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ris-2nd edition '나'에게로의 여행

송협주展 / SONGHYEOPJU / 宋俠周 / mixed media   2019_1111 ▶︎ 2019_1117

송협주_Debris2_천에 디지털 프린트, 아크릴, 나무패널, 판화지, OHP필름_가변설치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1120j | 송협주展으로 갑니다.

송협주 홈페이지_http://songhjprintstudio.modoo.at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갤러리 화인 GALLERY FINE 부산시 수영구 민락수변로 243 1층 2호

'나는 누구인가?','나는 어떤 모습으로 존재하고 있는가?'에 대해 우리는 늘 고민한다. 나 또한 이와 다르지 않아, 그동안 이런 의문들과 함께했다. 그리고 이런 것들에 대한 해답을 얻고자 나는 기억의 파편들을 합치고 변형하면서 본질을 찾아 헤메곤 했다. 하지만 그것은 나를 대변하지 못하는, 과거의 흔적 속에서 발견한 허상일 뿐. 결국 현실과 비현실이라는 간극의 틈에서 나는 또다시 불완전함을 인식할 수밖에 없는 존재이고 만다.

송협주_Debris2_천에 디지털 프린트, 아크릴, 나무패널, 판화지, OHP필름_가변설치_2019
송협주_Debris2_천에 디지털 프린트, 아크릴, 나무패널, 판화지, OHP필름_가변설치_2019
송협주_Debris2_천에 디지털 프린트, 아크릴, 나무패널, 판화지, OHP필름_가변설치_2019

여기서 진정한 나의 모습이란 고착된 대상이 아닌 불완전한 요소들로 끊임없이 은유와 환유의 교차 속에서 표출되는 것들이다. 그래서 나의 작업 방식은 기억의 파편이라는 모호한 알레고리(allegory)를 대상화하는 과정에서 발생되는 부재(不在)의 차이들을 나타내는 것이며, 이것을 랜덤으로 추출하고 재구성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이미 고정된 레퍼토리를 다시 해체하면서 에르곤(ergon, 내부)과 파레르곤(paregon, 외부)의 경계를 교란시키고, 이 과정에서 표출된 이미지를 코딩 방식으로 연출하는 것이다. ● 이렇게 불완전한 선택과 조합의 잔해물들이 현존재의 진정한 본질이 아닐까? 이처럼 나에게 본질은, 고착된 대상이 아니라 순간순간 지각(知覺)되는 요소들에서 발견될 수 있다. ■ 송협주

송협주_Debris2_천에 디지털 프린트, 아크릴, 나무패널, 판화지, OHP필름_가변설치_2019
송협주_Debris2_천에 디지털 프린트, 아크릴, 나무패널, 판화지, OHP필름_가변설치_2019
송협주_Debris2_천에 디지털 프린트, 아크릴, 나무패널, 판화지, OHP필름_가변설치_2019

We always think seriously about'who I am?' and 'how do I exist?'. I also dwell on such questions for a long time. To find a solutions to such questions, I have wandered to seek essence while integrating and transforming fragments of memory. However, such is no more than a false image which I have found in trail of the past and cannot represent me and I have found my imperfection from the gap between reality and unreality. ● My true figure is imperfect element that is not fixed object and is displayed in continuous crossing of metaphor and metonymy. Therefore, my work method shows a difference in absence occurring in the course of objectificating ambiguous allegory of fragment of memory and my work begins with extracting and reconstructing them at random. My work harasses the boundary between ergon (inside) and paregon (outside) harassing already fixed repertory again and produces images displayed in such course in a coding way. ● Don't you think debris of such imperfect choice and combination is true essence of dasein? For me, essence can be found from elements perceived from moment to moment not from fixed object. ■ Song, Hyeopju

Vol.20191111g | 송협주展 / SONGHYEOPJU / 宋俠周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