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감각 Floating moments

방수연展 / BANGSOOYEON / 方秀姸 / painting   2020_0116 ▶︎ 2020_0207 / 일,공휴일 휴관

방수연_창백한 점_캔버스에 유채_38×45.4cm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0311d | 방수연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20_0116_목요일_6pm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_서울특별시_서울문화재단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일,공휴일 휴관

이유진갤러리 LEE EUGEAN GALLERY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77길 17(청담동 116-7번지) Tel. +82.(0)2.542.4964 www.leeeugeangallery.com

부유하는 감각의 조각들을 만나는 순간 ● 사라져도 결코 영원히 잊혀지지 않고, 현전함에도 온전히 지각되지 않는 것. 이러한 대상은 방수연에게 세계를 감각하게 하는 촉매제이자 상념의 공간을 열어주는 길이다. 시작은 어둠, 밝음, 공기, 바람, 먼지 등 평범한 일상을 구성하는 요소들을 인지하는 것에서부터다. 가령 공기 중을 떠다니는 먼지 입자들을 멍하니 바라보거나, 번쩍이다 사라진 빛의 잔상이 만들어내는 환영을 눈으로 좇는 기억 따위가 작업의 동기가 된다. 그것은 누구에게나 주어지는 경험이며, 오늘이건 내일이건 언제나 되풀이될 수 있다. 그러나 작가가 집중하는 지점은 외부에 선험적으로 존재하는 대상의 보편적 특성을 객관적으로 기록하는 것이 아니다. 대신 이것들이 상이한 조건과 배경에서 개인에게 어떤 주관적 의미로 발화하는지, 이 사소한 것들을 지각함으로써 스스로의 감각이 어떻게 확장되는지를 추적하려 한다.

방수연_밤-결_캔버스에 유채_193.9×431.1cm_2019

다음은 마주한 상황에 약간의 상상력이 동원된다. 움직이는 빛의 속도를 그려낼 수 있을까? 빛에 반짝이는 먼지 입자들은 벽을 통과할 수 있을까? 드넓은 초원에 홀로 서있는 저 사람은 언젠가 풍경 속으로 녹아들어 가 버리지 않을까? 매일 지나치며 보던 집의 모습은 어쩌면 늘 그 모습을 바꿔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현상학적인 질문들은 곧 작가가 만드는 화면을 결정하는 단서가 된다. 예컨대 「밤, 결」(2019)의 이어진 세 편의 화폭 위에서 점멸하는 빛들은 드리운 어둠에 잔잔한 진동을 겹쳐낸다. 일렁이는 파장 위에 놓인 수많은 붓 자국들이 희미한 밝음의 순간을 좇는다. 이동하는 은빛의 궤적들이 모여 빛의 움직임을 그린다. 「바람의 선」(2019)에 담긴 공기의 흐름은 거품을 만들며 밀려드는 파도의 움직임을 닮았다. 이곳에서 저곳으로 흐르는 선들이 얽혀 바람의 굴곡을 표현해낸다. 이 모든 풍경들은 논리적으로 설명되기 이전에 몸의 경계를 통해 감각되는 것들을 포착한다. 그리고 이를 위해 작가는 특정한 물리적 현상이 신체에 도래하기를 기다리기보다 적극적으로 그 상황에 가닿기 위해 노력한다. 특히 「Shallow Series」(2017-ongoing)은 그녀가 스스로에게 수행적인 장치를 부여하고 그 속에서 감도의 차이들을 발견해내려는 과정이 수반된 연작이다. 그녀는 매일 지나치는 길가의 창문으로부터 새어 나오는 빛의 모양을 기록하기로 한다. 작업실로 돌아와서는 눈과 피부, 머리에 남은 빛과 어둠의 잔상을 기름에 적신 종이 위에 녹여낸다. 어둠이 채워지고 남은 자리에 오늘의 빛이 하나 둘 들어서게 되는 것이다.

방수연_바람의 선_캔버스에 유채_116.5×90.7cm_2019

일견 무의미해 보이는 행위들의 지속은 방수연을 둘러싼 우주가 어떤 상태인지, 이들과 나는 서로 어떻게 맞물려있는지 질문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작가는 현실의 틈에서 발생하는 생경한 경험이 특정한 장소의 정보들을 와해시키고 그 시공의 차원을 확장시키는 찰나를 찾아간다. 그 순간은 누군가에게는 너무도 미미하고 불투명하여 어떠한 서사도 암시하지 않을지 모른다. 그러나 그 연약한 감각을 길어올리는 오늘이, 방수연에게는 세계에 존재하는 개인의 실존을 생생하게 인지하는 선명한 단서가 되어주고 있다. 따라서 『오늘 감각 Floating Moments』에서 대면하는 것들은 세상의 명암과 떨림이 작가에게 내재한 감각의 장막을 거치며 응결된 풍경의 조각들이다. ■ 박지형

방수연_남겨진_캔버스에 유채_60.8×91cm_2019

The Moment Facing with Floating Fragments of Senses ● There are things never be forgotten even if they vanished; never to be fully perceived even though they are present. These are the triggers for Soo Yeon Bang to perceive the world, and the route to open up a space for thoughts. The process starts with recognizing the elements organize mundane life, such as darkness, brightness, air, wind or dust. Personal experiences -staring at the particles of dust floating in the air of remembering a moment that one’s eye follows an after-image created by a flash of light- become the motivation for her works. These can be happened to anyone and always can be repeated. However, the point that Bang focuses on is not to objectively record the universal characteristics of objects that exist externally. Instead, she tries to re-trace what subjective meanings arise depending on various conditionsandbackgroundsandhowhersensesexpandbyperceivingthesevulnerablethings. ● A little imagination followed by the situation she faced. Can the speed of moving light by captured as an image? Can dust particles that glisten in the light penetrate the walls? Would the man stand alone in the vast land melt into the landscape at some point? Can the house you see every day is changing its appearance all the time? Phenomenological questions soon become clues to determine the perspective that Bang creates. For example, the flickering lights on the three connected canvas of Night, Grain(2019) overlaps the gentle vibrations over the darkness. Numerous brush strokes laid on the top of wavelength chase the faint instants of brightness. Moving silver trajectory converges to draw a movement of the light. The flow of air in Wind Line (2019) resembles the motion of the surging waves that generating bubbles. Lines that flow from here to there intertwine to represent the curves of the wind. All of these sceneries grasp the things sensed on the border of corps before being logically understood. To do so, she actively tries to reach to the moment rather than waiting for a particular physical phenomenon to arrive at her body. In particular, Shallow Series (2017-ongoing) is a serial work that she gives herself a performative device to detect differences of sensitivity in her life. Bang records the shape of the light that leaks out of the roadside window every day. When she returns to the studio, she releases the traces of light and darkness on the oil-soaked paper that remained on her eyes, skin, and thoughts. Space, where the darkness has left, becomes the one for today's light to settle down. ● Continuing seemingly meaningless acts is to ask the following questions; what the state of the universe is surrounding her? How they and herself are interconnected? Bang seeks for the occasions when an unfamiliar experience arising from a gap within the reality dismantle the information of a particular place and extends the dimensions of time and space. The moment may be seemed so insignificant and opaque to someone that it may not imply any particular narrative. However, the day when she brings up that fragile sense becomes a clear clue for her to perceive the existence of an individual in the world. Therefore, what we see today at her solo exhibition entitled 「Floating Moments」, are the fragments of the landscape of vibration of light and shade that are condensed by the senses inherent in her mind. ■ Jihyung Park

Vol.20200116d | 방수연展 / BANGSOOYEON / 方秀姸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