twitter.com/sarubiadabang instagram.com/sarubia_official

우한나는 나름의 직관을 통해 조형언어를 구사해내는 작가다. 알 수 없는 세상에 자신을 풀어놓고, 내려놓는 힘은 창작의 과정에서 내면의 파동을 일으키고 자유로운 상상을 가능케한다. 각각의 조형언어는 독자적으로 해독 불가능하다. 이는 세상이 만든 언어의 명확성을 무화시켜 다른 상상력을 동원하며, 수많은 내밀한 이미지 조어를 만들어낸다. 이러한 성향을 지닌 우한나는 예측할 수 없는 시간의 여정에서 잠시 멈춰 자신만이 누릴 수 있는 시간의 공백을 만들고, 이 가상의 무대 위에 내면의 욕망과 갈등을 일으키고 있는 두 자아의 교차점을 그대로 펼쳐놓는다.

우한나_비오는 날의 슬픔_거울, 시계, 꽃병, 우산, 리본, 그릇들_가변크기_2019
우한나_Moulage Mélancolique展_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_2019
우한나_Moulage Mélancolique展_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_2019

이것이 「Moulage Mélancolique(물라쥬 멜랑콜리크)」이다. 이를 구현하고자 전시장에 내부 공간인 「듀플렉스」를 조성하고, 외부 동선에 따라 작가가 직접 제작한 그림 「지휘자 시점」, 오뜨 쿠뛰르 드레스 「물라쥬 멜랑콜리크」, 대형 펜던트 모빌 「바쿠스」 등을 설치하는 동시에 각종 오브제들과 드로잉을 특유의 감각으로 공간 곳곳에 변형, 활용함으로써 공간 전체를 하나의 창작 언어로 구축해낸다. 작가는 가벽을 설치하여 두 공간을 분리시켰고, 그 중심에 '텅 빈 매끄러운 가짜'를 표방하며 자신의 어릴 적 거실에서 뒹굴며 놀았던 공간을 연상하는 「듀플렉스」를 위치시킨다. 「듀플렉스」는 작가 자신의 욕망이자 본연의 공간이며, 가장 평안한 안식처를 제공한다. 이 자리에서 바라보는 먼 곳, 그리고 사방을 둘러싼 오브제와 그림들은 희망과 현실의 괴리감을 드러낸다. 이것은 작가가 그렇게 믿고 있는 '가득한 허접한 진실'로 대체되며 동시에 작가가 현실에서 이루고 싶은 이상향이다.

우한나_Moulage Mélancolique展_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_2019
우한나_Moulage Mélancolique展_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_2019

작가는 예전 전시에서 중요하게 다뤄졌던 오브제(작가 자신의 다양한 인격체로 가장된 캐릭터)를 이번 전시에서는 무대극을 꾸미고 인격체가 아닌 배경의 사물로서 존재시키며, 우연을 가장한 의도된 '상황'으로 탈바꿈한다. 우한나는 누구나 겪는 두 자아를, 자신의 감정과 욕망이 야기된 극과 극 지점이 대립 혹은 교감하는 상황을 이곳에서 드러내고, 그로 인해 생겨나는 자기모순과 괴리의 상충적인 작업으로 표현된다. 이 모든 장면은 다소 복잡하고 미묘한 여러 감정들로 뒤섞이고 상상하기 힘든 비극 그리고 유쾌함이 공존하는 대체 불가능한 서사로 드러나지만, 두 개의 자아가 투명한 창을 마주하는 격이다.

우한나_Moulage Mélancolique展_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_2019
우한나_보니타 바니테 Bonita Vanité_ 패브릭, 아크릴 물감, 바니쉬, 스프레이 페인트, 미싱, 다리미판, 포도, 털실, 고무망치, 부엉이, 자_ 가변크기_2019

낙관주의자인 우한나는 온전히 자기만의 세상을 꿈꾼다. 그는 이룰 수 없는 꿈에 다가가기 위해 수없이 많은 물건들을 수집하였고 소비하였다. 그 과정에서 자신이 지금 무엇을 원하는지 깨닫고 생각의 방향성을 얻는다. 또한, 수집과 소비로 반복되는 간극은 스스로 목적을 알 수 없는 것에서 시작되지만, 작가에게는 중요한 창작의 요소가 된다. 따라서 그 간극의 긴장은 예술의, 창작의 요긴한 언어가 되고 문맥이 되어 작가를 창의적인 길로 이끈다. 그러므로 그의 내면은 그 긴장 속에서 아름다움과 자유를 지속적으로 갈망한다. ■ 이관훈

Vol.20191018f | 우한나展 / WOOHANNAH / 禹한나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