덤불숲 Thicket

김은설展 / KIMEUNSEOL / 金珢雪 / painting.mixed media.installation   2020_0206 ▶︎ 2020_0216 / 월,공휴일 휴관

김은설_초상화_혼합매체_14×29.7×10cm_2017_부분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0107b | 김은설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20_0206_목요일_05:00pm

주관 / 청주시립미술관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관람시간 / 09:30am∼06:00pm / 월,공휴일 휴관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CHEOUNGJU ART STUDIO 충북 청주시 상당구 용암로 55 Tel. +82.(0)43.201.4057~8 cmoa.cheongju.go.kr/cjas

2019-2020년도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입주기간동안 작품 성과물을 프로젝트 형식으로 선보이는 아티스트 릴레이 전시를 진행한다. 아티스트 릴레이 전시는 스튜디오 전시장에서 그간 작업했던 결과물에 대한 보고전시로 해마다 작가 자신의 기존의 성향과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감각과 역량을 보여주는 전시로 진행된다. 13기 여덟 번째 릴레이 전시로 김은설 작가의 『덤불숲 Thicket』展이 오는 2020년 02월 06일부터 02월 16일 까지 2층 전시실과 윈도우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또한 전시개막 행사는 2020년 02월 06일 목요일 오후 5시에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로비에서 진행된다. ■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김은설_초상화_혼합매체_14×29.7×10cm_2017
김은설_초상화_혼합매체_14×29.7×10cm_2017_부분
김은설_덤불 속에서_종이에 연필_21×29.7cm_2019
김은설_힘없는 책임자_종이에 연필_21×14.8cm_2017
김은설_나의 주변은 돌아간다_종이에 연필_29.7×21cm_2017
김은설_침묵하는 사람들_종이에 연필_21×14.8cm_2018
김은설_나무들 2_종이에 연필_21×29.7cm_2018

대낮에도 덤불이 우거져 햇볕, 달빛이 잘 통하지 않고 공기가 습하고 캄캄하다. 어디서 온 건지 근본을 알 수 없는 나무들이 무성 지게 모여 있다. 또한 풀, 나무, 덩굴이 한데 엉켜있다. 속내를 보여주고 싶지 않듯이 사람 속내처럼 감춰 캄캄한 덤불숲. 그러나 감출 생각이 없다. 뿌리 하나하나 지면 위로 솟아오르고, 몸통에는 마치 사람 마음을 갈기갈기 만들어진 것처럼 갈라지는 어떤 상처가 있는지 보여준다. ● 덤불숲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짐작할 수 없게 만드는 모호함을 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또한 익명도 보장해주는 것 같은 비밀스러움. 우리는 자신의 익명성을 지켜내기 위해 정체성의 상실과 그로 이한 고독을 자발적으로 받아들인다. 그러나 받아들이지 않는다. 정체성을 받아들이면 자아는 소외되지만 반대로 그것을 거부한다면 자아는 파괴될 수도 있다. 거부하면 '나'는 흩어지고, 수용하면 '나'는 타자의 삶을 반복한다. 애초부터 존재하지 않는 '나'는 덤불숲에 흩어지기도 하고 얽혀있다. ■ 김은설

Vol.20200206c | 김은설展 / KIMEUNSEOL / 金珢雪 / painting.mixed media.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