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리 폴 Andri Pol

열화당 사진문고   사진_안드리 폴 / 글_라르스 빌루마이트

사진_안드리 폴, 글_라르스 빌루마이트 || 옮긴이_신해경 || 분류_사진집 발행형태_단행본(반양장) || 판형_136×156mm || 면수_128면 || 발행일_2020년 01월 20일 ISBN_978-89-301-0663-4 || 가격_15,000원 || 발행처_열화당

열화당 YOULHWADANG 경기도 파주시 광인사길 25 파주출판도시 Tel. +82.(0)31.955.7000 www.youlhwadang.co.kr

새로운 사진문고의 첫 외국 사진가 국내외 대표 사진가들을 엄선해 그 생애와 작품을 소개하는 '열화당 사진문고'는 아담한 판형에 부담 없 는 가격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아 왔다. 한 권씩 사 모으는 재미를 붙였다는 분, 출근길이나 여행길에 펼쳐 보며 위안을 삼는다는 분, 가까운 이들에게 마음을 담아 선물했다는 분 등, 이 문고판 사진집이 가진 매력 은 특별하다. 비록 몸집은 작아도 그 구성은 전문적이고 알차다. 당대의 뛰어난 비평가나 문인이 쓴 작가 론, 주요 작품들과 거기 덧붙여진 사진설명, 사진가의 전 생애를 정리한 연보까지 '사진예술의 작은 박물 관'이라고 불러도 좋을 만하다. 2017년 41번 째권부터는 새로운 디자인과 제본으로 기존의 단점을 개선하고, 이후 출간되는 개정판과 신 간에 이를 적용했다. 한편 국내 사진가뿐만 아니라 세계 사진가 들로 시야를 넓혀 단순 번역서가 아닌 작가를 직접 선정, 기획하는 작업도 함께 하고 있다. 그 첫 시도로 2008년 대만 사진가 『장차이』 와 『장자오탕』을, 2011년 중국 사진가 『장쉐 번』과 『사페이』를 직접 섭외 방식으로 출간했 다. 이번에는 스위스 사진가 『안드리 폴(Andri Pol)』이 국영문판으로 동시 출간된다. ● 작품을 함께 선별하고, 작가론 집필, 사진 설명과 연보 작성 등 오랜 준비와 편집 과정을 거쳐 완성도를 높였다. 영 문판은 해외 유통망도 확보하고, 이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사진가들의 영문판 출간과 저작권 수출 등도 함께 고민하고 있다. 이어 스위스 사진가 『장 모르(Jean Mohr)』 국문판과 팔레스타인 사진가 『아흘람 시 블리(Ahlam Shibli)』의 국영문판이 출간을 앞두고 있으며, 앞으로도 새로운 국내외 작가를 꾸준히 소개 할 예정이다.

'스위스다움'의 풍자 안드리 폴은 스위스 사진계에서 오랫동안 활동하며 잡지 편집자, 저널리스트, 사진가의 역할 모두를 성공적으로 해낸 몇 안 되는 인물 중 하나다. 『지오(GEO)』 『타게스안차이거(TagesAnzeiger)』 『다스 마가친(Das Magazin)』 『팩츠(FACTS)』 『바슬러 차이퉁(Basler Zeitung)』 등과 같은 굵직한 잡지와 일간지에서 사진가나 고정 기고가로 일하며 프로젝트를 위해 거의 지구의 극에서 극까지 날아다녔다. 지금도 일 년 동안의 출장 계획이 꽉 차 있을 정도로 전 세계를 종횡무진하는 그는, 타고난 활기찬 성격만큼이나 사진 찍을 때도 주제 선정이 폭넓고 표현이 활달하다. ● 1990년대 중반부터 2010년대 중반까지의 작업에서 엄선한 사진들은 크게 세 그룹으로 나뉜다. 우선 그가 성장하고 거주하는 스위스를 배경으로 한 사진들로, 소위 '스위스다움(Swissness)'을 그대로 드러내는 동시에 어딘가 비꼬는 방식으로 보여준다. 라르스 빌루마이트는 작가론 「그뤼에치(Grüezi)! 안드리 폴은 어디에 있는가?」에서 마케팅과 관광 홍보에 쓰이는 용어 '스위스다움'은 외부 세계보다는 스위스 내부인을 대상으로 하며, 흔히 외세를 견제하려는 보수와 우익의 정치적 담화에 교묘히 이용된다고 분석한다. 유럽에서 스위스가 맡은 역할, 더 나아가 1990년대 득세한 우파 포퓰리즘 정당인 스위스인민당(SVP)의 맹습이 이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다. 안드리 폴은 정치적 입장을 노골적으로 드러내지는 않으면서 유머와 역설, 빈정거림을 슬쩍 더해 과연 스위스다움이란 무엇인지 날카롭게 질문한다. 완전히 인공적인 교외 풍경에 자연을 집어넣기 위해 현대판 시시포스처럼 주말마다 잔디를 깎는 시민(p.13), 날조된 의식의 한 예라 할 '소똥 로또(Kuhlotto)'(p.25) 등, 스위스적인 특성을 체화한 채 전혀 다른 스위스적 전통을 우스꽝스럽게 증명한다.

