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슬아슬

송지혜展 / SONGJIHYE / 宋志惠 / painting   2020_0205 ▶︎ 2020_0221 / 월요일 휴관

송지혜_Hat and women_부분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60824a | 송지혜展으로 갑니다.

송지혜 홈페이지_http://www.songjihye.com

초대일시 / 2020_0205_수요일_05:00pm

관람시간 / 11:30am~06:30pm / 월요일 휴관

아트비트 갤러리 ARTBIT GALLERY 서울 종로구 율곡로3길 74-13(화동 132번지) Tel. +82.(0)2.738.5511 www.artbit.kr

눈길을 돌려보면 곳곳에 아슬아슬한 것들로 가득하다. 아슬아슬이란 아슬아슬하게 곡예 하듯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바라보는 본인의 시각이다. 현실의 어두운 단면들을 밝은 색채로 아이러니하게 표현하고자 하였다. 밝지만 아름답지만은 않다. 작품은 재미있고 우스운 상황으로 묘사되었으나 그 배경이나 이내를 쫓다보면 현실은 냉혹하다. 우스우면서도 슬픈, 그럴 수밖에 없는 현실과 배경에 대하여 다양한 상황으로 이야기하고자 하였다. 씁쓸한 이면을 생각해 보게 하는 이중적 표현과 존재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black comedy처럼 어두운 부분을 유머러스하게 표현하며 우리사회의 단면들을 슬쩍슬쩍 들쳐보았다.

송지혜_Hat and women_캔버스에 유채_145.5×224.2cm_2020
송지혜_행복도시_캔버스에 유채_130.3×193.9cm_2019
송지혜_불빛_캔버스에 유채_116.8×91cm_2019
송지혜_참 맞지 않아_캔버스에 유채_53×65.1cm_2020
송지혜_깜빡깜빡_캔버스에 유채_130.3×193.9cm_2019
송지혜_뭉개진 칼날_천에 아크릴채색_27.5×40.7cm_2018
송지혜_꽂을 수 없는 콘센트_천에 아크릴채색_55×43cm_2018
송지혜_마지막메세지_천에 아크릴채색_49×52cm_2018

위태롭거나 조마조마한 모양새가 그려지는 의태어를 제목으로 함축하여 설명을 줄이고 시각적으로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다. 2018년도에 발표한 『대롱대롱』展은 불안정한 모습들을 사물을 통하여 강박적으로 표현하였다면, 『아슬아슬』展은 시야를 넓혀 보다 다양한 장소에 시선을 두고 이야기를 확대하고자 하였다. 여러 시점에서 바라보고 현실의 차가운 부분들을 밝은 색채로 반의적으로 표현하여 이러한 격차를 유연하게 이야기하고자 하였다. ■ 송지혜

Vol.20200205f | 송지혜展 / SONGJIHYE / 宋志惠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