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의정원 Chelsea's Garden

박설미展 / PARKSEOLMI / 朴雪美 / photography   2019_1127 ▶︎ 2019_1203

박설미_Chelsea's Garden #106_피그먼트 프린트_85×127cm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0416c | 박설미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7:00pm

인사아트센터 INSA ART CENTER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1-1 Tel. +82.(0)2.736.1020 www.insaartcenter.com

꽃은 아버지의 향기이다. 꽃송이를 만지시는 아버지의 손길이 얼마나 고요하고 살가웠는지……. 나는 정원을 잘 가꾸시는 아버지 덕분에 늘 싱그러움을 만끽하며 유년시절을 보냈다. 꽃나무들이 많아 피고 지기를 반복하니 항상 꽃들이 가득했으며 빛줄기에 쏟아내는 고운 빛깔들의 향연을 통해 자연의 신비로움, 아름다움의 환희를 보았고 아쉬움만 남긴 채 꽃잎을 떨구며 져가는 모습에서는 애처로움까지 느꼈다. 이것은 내게 본질적인 삶과 자아를 형성하는 근간이 되었다.

박설미_Chelsea's Garden # 101_피그먼트 프린트_102×68cm_2019

살아가는 동안 누구나 심연에 비밀의 방이 있으리라 생각한다. 발가벗은 몸으로 들어가 온전한 나를 바라볼 수 있는 곳. 사유하며 꿈을 꾸게 하는 곳. 내겐 첼시의 정원이다. 어린 꼬마의 시선에 머무른 파스텔의 따스하고 신비로운 순간들은 아버지의 향이 진하게 머무는 곳이기에 보물 상자처럼 꺼내보고 또 꺼내보곤 했다. 무엇보다도 살아가며 가치관이 혼란스러울 때면 나도 모르게 찾아가 나의 정체성을 들여다볼 수 있는 곳. 맘 속 깊이 늘 소중했기에 세상에 내보이고 싶었고 간절한 마음에서 작업이 시작되었다.

박설미_Chelsea's Garden #102_피그먼트 프린트_68×102cm_2019

어느 초여름의 비 오는 날 툇마루에 누워있을 때 눈에 가득 들어오는 글라디올러스가 있었다. 보슬비에 젖어 보드랍고 연약해 보이는 연분홍이 아가의 볼처럼 얼마나 예쁘던지. 그 꽃으로 달려가 빗속에서 꽃잎을 어루만지며 한참 동안 넋을 잃고 쳐다보았고 그 후 매년 그즈음에 비 오는 날을 기다리곤 했다. 수국. 대문을 들어서면 맨 먼저 반겨주었던 꽃이다. 꼬마 몇 명이 두 팔을 벌려도 감싸 안을 수 없었던 커다란 수국에서 다채로운 색조로 변화하며 피어나는 수국은 꼬마인 내게 미지의 세계를 향한 무한한 상상의 나래를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 그때의 신비롭기만 했던 수국의 숨결을 표현하고자 물을 가장 좋아하는 수국을 얼음꽃으로 변화시켰다. 형성된 결빙은 숨결이 되어 환영적인 첼시의 배경이 되고, 이를 다중노출로 촬영했다. 첼시(인형)는 나와 끊임없이 대화하는 자아를 상징하며, 수국 외의 꽃들과 다양한 오브제를 연출 소재로 활용했고, 자연광에서 동화적인 첼시의 정원이 완성된다.

박설미_Chelsea's Garden #104_피그먼트 프린트_102×68cm_ 2019

전체적인 작업은 "The dream project"이다. 전 생애를 관통하며 내면(감성, 가치, 철학)의 궤적을 예술작품으로 표현하고자 한다. 기억들을 카메라를 이용한 창조적인 포착을 통해 재구성하고 현재화시킨다. 그리하여 소생한 개인적인 기억은 보는 이의 기억과 연결되고 이야기를 나누며 끊임없이 숨을 쉴 수 있으리라 믿는다. ● 수십 년 전에 내면의 렌즈로 촬영되었던 첼시의 정원은 의식의 흐름에 따라 도달하는 사유의 공간으로써 현재 나와 일체가 된 카메라 렌즈를 통해 표출된다. 첼시의 정원은 내게 각별한 의미가 있다. 5년 전 오랜 기다림이 투영된 무의식에 의한 작업처럼 카메라를 들자마자 곧바로 수행된 처녀작이기 때문이다. ● "The dream project" 10대의 기억에서 작품화된 바다, 꿈을 꾸다(순수)에 이어 두 번째 발표작이다. ■ 박설미

박설미_Chelsea's Garden # 105_피그먼트 프린트_68×102cm_2019
박설미_Chelsea's Garden # 115_피그먼트 프린트_68×102cm_2019

The scent of flowers is the scent of my father. How quiet and tender were my father's hands when touching the blossoms . . . I spent my childhood surrounded by this freshness, All thanks to my father, who was good at gardening. My life was full of flowers and trees, blooming and falling all the time. Through the feast of beautiful colors poured out on the beams of light, I saw the mystery of nature and the joy of beauty. I was even sorrowful when the flowers withered, dropping their petals. This has become the essential basis for the shape of my life and self. ● I think everybody has a secret room in the abyss. A place where you can enter nakedly and look at yourself wholly. A place to contemplate and dream. For me, it's Chelsea's garden. The warm and mysterious moments of pastel tones that caught the eye of the little girl, are the moments where the scent of the father remains strong, so I would take it out as from a treasure chest. Most of all, when I am confused about my values in my life, I can go there and peer into my identity. It has always been so preciously buried in my heart that I wanted to show it to the world. From this earnest wish my work began. ● On a rainy day in early summer, I was lying on the wooden floor, when a bunch of gladiolus caught my eye. Soaked with drizzle, the light pink looked so soft and frail that it was like a baby's cheek. I ran to the flowers, touched the petals in the rain, and absent-mindedly stared at them for a long time, Around that season every year, I would wait for a rainy day. Hydrangea. It is the flower that welcomed me first when I entered the gate. A large hydrangea that little kids couldn't embrace even with their arms wide open. The hydrangea that bloomed in varied hues stimulated the infinite imagination of a child of the unknown world. ● In order to express the mysterious breath of hydrangeas, I transformed the hydrangeas, which are my favorite, into ice flowers. The ice formed became the breath for the fantastical background for Chelsea, which I shot with a multiple exposure technique. Chelsea (doll) is a symbol of the self that talks with me constantly. Various objects and flowers including hydrangea were used as the material for the work. The fairytale-like Chelsea's Garden is completed in natural light. ● The whole work is called "The dream project". I would like to express the overall trajectory of my inner life (emotions, values, philosophy) as a work of art. Memories are reconstructed and made present through the creative capture of the camera. I believe that the revived personal memories can be connected to the memories of the beholder, to talk to each other and breathe constantly. ● Chelsea's garden, photographed decades ago with an inner lens, is now a space of contemplation that is reached by the flow of consciousness and is expressed through the camera lens that is now one with me. Chelsea's Garden has a special meaning to me, because it is my first work that was carried out as soon as I held the camera 5 years ago. It was as if it were an unconscious work onto which a long time of waiting was projected. ● "The dream project" This is my second exhibition after "Sea, have a dream – Pureness ", a work based on my teenage memories. ■ Park, Seol Mi

Vol.20191127b | 박설미展 / PARKSEOLMI / 朴雪美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