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사슴 WINTER DEER

개관 8주년 기념-2019 야외설치미술전-3, 겨울프로젝트展   2019_1213 ▶︎ 2020_0216 / 월요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김우진_어호선_이기철_정의지_정찬우_조영철

후원 / 양평군청_양평교육지원청_한국박물관협회 (사)한국예술단체총연합회_(사)한국미술협회 양평미술협회_코레일양평역_세븐브로이

관람료 / 성인 1,000원 / 청소년 700원 / 어린이 500원 단체 20인 이상 성인 700원 / 청소년 500원 / 어린이 300원 양평군민, 노인, 군경, 장애인, 국가유공자 무료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05:00pm 입장마감

양평군립미술관 YANGPYEONG ART MUSEUM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문화복지길 2 야외광장 Tel. +82.(0)31.775.8515 www.ymuseum.org

양평군립미술관은 개관8주년을 맞이하여 2019미술여행-4, 겨울프로젝트 『미디어 시티 MEDIACITY』展을 미술관 실내에서 전시하고 2019야외설치미술『겨울사슴 WINTER DEER』展을 미술관 밖에서 개최하여 미술관을 찾는 많은 관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였다. ● 이번 야외설치미술전에 겨울사슴을 설정하게 된 것은 지역문화가 사슴처럼 온순하고 평탄한 삶이되어 새 시대를 열어가는 양평군민의 희망과 번영을 담아내고자 하였다. ● 본래 사슴은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중국, 일본에서 주로 서식한다. 사슴과에 속한 포유동물로, 몸길이 90~130cm, 몸높이 40~230cm, 뿔은 수컷에서만 볼 수 있고, 몸 색깔은 여름에는 갈색에 흰 점이 아름답게 나타나며 겨울에는 짙은 갈색에 누르스름하고 희끗희끗한 점이 특징이다. 이 사슴들은 주로 봄에서 여름에는 나무의 싹이나 잎, 가을에는 도토리나 상수리 등의 열매를 먹고, 겨울이 되면 두릅나무 · 분비나무 · 참나무 등의 껍질을 먹는다. 주 서식지는 평탄하고 숨을 곳이 많은 곳을 좋아하며 보통 무리를 지어 살며, 무리는 암컷과 새끼들로 구성되고, 수컷은 수컷끼리 무리를 지어 다닌다. 특이할만한 것은 사슴의 뿔은 해마다 빠져 새것으로 바뀌고 가지가 벌어져 아름다운 모양을 이룬다. 이 뿔은 녹용이라 하여 한약재로 쓰이고, 뿔로 장식품을 만들기도 한다. ● 양평군립미술관은 이러한 사슴을 테마로 준비한 겨울사슴 WINTER DEER 展에 사슴을 모티브로 창작활동을 해온 국내 대표적인 작가들로 구성하였다. 이들 작품들은 한 겨울에 사슴들이 미술관에 나들이 온 느낌을 제시하여 관람객들이 사슴들과 함께 즐거운 겨울나기를 하고자했다. 그리고 작품들은 다양한 재질과 형태미를 보이게 되며 작품마다 특징을 가지며 2m이상의 대형 작품들은 미술관 앞 광장에서 겨울동안 미술관에 온 가족들과 함께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했다. ● 특히 우리는 『겨울사슴 WINTER DEER』展의 전시를 통해 자연친화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미술관이 자연의 쉼터라는 개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야외설치미술전과 만나게 될 것이다. 전시 작품들은 먼저 김우진 작가는 자신의 어린 시절 꿈이 사육사였다는 데 기인하며 이들 동물조각은 조각의 행위 자체이자 스스로 돌보는 생명의 의미를 넘어 작가자신의 존재성이 투사되어 있는 다른 물질이자 새로운 생명들이 플라스틱재료를 동원하여 자유로운 색채미와 함께 사슴의 표정을 담아냈다.

김우진_GreenDeer_스테인리스 파이프, 우레탄도장_280×190×100cm_2019

어호선 작가는 "A Deer of Hope"은 상상 속에서 나온듯한 사슴의 이미지를 표현한 작품으로, 사슴의 뿔에 구름의 이미지를 조합하여 상상이 자라나는 모습을 표현하고자 하였습니다. 꿈의 풍경을 사슴의 이미지로 그려낸 이 작품은 상대를 편안하게 응시하고 있는 동세로 소통이 가능한 작품, 관람객과 작품 간 상상의 대화를 이끌어내고자 하였다.

