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t form to Platform

임광혁_조재영 2인展   2019_1128 ▶ 2019_1231 / 일,공휴일 휴관

초대일시 / 2019_1128_목요일_05:00pm

주최,주관 / 히든엠갤러리 기획 / 서우리

관람시간 / 10:00am~07:00pm / 토요일_10:00am~06:00pm / 일,공휴일 휴관

히든엠갤러리 Hidden M Gallery 서울 강남구 논현로86길 16(역삼동 725-7번지) 제포빌딩 L층 Tel. +82.(0)2.539.2346 hiddenmgallery.com

언어로 규정할 수 없는 '어떤 것'들을 마주할 때가 있다. 그것은 공간이 될 수도 있으며 사물이 될 수도 있다. 실재의 공간과 상황을 넘어선 '어떤 것'들은 표정과 이름을 읽기 힘든 비어있는 상태로 찰나의 순간에 보류되어 있다. 우리는 그러한 상황을 어떻게 인식하는가? ● 임광혁, 조재영 작가의 작품은 이러한 실재의 공간에 있지만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 사물과 공간의 형태를 구현하고 확장하여 인식하는데 집중한다. 임광혁 작가는 공간의 면적이나 대상의 무게를 계산하고 그 계산한 값으로 형태를 만들어 면적과 무게를 시각화 한다. 조재영 작가는 다양한 사물을 놓고 그것을 선으로 이을 수 있도록 측정하고 조립해 나아가며 형태를 만들어낸다. 이렇듯 가변적 형태들이 모여 하나의 덩어리가 되고 우리가 알던 사물과 공간의 속성을 변형시킨다.

Flat form to Platform 展_히든엠갤러리_2019
Flat form to Platform 展_히든엠갤러리_2019
Flat form to Platform 展_히든엠갤러리_2019
Flat form to Platform 展_히든엠갤러리_2019
Flat form to Platform 展_히든엠갤러리_2019
Flat form to Platform 展_히든엠갤러리_2019
Flat form to Platform 展_히든엠갤러리_2019
Flat form to Platform 展_히든엠갤러리_2019

본래의 대상이 지니고 있는 본질을 배제하고 질량과 무게와 같은 물질적인 표정이 없는 평평한(flat) 사물(form)을 구현하며 그 사물들은 실재와 가상의, 제3의 공간의 지점과 맞닿아 있는 플랫폼(platform)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히든엠갤러리는 하나의 플랫폼으로써 관념적인 공간과 형태의 틀에서 벗어나 그것을 해체하고 조립하고 연결시켜 만들어낸 새로운 인식의 세계를 조망한다.

임광혁_Figure Torso 165_655×165×165cm_2018

임광혁 작가의 작업은 드로잉부터 시작한다. 작가에게 산술적인 계산이 드로잉이다. 공간의 면적이나 대상의 무게를 먼저 계산하고, 형태를 구축한다. 계산기와 엑셀로 수식을 짜서 검산 과정을 거친다. 그리고 3D 프로그램을 통해서 작품의 전체적인 형태를 완성한다. 그의 작업은 3D 프로그램을 사용하면서 실재 공간과 가상 공간의 간극, 실재와 우리가 지각하는 것 사이의 간극을 작품으로 표현하고 있다.

조재영_Things from the white_가변크기_2017

조재영 작가는 다양한 사물을 놓고 그것을 선으로 이을 수 있도록 측정하고 조립해 나아가며 형태를 만들어낸다. 사물의 본래의 형태가 아닌 그것이 놓인 상황과 공간을 통해 윤곽을 추출하고 들어낸다. 조각처럼 펼쳐진 윤곽은 어떤 무언가로 이름 불릴 수 없는 대상으로 새롭게 창조된다. 낯선 이 무언가를 통해 우리가 생각하는 관념적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인식의 세계를 경험하게 한다. ■ 서우리

Vol.20191127j | Flat form to Platform-임광혁_조재영 2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