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오야 十五夜

대안공간아트포럼리 15년사 아카이빙展   2019_1210 ▶︎ 2019_1230 / 일요일 휴관

십오야-대안공간 아트포럼리 15년사 아카이빙展_대안공간 아트포럼리_2019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요일 휴관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ALTERNATIVE SPACE ARTFORUM RHEE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조마루로105번길 8-73(상동 567-9번지) Tel. +82.(0)32.666.5858 artforum.co.kr

대안공간 아트포럼리는 개관 후 지난 15년간을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공간의 방향을 다시금 바로 잡는 '15년사 아카이브전 『십오야十五夜』'전시를 개최한다. ● 아트포럼리는 지역에서 실험(기획)적 요소를 기반으로 기획하는 전시공간이 생성 될 시 그 역할을 마감하는 것으로, 시작과 끝이 예정되어 있는 공간이었다. 문화의 도시를 표방하고, 100만에 가까운 인구가 사는 부천에 커머셜 갤러리는 물론이고, 공공의 영역에서도 기획자 전시공간의 부재, 결핍의 문제를 고민하며 생성된 공간이다.

십오야-대안공간 아트포럼리 15년사 아카이빙展_대안공간 아트포럼리_2019
십오야-대안공간 아트포럼리 15년사 아카이빙展_대안공간 아트포럼리_2019

지난 시간동안 『프로젝트 '세포를 다시 조직하라'』를 통해 로컬을 기반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청년네트워크 작가공모를 통해 레지던시 지원, 전시 지원을 해왔고, 작가지원 방식과 같은 30대의 평론가 지원프로그램이 필요한다는 인식을 기반으로 『시각비평 플랫폼 '사유게르』를 진행해왔다. 또한 부천 삼정동에 위치한 (주)디포그의 지원으로 2012년부터 『레지던시 프로젝트 '사슴사냥'』을 통해 작가에게 작업실을 지원. 작품 생산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또한 아트포럼리의 정체성을 담은 『현장전』, 『4차예술프로젝트』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민주화 운동 이후의 시점에서 이야기 할 현장 이미지 생산자들의 세대간 배치와 '수유너머'인문학자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한 4차 산업시대의 예술가들의 위치에 의문을 갖고 결과물을 도출하기 위해 많은 시도를 해왔다. ● 대안공간 1.5세대로써 지난 15년동안 5년마다 세운 아트포럼리의 중장기 과제의 성과와 오류를 양적, 질적으로 도큐멘터링하는 과정 속에 있는 현재이고, 지역분권화는 곧 문화 분권화로, 로컬 대안공간의 예술적 지형 강화를 위해 2019년까지 예술가를 위한 예술집중, 로컬자율공간 생성, 청년제너레이션 생성을 중점으로 진행해왔다.

십오야-대안공간 아트포럼리 15년사 아카이빙展_대안공간 아트포럼리_2019

2020년부터 2025년의 대안공간 아트포럼리의 대표 키워딩은 '객체지향'이다. 객체 지향은 객체를 주체로 전취하고자 하는 의미로, 객체는 인간 주체를 벗어난 모든 근원이고, 그 관계망을 인식하고 확충하며, 함께 하자는 심포에이시스(Sym-Poiesis)의 자율생산의 개념을 증명하고자 지표화, 평가받고자 한다. ● 죽은 나무 물주는 듯한 대안공간 지원의 한계를 서로 인식하는 무거움은 그간 대안공간 개념의 오토포이에시스, 경계를 자신이 생산하는 한계를 드러내듯 생산이 재생산되는 한계로 노정되었다. 이 후 예술 종을 만들기 위해서, 노정된 한계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오토 자율계안에서 변별성을 강화해야 하는 시기라 판단하였다.

십오야-대안공간 아트포럼리 15년사 아카이빙展_대안공간 아트포럼리_2019

로컬에서의 기간의 활동을 통한 공간과 작가는 예술가 이외의 관계망의 동등성을 확보하며 공공성을 확보하였다. 이제 예술가와 비예술가의 변별성을 강화하는 곧 오토포이에시를 확장해나가는 경계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대안공간이 생명력의 확장을 고민하고자 작가 이기적 프로젝트를 몇 차례 기획하였다. 이후 예술종 이외의 종들과의 심포에이시스를 관계망을 확충되기 위해서는 다른 종들에 공공선의 위한 객체지원의 정당성 안에서 확충된다. ● 이로서 대안공간 아트포럼리는 오토포이시에스 기간을 끝내고 이종 간의 협력을 받기 위한 후원 시스템을 받을 준비를 내부 조직적 DNA개편을 통해 실현하고자 한다. 또한 자율적 조직형태는 독자적 운영을 위한 최소한의 임의 단체를 벗어나 전문 단체로 전환을 꾀하고, 기부영수를 시스템과 노동권확보를 통한 건강성을 획득함으로서 심포에이시시스 단계로 접근하고자 한다.

십오야-대안공간 아트포럼리 15년사 아카이빙展_대안공간 아트포럼리_2019

이번 아카이브展 『십오야』는 일 년에 한번 떠오르는 '밝은 둥근 달'이란 뜻으로 '만월'을 뜻하기도 한다. 아시아권에서는 이 날 각자의 명절을 지내는 만큼, 달은 우리들과 밀접한 존재이기도 한다. 본 아카이브展을 통해 15년이란 기간 동안 아트포럼리에서 해온 다양한 프로젝트와 전시기획들을 돌이켜보며 또 다시 둥근 달이 떠오를 때까지 공간의 위치와 역할에 항상 의문을 갖고, 예술가들에게 밀접한 공간이 되기 위해 앞으로 생성될 후원체계를 바탕으로 많은 지원을 하고자 한다. ■ 대안공간 아트포럼리

Vol.20191211j | 십오야 十五夜-대안공간 아트포럼리 15년사 아카이빙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