어호선_A deer of hope_A deer of hope_브론즈_2018

이기철 작가는 주인의 그릇된 사랑으로 인해 자연적인 체형에서 벗어나 버린 뚱뚱한 애완동물들, 우리가 알지도 못하는 사이에 가해지는 타인에 대한 유.무형의 폭력의 결과물들이다. 보기에 둥글둥글 귀엽고 쿠션같이 포근한, 사랑스러운 애완동물들이지만, 사실 이 비대함은 우리의 이기로 인해 비롯된 것이다. 자연 그대로의 체형을 벗어난 그들의 그 '인위적인' 외형은, 따듯한 겉모습 속의 또 다른 냉소를 낳고 있음을 말해준다.

이기철_FAT PETseries-My dear_혼합재료_100×230×85cm

여기에 정의지 작가는 'Re-Genesis'와 'Engram' 시리즈로, 구분되는 본인의 작업에서 존재 의미를 상실한 일상적 오브제의 소멸과 망실, 그리고 뒤이어 재생 또는 소생 같은 잠재된 심상을 시각화하고 있다. 이들 작품들은 'Re-Genesis' 시리즈는 버려진 일상의 오브제를 끌어들여 그것을 다양한 가공을 통해 동물 형상으로 조각화 하는 작품 연작이다.

정의지_Re-Genesis-Red deer_양은냄비, 리벳, 철, 스테인리스_288×250×155cm_2018

정찬우 작가는 큐브 모양의 철재를 잘라 사슴의 형태를 만들어냈는데 기존의 스텐인레스 스틸과는 또 다른 아우라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아득한 깊이 감을 나타낸 작품은 어린 시절 자연에서 뛰어 놀던 추억을 되살려주고, 풍요로운 휴식과 안식을 주고자 시 지각을 확장시키고 있다.

정찬우_먹고 살기 위한 사슴_스테인리스 스틸에 페인트_320×280×160cm_2018

조영철 작가의 작업은 본능적으로 이상적인 곳을 찾아 이동하는 야생동물의 모습으로 거친 대자연속에서 망설임이 없어 보인다. 과거 인류 또한 이들과 같이 유목을 하며 결국 정착하였지만 인류는 아직도 새로운 방식으로 이동을 필요로 하고 있다. 문화와 예술을 통해 다양한 경험과 가치가 만나면서 고단한 여정은 결국 만족스러운 곳에 도착하게 된다.

조영철_Quadruped_스테인리스 스틸, LED_200×130×130cm_2015

양평군립미술관으로 이동한 겨울사슴(WINTER DEER)무리의 조각 작품들이 미술관을 찾는 관객과 만나면서 새로운 경험에 대해 교감의 시간이 될 것이다. 전시는 오는 2019.12.13.-2020.2.16까지 양평 군립미술관 야외광장에서 겨울사슴들의 축제가 되며 군립미술관이 올해로 8번째를 맞이하는 삶의 시간을 이어온 지역주민들의 생태적 삶의 모습과 자연을 체험하는 한 겨울 설치미술전시이다. 이처럼 자연의 소재를 활용한 설치 미술을 통해 지역의 문화관광 및 생태적 공간이자 예술적 활동공간이 되며 공감을 얻는 새로운 문화브랜드를 찾고자 밖으로 나온 미술축제이다. ● 결과적으로 한 해를 마감하면서 개최한 『겨울사슴 WINTER DEER』야외설치미술전은 양평의 친환경자연을 배경으로 자연생태계에서 서식하는 사슴들의 역동성을 예술로 승화되는 과정을 보여주고, 양평의 겨울을 보다 따뜻하게 만들어 가고자 하는 예술 활동으로 기획되었다. 따라서 2019 야외설치미술『겨울사슴 WINTER DEER』展은 미술관 실내의 『미디어 시티 MEDIACITY』展과 연계한 전시로 관람객들이 작품들과 소통을 하게 되는 산책, 꿈, 희망 등을 제시하며 개막식 당일에는 저녁시간(6시)야외무대에서 야간공연과 파티를 겸한 소통의 시간을 영상미디어와 함께 마련한다. ● 끝으로 양평군립미술관은 이번 2019 야외설치미술전을 지역의 다양한 군민들과 겨울 양평을 여행하는 사람들에게 문화관광을 통해 지역에 필요한 공공형 문화예술 프로젝트로 자리매김하여 지역 특성화 전시사업으로 정착하는데 기여 하고자 한다. ■ 이형옥

Vol.20191213d | 겨울사슴 WINTER DEER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