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의 지형

승효상展 / SEUNG H-SANG / 承孝相 / architecture   2019_1212 ▶︎ 2020_0229 / 일,공휴일 휴관

승효상_하양 무학로 교회_2018 ⓒ 김종오

초대일시 / 2019_1212_목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공휴일 휴관

파라다이스 집 Paradise ZIP 서울 중구 동호로 268-8 Tel. +82.(0)2.2278.9856 www.p-zip.org

가짐 보다 쓰임이, / 더함 보다 나눔이, / 채움 보다 비움이… 승효상의 건축에서 일관적으로 나타나는 '빈자의 미학'은 그의 건축의 출발점이자 핵심이다. 인간의 삶에 영향을 주는 건축에 '비움'을 실천함으로써 그 속을 인간의 삶으로 채워 '생명력'을 부여한다는 의미로, 건축의 본질과 중심에 대한 승효상의 고집이자 철학이다. 건축의 본질은 '공간'이며, 건축가는 그 '공간'을 창조해내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는 승효상은 '빈자의 미학' 선언 이후 '어반 보이드urban void', '문화풍경culturescape', '지문landscape' 과 같은 보다 구체적인 핵심 언어를 통해 건축의 본질에 접근해 왔다.

승효상_조계종 전통불교문화원_2008 ⓒ 김종오
승효상_사유원 명정_2019 ⓒ 김종오
승효상_노무현 대통령 묘역_2010 ⓒ 김종오
승효상_디자인비따_2016 ⓒ 김종오
승효상_DMZ 평화생명동산_2009 ⓒ 김종오

지난 30년을 뒤돌아보는 시점에서 새로이 제시한 '감성의 지형'은 한 단계 더 발전된 화두로, 우리가 사는 도시와 건축이 어떻게 공간적으로 잘 어우러질 수 있는가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론이다. 승효상의 건축 개념에서 집을 짓는다는 것은 단지 외관을 짓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삶을 짓는 것이며, 집 속에 담기는 우리의 삶이 그 집과 더불어 건축되고, 그에 따라 바뀐다는 의미까지 담긴다. 좋은 건축이란 우리의 선함, 진실됨, 아름다움을 날마다 새롭게 발견하게 하는 것으로, 그런 건축이 모여 사람이 사는 세상의 풍경 즉, 감성의 지형이 완성되는 것이다. ● 승효상의 손 끝에서 탄생한 문화공간인 파라다이스 집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빈자의 미학'이 시작된 수졸당부터 웰콤시티, 추사관, 사유원 명정, 하양 무학로 교회 등 대표작의 모형과 사진을 통해 승효상 건축의 흐름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그 동안 공공 영역에서 건축 환경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노력은 물론 건축가 본연의 입장에서 건축의 공공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의지도 엿볼 수 있다. ■ 파라다이스 집

승효상_감성의 지형展_2019 / 사진_김종오
승효상_감성의 지형展_2019 / 사진_김종오
승효상_감성의 지형展_2019 / 사진_김종오
승효상_감성의 지형展_2019 / 사진_김종오

It is more important / to use than to have, / to share than to add, / to empty than to fill… 'Beauty of Poverty,' found consistently throughout Seung H-Sang's architecture, is the starting point and the core of his works. Practicing the 'emptying' in architecture that affects the life of humans, Seung fills this void with life to present 'vitality.' This is his belief and philosophy in the essence and center of architecture. Seung states 'space' as the essence of architecture and that an architect must be the creator of such 'space.' Since his declaration of 'Beauty of Poverty,' he has approached the core of architecture through specific keywords such as 'urban void,' 'culturescape,' and 'landscape.' ● Looking back at his past 30 years, Seung presents a new topic, 'Sentimental Topography.' He advances one step further to the specific methodologies on how the city and architecture could be more spatially harmonious. Seung's idea of building a house is not simply building the exterior, but building our lives, the lives that construct and evolve with the house, and even these evolutions. Good architecture delivers the new discoveries of our goodness, truth, and beauty and the culmination of such architectures completes the landscape, or the Sentimental Topography of where we live. ● The exhibition at Paradise ZIP, space brought to life by Seung himself, starts with Residence 'Sujoldang' where 'Beauty of Poverty' was born to Welcomm City, Chusa Memorial Museum, Bugye Arboretum 'Sayuwon' Myeongjeong, Muhakro Methodist Church in Hayang and more of Seung's representing works in models and images. One can also witness his continuous works for the advancement of architectural environment in public domains and delivering public values through architecture as an architect throughout the show. ■ Paradise ZIP

Vol.20191212g | 승효상展 / SEUNG H-SANG / 承孝相 / architec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