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n, Fly Away

권하윤展 / KWONHAYOUN / 權河允 / video   2019_1107 ▶︎ 2019_1219 / 일,월요일 휴관

권하윤_Then, Fly Away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1010h | 권하윤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9_1107_목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뉴욕 DOOSAN Gallery New York 533 West 25th Street, New York, NY 10001 Tel. +1.212.242.6343 / 6484 www.doosangallery.com

두산갤러리 뉴욕은 2019년 11월 7일부터 12월 19일까지 권하윤의 개인전 『Then, Fly Away』를 개최한다. 제8회 두산연강예술상 수상자인 권하윤은 한국과 프랑스를 오가며 활동하는 작가로, 오스트리아의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Ars Electronica Festival, 2018), 뉴욕의 현대미술관 닥포트나이트 영화제(MoMA, Doc Fortnight, 2017), 독일의 제62회 오버하우젠 국제 단편영화제(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Oberhausen, 2016), 파리의 팔레드 도쿄(Palais de Tokyo, 2015) 등에서 수상했다. 권하윤은 영토와 경계, 이주에 대한 주제, 역사와 개인의 기억에 대한 탐구를 3D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VR 영상, 설치 등 다양한 방식으로 작업해왔다. 이번 전시는 「새 여인」(2019)을 중심으로 신작인 「몽유도원」(2019)을 두산갤러리 뉴욕에서 개최하고, 이전 작품인 「489년」(2015~2016)을 두산레지던시 뉴욕에서 2주간 개방해 전시 기간 중에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권하윤_Then, Fly Away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9
권하윤_Then, Fly Away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9
권하윤_Then, Fly Away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9

이번 전시에서는 지난 두산갤러리 서울 개인전에서 가상현실로 전시되었던 「새 여인」을 스크리닝으로 상영한다. 「새 여인」은 작가의 드로잉 선생님이었던 다니엘의 추억을 재구성해 보여준다. 다니엘은 젊은 시절 건물 내부를 측정해 도면을 그리는 일을 하게 되면서 예상치 못한 공간을 만나게 된다. 온 집 안이 새로 가득 찬 한 여인의 집에서, 자신이 무슨 일을 하러 왔는지조차 잊어버릴 정도로 그 공간에 매혹되고 만다. 새들의 날개짓 소리로 예전 기억이 떠오른 다니엘의 나레이션이 영상 앞머리에 흐르고, 동화처럼 아름다운 장면이 3D 애니메이션으로 그려진다. 권하윤의 신작인 「몽유도원」은 조선 초기 화가 안견의 「몽유도원도(夢遊桃源圖) *」(1447) 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작품으로 「새 여인」의 연장선에 있다. 가상 현실을 이용한 「새 여인」을 작업하며 사람의 걷는 동작에 매료된 작가는 몽환적인 가상의 환경에서 서정적인 산책을 구현해보고 싶었다고 말한다. 「몽유도원」은 다섯 곳의 가상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관객들은 이 중 한 공간을 선택해 눈과 귀의 감각으로 시적인 시공간을 경험하게 된다.

권하윤_Then, Fly Away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9
권하윤_Then, Fly Away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9
권하윤_Then, Fly Away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9

전시 오프닝부터 11월 23일까지 2주간 두산레지던시 뉴욕에서 함께 전시될 「489년」은 작가가 가상현실을 처음 사용한 작업으로, 제목인 「489년」은 대한민국의 분단된 남, 북 사이의 비무장지대에 설치된 지뢰를 모두 제거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의미한다. 작업은 비무장지대에서 수색대원으로 근무했던 병사가 경험했던 이야기를 들려주는 형태로 전개된다. 타인의 경험과 기억 속 이야기가 작가에게 전달되는 과정에서, 이야기는 현실과 가상의 세계를 오간다. 이번 전시를 통해 개인의 사적인 기억과 역사적 배경 속 우리가 기억하고 있는 것들에 대한 불확실성과 가변성에 대해 생각해보고, 객관적 진술과 허구적 해석 사이의 경계를 마주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 ■ 두산갤러리 뉴욕

* 복숭아 꽃이 활짝 핀 낙원을 거니는 꿈을 소재로 그려진 산수화

권하윤_Then, Fly Away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9
권하윤_Then, Fly Away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9
권하윤_Then, Fly Away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9
권하윤_Then, Fly Away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9

DOOSAN Gallery New York is pleased to present Hayoun Kwon's solo exhibition, Then, Fly Away, from November 7th to December 19th. Kwon, who is the 2017 recipient of the 8th DOOSAN Artist Award, lives and works between France and South Korea. The artist has exhibited and received awards at numerous venues and institutions including: the Ars Electronica Festival (2018) in Austria; Doc Fortnight (2017) at the Museum of Modern Art in New York, U.S.A.; the 62nd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Oberhausen (2016) in Germany; and Palais de Tokyo (2015) in France. Kwon, whose new media-based work has taken on several forms including 3D animation, documentaries, Virtual Reality (VR) projects and installations, has consistently addressed geopolitical questions surrounding borders and territoriality, migration, immigration and the construction of historical and individual memories. The Bird Lady (2019) and the artist's newest work, Peach Garden (2019), will be presented at DOOSAN Gallery New York, and 489 Years (2015-2016), a VR piece, will also be presented at DOOSAN Residency New York over the first two weeks of the exhibition. ● The Bird Lady, which was originally presented as a VR piece during Kwon's solo exhibition at DOOSAN Gallery Seoul, is screened as a film throughout this exhibition. This piece recreates a story that was told to Kwon by Daniel Nadaud – Kwon's drawing teacher during her time as a student in France. Faced with the task of drawing up a plan of an old building in Paris, the young Nadaud encounters an unexpected space: a bird-filled room that so greatly enchants him that he comes to forget the reason he had visited. The sound of flapping wings moves Nadaud into a realm of memory; and as he begins narrating, the viewer is led into a transcendent, fairy tale-like space rendered through 3D animation. Inspired by early Joseon dynasty painter An Gyeon's Dream Journey to the Peach Blossom Land * (1447), Kwon's newest work, Peach Garden, exists as a thematic extension of The Bird Lady. In discussing the process of creating The Bird Lady using VR, Kwon explains her fascination with the movement of walking figures and her desire to virtually build the cinematic experience of roaming a fantastical, imagined environment. Presented in five separate VR areas in the gallery space, Peach Garden invites viewers to visually and aurally experience the piece's metaphysical spacetime. ● 489 Years, which remains on view for two weeks at DOOSAN Residency New York from November 7th to 23rd, is the outcome of Kwon's first venture into Virtual Reality. The work's title, 489 Years, refers to the time required to remove all of the landmines that are planted in the border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Narrated by a border patrol agent who recounts his experience of the DMZ, the work weaves the viewer in and out of multiple dimensions located at the cusp of reality and fantasy. Through Then, Fly Away, Kwon underscores the fallacious and ever-changing nature of memory as it relates to both the individual and collective lived experience; and encourages viewers to examine the frontiers of objective truth and fictional interpretation. ■ DOOSAN Gallery New York

* A traditional landscape painting depicting a utopian world filled with peach blossoms

Vol.20191107d | 권하윤展 / KWONHAYOUN / 權河允 /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