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뛴 풍경 접혀진 공간

예도 김명규展 / YEAHDO KIMMYONGKYU / 金明奎 / painting   2019_1101 ▶︎ 2019_1118 / 주말 휴관

예도 김명규_건너뛴 풍경 1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_162×130cm_2017~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60606c | 예도 김명규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9_1104_월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주말 휴관

아트와 ARTWA 서울 용산구 두텁바위로60길 49 (후암동 358-17번지) 대원빌딩 본관 3층 Tel. +82.(0)2.774.7747 www.artwa.net

빈둥거림은 그림 그리는 큰 기술의 하나가 되었다. 가급적 나는 우연히 나타나는 흔적에 집중한다. 뿌린 물감이 서로 엉겨붙고 그 위에 주사기로 사물의 형태를 그리고 다시 겹치기를 반복 하는데 이런 작업은 오랜 시간동안 이루어진다. 뭉그적뭉그적 그리고 만지작거리는 시간이 2-3년을 훌쩍 넘는 작품들이 대부분이다, 작업실에서 혼자 빈둥대며 혹시나 우연한 흔적이 발견될 때까지 버텨본다. 새벽 서너 시쯤 빈둥거리고 버티다 선 한번 긋고 잠을 청하는 일은 일상이 되었다. 그래도 주어진 시간의 끝은 우물거리는 마음을 결정하게 하는 힘이 배어 있는 듯하다. 이렇다 보니 새로움이 넘치는 창작물은 시간이 결정한다고 믿는다. 나에게 빈둥거리는 시간은 공간을 이동시키고 기억을 바꾸거나 교차시키는 역할도 한다. 그러므로 빈둥거리는 시간은 나의 그림 재료로 중요하다. ● 나는 여행을 하는 것과 같은 방법으로 그림을 그려나간다. 차창 밖으로 수많은 이미지들이 지나간다. 몇 초 동안 스쳐지나간 이미지들은 머릿속에서 뒤엉켜서 낯선 풍경을 만들어낸다. 여행 도착지에 첫발을 내딛는 순간 처음 보는 풍경과 출발 전의 기억이 교차되어 각각의 이미지들은 새롭고 신선한 만남으로 만들어져서 다시 기억되는 것과 같은 방법이다. ● 창작된 새로운 이미지는 우리가 태어나기 전부터 존재했다. 우리의 영혼이 신의 손에 만져져 태동될 순간 슬쩍 바라본 주변 풍경이었던 것이다. 현실에서는 그 세계에 잠깐 존재했던 때의 주변 잔상의 일부분이 감동으로 남아있을 뿐이다. 그래서 우리는 잘 만들어진 새로운 창작 이미지에 감탄한다. 그것은 태어나면서 잊어버린 아련한 그때 기억의 파편들이기 때문에 더 반갑다. 그것들은 현실에서는 희미한 잔상의 되어 존재하기도 하지만 도무지 그때의 형태를 알 길이 없다. 마치 점과 선에 붙어사는 사람이 공간을 인식할 수 없는 것과도 같다. 어느 때 그것은 강렬한 감동으로 우리를 적시지만 이내 사라져버린다. 그때 본 풍경 이미지가 섬광처럼 사라지고 여운으로만 남은 것이다. 그때 기억은 잔잔한 파동의 향기가 되어 무의식적 감동을 일으킨다.

예도 김명규_건너뛴 풍경 2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62×130cm_2017~9
예도 김명규_접혀진 공간 2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1×116.8cm_2017~9
예도 김명규_접혀진 공간 3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_116.8×91cm_2017~9
예도 김명규_접혀진 공간 4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16.8×91cm_2018~9
예도 김명규_건너뛴 풍경 3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1×116.8cm_2017~9
예도 김명규_접혀진 공간 8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0.9×72.7cm_2019
예도 김명규_건너뛴 풍경 12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_90.9×72.7cm_2016~8
예도 김명규_건너뛴 풍경 15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_116.8×91cm_2018~9
예도 김명규_건너뛴 풍경 16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_60.6×72.7cm_2018~9

완전한 이상세계를 떠올리면 아마도 형형색색 희귀하고 오묘한 이미지들이 넘쳐날 것 같다. 이 세계를 언어로 표현 할 수는 없지만 그림은 그 세계를 상상 할 수 있게 하는 촉매의 역할을 한다. 빈둥거리는 시간은 무의식적으로 보이지 않는 세계를 탐닉하는 시간인 것이다. ● 이번 전시에서 나의 그림속의 촉매제 들은 이렇다. 언어로 표현하기에는 명료하지 않는 이름의 나열 이지만....... 포식자와 초식동물 / 좁은 공간 위의 사물들 / 아는 자와 모르는 자 / 사나운 자와 착한 자 / 나는 이런 만남을 "접혀진 공간 건너뛴 풍경"이라 부른다. ● 새로운 영감의 세계는 이렇게 각기 다른 이미지들의 결합과 다른 표현법들의 조합이며 그 결과물이다. 빈둥거린 시간 덕에 이미지와 생각의 공간이동 흔적 쌓기가 가능했고, 완전한 신의 세계를 상상할 이미지를 제공했다. (2019. 10. 19 작가 노트 중) ■ 예도 김명규

Vol.20191102g | 예도 김명규展 / YEAHDO KIMMYONGKYU / 金明奎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