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 일상 Rest, Everyday life

박진흥展 / PARKJINHEUNG / 朴振興 / painting   2020_0208 ▶︎ 2020_0426 / 월요일 휴관

박진흥_쉼-5월 꽃가루 안에서_혼합재료_60×36cm_2019

초대일시 / 2020_0208_토요일_02:00pm

박수근미술관 창작스튜디오 14기 입주작가展

관람료 / 성인 3,000원 / 학생(초,중,고) 2,000원 20인 이상 단체 1,000원 할인 7세 이하, 65세 이상, 국가유공자, 장애인 무료

관람시간 / 09: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양구군립박수근미술관 Park Soo Keun Museum in Yanggu County 강원도 양구군 양구읍 박수근로 265-15 Tel. +82.(0)33.480.2662,2581 www.parksookeun.or.kr

사람들은 누구나 일상에서 쉼을 얻고 싶어 한다. 화가인 나는 팔이 쉬고 있을 때 쉼의 기쁨을 얻는다. 나는 화가이기 전에 인간이다. 다리를 뻗고 있어야 쉬고 있다는 생각을 한다. 영혼이 쉼을 취할 때 쉬고 있다는 행복감에 빠져 든다. 그림을 그리는 나는, 팔이 없는 대신 영혼과 다리가 쉬고 있는 나를 그린다. 비로소 나는 하루가 깔려 있는 화폭에 내 삶을 그려 본다 완벽한 쉼이 꿈으로 인도하듯.

박진흥_쉼-아픈 날(옹이같은 삶)_혼합재료_38×24cm_2019
박진흥_쉼-Ally_혼합재료_200×120cm_2019
박진흥_쉼-손톱깎은 어느 봄날_혼합재료_60×36cm_2019
박진흥_쉼-청보리(파빌리온)_혼합재료_200×120cm_2019

앉아서 담배를 피우는 노인, 빨래터에 앉아 오순도순 수다를 떨며 빨래하는 여인들, 골목에서 공기놀이를 하는 어린 아이들. 이 모습은 지난 날 박수근선생님이 그 시간 속에 바라보는 일상 이였다. 수십 년이 흐른 나의 눈에 펼쳐진 일상은 지하철, 버스, 카페, 길거리에서 사람들이 스마트폰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 지금 우리 현대인들에게 스마트폰은 원시시대 돌도끼와 같은 원초적인 힘을 느끼며 살아가고 있다. 우리는 스마트폰으로 돈을 사냥을 하고, 사냥한 짐승으로부터 가죽을 얻듯이 옷을 쇼핑하고, 먹이를 구하듯 배달음식을 주문하고, 동굴에 벽화 그리듯 셀카로 본인의 삶의 기록을 남기며 살아가고 있다. ● 스마트폰은 원시시대 돌도끼처럼 이 시대에 우리의 삶을 살아가는 중요한 도구이기도하지만 때론 "케렌시아" 와 같이 현대인들에게 쉼을 가져다주는 또 다른 양면성을 가지고 있는 매개체이기도 하다. 친구나 가족과 대화를 나누고, 음악을 듣고, 영화나 게임을 하듯... ● 지금 이시대의 쉼. ■ 박진흥

* 케렌시아: 스페인어로 케렌시아(Querencia) 피난처, 안식처를 의미한다. 투우 경기장에서 투우사와 마지막 결전을 앞두고 소가 잠시 쉬는 곳을 뜻하며, 최근에는 바쁜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나만의 휴식처를 찾는 현상으로 불리어 지고 있다.

Vol.20200208b | 박진흥展 / PARKJINHEUNG / 朴振興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