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el-그 경계를 상상하다 Imagine its Boundary

박동삼_이병호_이환희展   2019_1207 ▶︎ 2020_0207 / 월요일,1월 23~7일 휴관

초대일시 / 2019_1212_목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7:00pm / 일요일_12:00pm~07:00pm / 월요일,1월 23~7일 휴관

021갤러리 021GALLERY 대구 수성구 달구벌대로 2435 두산위브더제니스 상가 204호 Tel. +82.(0)53.743.0217 021gallery.com

형태의 현상과 본질을 구분할 수 있을까라는 물음에 예술 형식으로서의 의미와 시각요소의 하나로서 형체인 형태(form)에서 '껍질의 경계'를 상상한다. 껍질은 안과 겉을 구별할 수 없는 곡면인 '뫼비우스의 띠'일 수 있지 않을까? 뫼비우스의 띠는 사물의 현상과 본질, 참과 거짓, 흑과 백이 서로 다른 면에 놓일 수 만 있는 것이 아니며 서로 동일한 면에서 지배되는 법칙에 적용 받는 것일 수 있다는 인식이다. 이번 전시에서 박동삼. 이병호. 이환희 작가는 형상의 맥락을 지우거나, 벗겨 내거나, 두터운 마티에르로 설치, 조각, 회화작품으로 우리에게 묻는다. 형태에서 껍질은 무엇인가, 무엇일 수 있는가, 무엇이여야 하는가?

박동삼_untitled_한지_72×112cm_2019
박동삼_1936. 8. 9_피그먼트 프린트_31×47cm_2019
박동삼_Hand_한지, 라이트박스_29×91×16cm_2019
박동삼_untitled_한지_244×488×4cm_2019

박동삼 작가는 디테일을 삭제하여 오롯이 실루엣만을 남겼을 때 우리가 보는 것은 무엇인가로 껍질의 경계를 상상한다. 실루엣은 사물의 윤곽을 드로잉한 것이다. 모든 사물은 각각의 실루엣을 지닌다. 실루엣은 이미지로써 인식의 매개체가 된다. 작가는 사물의 속성을 벗어버린 실루엣 그 자체로 작업한 조형작품을 선보인다. 작품의 재료는 독특한 물성을 지닌 투명 테이프와, 한지이다. 두 재료의 물성은 사물의 속성을 버릴 수 있도록 해 주는 배경 역할을 한다. 작가가 선보이는 실루엣은 형태에서 껍질의 탈영토화이자 재영토화이지 않을까?

이병호_Seated Figure_실리콘 고무, 에어 컴프레셔_53×106×57cm_2019
이병호_Triptych 2016-2019_폴리우레탄, 석고, 나무_88×100×86cm_2016~9
이병호_Statue X_폴리우레탄, 석고, 나무_200×83×92cm_2019

이병호 작가는 보이지 않는 영역, 껍질 이면에 존재하는 텅 빈 영역의 실체를 보고자 한다.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려는 작가의 의도는, 윤곽이 없는 겉이 사라진 텅 빈 영역에 존재하는 비정형의 그 무엇을 조각적으로 구현한다. 작가는 실리콘으로 만든 인체 조각체에 기계 장치를 이용해 수축과 팽창을 반복하거나, 절단된 인체 조각들을 재조합해 새로운 포즈의 조각을 만들어 낸다. 소멸할 수밖에 없는 것이 소멸하지 않는 것을 품고 있는 인간의 신체를 탈맥락화하고 재맥락화한다. 마치 살아 숨 쉬는 듯한 조각에서 껍질의 경계는 무력해진다.

이환희_Booty Calls_캔버스에 유채, 연필, 알키드_181×211cm_2017
이환희_Gala_캔버스에 유채, 연필, 알키드_193×255cm_2017
이환희_Ancient Chinese Maneuver_캔버스에 유채, 연필, 알키드_200×40cm_2017
이환희_Certainty of Yours and Mine_ 캔버스에 유채, 연필, 폴리우레탄 고무, 알키드_31×200cm_2017

이환희 작가는 다양한 기법과 두터운 마티에르로 형식이 곧 내용인 개념적인 회화 작업으로 이미지에 대한 껍질을 깨는 것이 아니고 깨짐 바로 앞, 깨짐의 긴장 상태에 있는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는 조각과 회화의 경계에 서 있는 아슬아슬한 긴장감과 밀도로 경계의 온도차로 피어오르는 모호함을 부하(stress)과정을 거쳐 강력하게 통제한다. 작가는 캔버스 표면을 우연에 맡기기보다는 매스감이 강하게 드러나는 재료의 물성을 특정한 방식으로 전면에 드러냄으로써 캔버스 화면은 부조적으로 보이기도 한다. 회화표면이 회화적 회화의 그것과는 다른 감각으로 탈주하고 변주하는 작가의 작품은 우리에게 경계의 자유를 통제하기도, 상상하게도 할 것이다. ■ 021갤러리

Vol.20191207g | peel–그 경계를 상상하다 Imagine its Boundary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