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엠그라운드

김박현정_박동준_박희자_이나현展   2019_1108 ▶︎ 2019_1126 / 월요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기획 / 박희자 주관 / 공;간극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관람시간 / 01:00pm~07:00pm / 월요일 휴관(25일은 정상운영)

온수공간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1길 74(서교동 376-7번지) Tel. 070.7543.3767 www.onsu-gonggan.com

블루스크린 앞의 두 남자가 공중에 매달려 있다. 스크린에 새겨질 풍경을 상상하며 열심히 몸을 움직이면 그 뒤로 빌딩이 들어서기도 하고, 원하면 바다도 만들 수 있다. ● 과거 우리는 사진이 존재하는 것을 찍는 다는 것에 대한 분명한 믿음이 있었다. 그러나 포토샵을 이용한 합성사진의 등장으로 사람들은 모든 것에 의심을 품기 시작했다. 그래서 한 때 유행처럼 인터넷의 엽기 사진에는 '합성이네~'라는 댓글이 달렸는데 언젠가부터 우리는 더 이상 이미지를 의심하지 않게 되었다. 아니 진위여부를 신경 쓰지 않게 되었다. 이미지 구현기술의 발달과 함께 (사진-)이미지에 대한 신뢰 혹은 관점이 변화하고 있다.

김박현정_Painter#07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33×24cm_2019
김박현정_Painter#08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33×24cm_2019
김박현정_아이엠그라운드展_온수공간_2019

이번 전시 『아이엠그라운드』는 사실적 이미지 구현 기술이 절정에 다다른 현 시대적 상황 안에서 '지금 사진은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서 시작되었다. 기술 발전과 함께 등장한 사진은 더 진보한 기술이 등장하면 대체 될 수밖에 없는 운명일까? 분명한 것은 사실적 이미지를 기반으로 만드는 실사나 3D영화의 상영과 VR과 같은 기기를 통한 가상현실에서의 이미지 체험은 사용자로 하여금 (사진-)이미지를 인식하는 방식에 있어 급진적인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 그 과정을 따라가며 상상해 보자면, 실재의 모사를 위해 사진이 빛의 세기와 파장을 기록하여 평면에 상을 그렸다면 지금의 이미지는 현실에서 가상에 도달하기까지 현실 - 증강현실1) - 증강가상2) - 가상의 단계를 거친다. 현실(이미지)가 가상(이미지)에 도달하는 동안 우리의 시간은 과거와 미래로 공간은 여기와 저기로 넘나들게 된다. 디지털기술로 인해 '찍고' '보는' 지금이 확장되고 있는 것이다.

박동준_Dice of Perspective_003_VR_가변크기_2019
박동준_Tokyo_001_VR_가변크기_2019
박동준_아이엠그라운드展_온수공간_2019

전시는 사진(매체) 기반의 작업에서 보이는 '사진-이미지'의 그 변주를 쫒아 사진적 시각의 근본을 확인하고, 기술 발전과 함께 이미지의 활용이 급변하는 현 상황에서 '(사진-)이미지'의 인식 방향을 고민하고자 한다. 이에 신체와 공간의 협상으로서 박희자와 박동준의 작업을, 참여적 몰입의 경험으로서 김박현정과 이나현의 작업을 선보인다. 이들은 제작의 기술발달과 함께 이미지의 사유방식이 변하고 있음을 인지하고, 작업을 통해 혹은 작업의 형식을 통해 '(사진-)이미지'와 그 '인식'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이번 전시가 새로운 기술사용에 따른 일상에서의 (사진-)이미지 활용을 분석하고, 이로 인한 변화를 분석하는 현상학적 접근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박희자_The second studio #01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100×80cm_2019
박희자_리플렉타 Reflector_핸디 프레임, 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58×50cm_2019
박희자_아이엠그라운드展_온수공간_2019