다양한 세계로 '뛰어들기' 다음은 그가 여러 잡지와 단체의 의뢰로 전 세계를 돌며 찍은 사진들로, 유럽, 아시아, 남미, 중동, 아프리카 등 그 지역의 문화와 사람들을 진지하면서도 위트있게 포착한다. 호텔에서 피부관리를 받는 어린이(p.73)와 살해 위협을 받는 백색증인 알비노 어린이(pp.80-81), 엄청난 쓰레기로 심각한 남태평양의 섬(p.87), 비닐 넝마를 걸치고 환각제를 구걸하는 노숙자(p.83), 밀림 속에서 인터넷에 열중하는 아마존 원주민(p.97), 바지를 내린 채 복사기 옆에 선 야쿠자(p.107) 등, 소비주의와 자유시장이 지배하는 세상에서의 모순을 마구잡이로 펼쳐놓는다. 이 사진들에서는 자신을 반영하기보다는 세상에 뛰어들어 다채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포착함으로써, 스위스를 다룬 사진들과는 다른 접근법을 취한다. ● 마지막으로 이름만 대면 거의 알 만한 유명인들의 초상사진들이 이어진다. 사진가 르네 뷔리(p.123). 테니스 선수 로저 페더러(p.125), 예술가 로만 지그너(p.127), 가방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의 창립자 마르쿠스와 다니엘 프라이탁 형제(p.131) 등 스위스의 인물들부터, 세계적 예술가 아이 웨이웨이(p.111), 게르하르트 리히터(p.117), 산악인 라인홀트 메스너(p.121)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그는 인물에게 늘 무언가를 제안하고 아이디어를 더해, 자칫 단조로워지기 쉬운 초상사진을 놀이하듯이 재미있게, 그러나 결코 인위적이지 않게 완성하는 재기를 발휘한다.

스위스 사진계를 '모노-폴(독점)'하다 안드리 폴은 자신의 조국 스위스에 관한 것이든, 유명인의 개인적인 삶이든, 아니면 어느 특정한 공동체든, 결코 고정되고 익숙한 시선에 머물지 않고 틀을 깨고 바라보려 노력한다. 그는 다양한 방법론과 전문지식을 활용할 뿐만 아니라 상황을 즉각적으로 포착하고 (직접적인 연출 없이도) 상황의 사회적 맥락을 비틀어 영향을 주는 일에도 뛰어나다. 대체로 주변 환경까지 사진에 담는데, 즉흥적인 소통 전략과 꼼꼼한 장소 탐구가 결합된 덕분에 계산된 듯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이미지가 가능해진다. 예를 들어 단 이십 분짜리 촬영을 위해 비좁은 방에서 일곱 시간을 기다리거나, 집에 스케이트보드 램프를 설치한 남자(p.49)를 찍기 위해 몇 달 동안 수소문한 일화 등은 그리 놀랄 일이 아니다. 이처럼 꾸준하게, 그리고 대중성있게 주제들을 다루는 지구력과 호기심은 그의 성공을 뒷받침하는 무기 중 하나다. ● 업계에서 안드리 폴은 '독점'이라는 뜻의 '모노-폴'이라는 별명으로 통해 왔다고 한다. 흥미롭게도 그가 가진 주제의 다양성에 반하는 이 별명은 스위스의 독일어권에서 발행된 주간지나 잡지에서 독보적인 역할을 했던 데서 연유했다. 나아가 스위스의 주요 매체뿐만 아니라 전 세계 매체에도 사진을 싣게 된다. ● 그는 늘 예상치 못했거나 뭔가 이상하다 싶은 장면들에 시선을 빼앗긴다고 말한다. 세계를 향한 열린 눈과 인간에 대한 호기심으로 자기만의 시각적 탐구를 해 나가는 이 사진가의 끝없는 갈망 덕분에, 우리는 무심하게 지나쳤을 것들에 시선을 던지고 빠져들 기회를 얻게 된다.

지은이 소개 안드리 폴(Andri Pol, 1961- )은 스위스 베른 출신의 사진가로, 독학으로 사진을 공부해 1989년부터 프리랜스 사진가로 일하다가 1992년부터 이 년간 런던 왕립예술학교 사진학부에서 지식을 쌓았다. 스위스판 『지오』와 『다스 마가친』 『유비에스 매거진』의 편집자로 일했고, 현재 루체른의 MAZ미디어교육센터에서 강의하고 있다. 그의 사진은 『슈테른』 『차이트 마가친』 『쥐트도이체 차이퉁 마가친』 『네온』 등 세계 여러 잡지에 실렸으며, 대표적인 사진집으로 『그뤼에치—하이디랜드의 이상한 것들』 『일본은 어디에 있는가』 『인사이드 세른』 등이 있다. 2017년 스위스 사진아카데미 주관 올해의 사진가로 선정되었다. 라르스 빌루마이트(Lars Willumeit, 1974- )는 런던 정경대학교에서 사회인류학을, 취리히 예술대학교에서 큐레이터학을 수학했으며 스위스 취리히에서 독립 큐레이터이자 작가, 교육자로 활동하고 있다. 최근의 전시로는 「위기? 무슨 위기?!(Crisis? What Crisis?!)」, 「율레스 스피나치—정상(Jules Spinatsch—SUMMIT)」, 「코-옵(CO-OP)」 등이 있다.

옮긴이 소개 신해경(辛海京)은 서울대학교 미학과를 졸업하고 KDI국제정책대학원에서 경영학과 공공정책학(국제관계) 석사과정을 마쳤다. 생태와 환경, 사회, 예술, 노동 등 다방면에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누가 시를 읽는가』 『식스 웨이크』 『혁명하는 여자들』 『사소한 정의』 『아랍, 그곳에도 사람들이 살고 있다』 『덫에 걸린 유럽』 『침묵을 위한 시간』 『북극을 꿈꾸다』 『인사이드 세른』 『몇 시인가요?』 등이 있다.

Vol.20200119a | 안드리 폴 Andri Pol-열화당 사진문고 / 사진_안드리 폴, 글_라르스 빌루마이트 @ 열화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