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보자기와 둥근 얼굴 Night and the Moon

정해나展 / JUNGHENA / 鄭해나 / painting   2019_1026 ▶︎ 2019_1117 / 월요일 휴관

정해나_고통을 증명하는 법_한지에 먹_162×336.5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50128f | 정해나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9_1102_토요일_04:00pm

영은창작스튜디오 11기 입주작가(단기) 개인展

주최,주관 / 영은미술관 후원 / 경기도_경기도 광주시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영은미술관 Youngeun Museum of Contemporary Art 경기도 광주시 청석로 300(쌍령동 8-1번지) 4전시실 Tel. +82.(0)31.761.0137 www.youngeunmuseum.org

영은미술관은 아티스트 프로젝트 일환으로 진행되는 영은창작스튜디오 11기 정해나 작가의 『밤 보자기와 둥근 얼굴 Night and the Moon』展을 오는 10월 26일부터 11월 17일까지 개최한다. ● 정해나 작가는 삶에서 겪은 각인된 기억들 속 파편들을 화면에 배치해 그때의 감정과 시선을 담아 낸다. 작가는 한동안 꽤나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 시간을 독자적인 자신만의 방법으로 표현하며, 그로 인해 시간이 흘러 스스로 객관화 되고 치유 받는다. 함묵증, 침묵 등으로 해석되는 입을 닫은 사람, 입을 묻는 사람, 암묵적으로 침묵을 강요당한 사람, 타인의 자극에 무방비로 내몰린 사람들이 구성하고 있는 화면은 먼저 보는이에게 시각적으로 충격을 가하고, 자신의 고통에 대한 아픔을 소리 없이 드러내고 있다. ● "입이 있어도 말할 수 없는 사람이 있다. 침묵하는 자, 모면하는 자, 숨죽이고 살기 위해 숨기고 혹은 재미로 찾는 사람들. 누군가는 자신의 입을 빼앗기지 않게 숨기고 어떤 이들은 그 입들을 가지고 논다. 혀는 점점 딱딱하게 굳어가는 돌과 같다. 먼지가 쌓여 화석이 될 때 당신은 끝이라 생각했을 것이다." (작가 노트 중)

정해나_굴의 시간(Bunker)_한지에 먹_63×280cm_2018
정해나_그날 밤 달이 뜨지 않았다_한지에 먹_91×60.5cm_2018
정해나_내가 여기 있다_한지에 먹_109×83cm_2019
정해나_돛은 나의 죽음을 알리고_한지에 먹_109×83cm_2019
정해나_무겁고 두터운 밤_한지에 먹_105.5×450cm_2019
정해나_밤 보자기와 둥근 얼굴 Night and the Moon展_영은미술관_2019
정해나_밤 보자기와 둥근 얼굴 Night and the Moon展_영은미술관_2019
정해나_밤 보자기와 둥근 얼굴 Night and the Moon展_영은미술관_2019
정해나_밤 보자기와 둥근 얼굴 Night and the Moon展_영은미술관_2019

작가는 먼저 화면에 하나의 이미지를 그려내고 천천히 음미하고 사색하며 다른 공간을 채워나가고, 하나씩 채워 지면서 또 다른 세상을 구현한다. 여기에 먹의 깊이감과 광택이 적은 은근함을 표현하기 위해 송연묵을 사용해 여러 차례 붓질로 작품은 완성된다. 이는 작가의 성향을 기반한 재료이자 작품의 결과물에 대한 작가의 의도를 또한 담고 있다. 이렇듯 작가만의 이야기 장치를 통과한 작품은 환상적인 분위기를 갖고 있지만 극사실화처럼 그들의 고통이 보는 이에게 다가온다. 누구도 예외일수 없는 고통에 내몰린 사람들의 이야기는 환상에서 현실로 살며시 이동하며, 관람객으로 하여금 자신은 그 고통의 어느 곳에 자리했는지 반추하는 경험을 마주하게 한다. ■ 영은미술관

Vol.20191026g | 정해나展 / JUNGHENA / 鄭해나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