신체와 공간의 협상 ● 최첨단 기술의 집약체인 우주기술을 보면 대부분 어떻게 지구환경을 우주에서 적용할 것인가를 연구하는 데서 비롯된다. 진보기술이 적용된 시각미디어 또한 신체와 그 신체가 처한 실제공간에서의 재현적 경험 또는 가상적 공간을 신체가 경험하게 되는 조합이 주를 이뤄왔음을 알 수 있다. ● 박희자는 예술학교, 을지로와 같은 창작의 공간에서 포착된 사물의 변주를 통해 사진의 형식을 실험하고 있다. 근작 「사물이탈 2018」과 「탄생, 스튜디오 2019」를 통해 사진과 사진을 담는 액자의 지위를 전복하거나 평면성을 확장함으로써 이미지를 보는 현재, 사진이 작동되는 방식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The second studio 2019」는 이미지 창작공간인 사진스튜디오를 배경으로 공간을 촬영한 후 자르고 이어 붙여 장소의 상황, 도구, 이미지를 입체적으로 디스플레이 함으로서 전시장을 현장으로 제시한다. 평면과 입체를 넘나드는 복수감각적 지각을 통해 생성되는 시각적 서사의 연결을 탐구가 가능하길 기대하고 있다. ● 박동준은 이미지가 작동하는 물리적 환경(인터스페이스)의 변화에 따른 인식변화를 고민한다. 지난 작업 「을지디멘션 2018」을 통해 개인적인 경험의 이미지가 3D로 재현되고, 이것이 다시 VR을 통해 재인식되는 과정에서의 기억과 인식의 간극을 이야기했다면,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Memory leak 2019」은 하나의 평면이미지에서 파생된 가상의 공간 안에서 관객은 이미지안의 경험을 추적하고 각자의 경험을 생산함으로서 동시대의 디지털 이미지의 사유방식에 대해 질문한다. VR기기를 통해 어둠으로 회귀하여 그 안에서 이미지를 본다는 것의 본질을 마주할 수 있기를 바래본다.

이나현_JOBO Unitank 1520_백릿 프린트_80×64cm_2019
이나현_micro SD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100×80cm_2019
이나현_아이엠그라운드展_온수공간_2019

참여적 몰입의 경험 ● 온라인에서 접하는 (사진-)이미지들은 그것이 사용되는 플랫폼에 따라 '싸이월드 이미지' '인스타그램 이미지' 등 무슨 무슨 스타일의 이미지로 불려왔다. 이러한 이미지에는 특정 감각을 소비하는 공통된 요구가 있는데, 어떤 스타일의 (사진-)이미지가 통용됨에 있어 파인아트사진도 예외는 아니었다. 이렇게 (사진-)이미지를 대면하는 순간 분류되는 쉬운 이미지의 소비는 기존 예술 작품이 관람객에게 요구하는 몰입의 참여가 불가능하게 만들었다. ● 김박현정은 사진을 매체가 아닌 물질로 조형재료인 콘크리트를 매체로서 활용하여 (사진-)이미지의 매체와 물질의 위치를 전복시킴으로서 다시 사진 이미지로의 몰입적 참여가 가능토록 한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업 「Painter 2019」는 사진이 만들어 지는 과정을 단순히 촬영이 아닌 선택과 배열 등 외부요인의 총합이라 보고, 여러 장의 콘크리트 이미지의 틈을 칠하거나 조합하는 방식으로, 이미지에 이미지가 덧씌우고 덧칠함으로서 어떠한 것도 재현하지 않는 상태를 만든다. ● 이나현은 3D 이미지를 구현하여 개인의 경험이 온라인상에서 공유되는 과정을 디지털 환경 안에서 유영하게 되는 환영으로 묘사하며, 이 이미지를 통해 실제를 본다는 것의 허구성에 대해 이야기 한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I make : Wayfinding 2019」은 디지털환경에서 이미지가 가진 언어적 층위를 고민한다. 렌더링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사물에서 기본도형을 추출하고 변형시켜나가는 과정은 사물-이미지-언어 속 의외성을 발견하고자하는 시도로, 이미지를 보고 해석하는 것이 아니라 그 너머 이미지가 지각되는 방식에 몰입하도록 하여 은유이면서 동시에 현실의 세계를 반영하는 이미지를 만든다. ● 이미지의 활용의 인터스페이스 확장에 따른 동시대 사진가들의 작업의 형식, 태도를 살펴봄을 통해 우리는 사진의 미래를 점칠 수 있을까? 어쩌면 사진을 다루며 익힌 사진적 시각이 어떻게 변용되고 확장되어 가는지에 대한 이야기밖에 남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래도 우리는 무엇이, 어떻게 사진이 작동하는가? 혹은 (사진-)이미지의 현실 재현은 가능한 것인가? (사진-)이미지는 무엇을 반영하는 가에 대하 답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자한다. ■ 박희자

* 각주 1)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은 현실을 배경으로 3차원 가상 이미지를 겹쳐서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이다. 혼합현실(Mixed Reality, MR)이라고도 한다. 2)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은 실제의 모습을 촬영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그 공간을 다시 가상의 공간을 재현하거나, 컴퓨터로 만든 이미지를 재현한 가상의 공간을 사람이 실제와 같은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Vol.20191108i | 아이엠그라운드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