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띠그림展   2020_0219 ▶︎ 2020_0419 / 월요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장우성_김상철_박방영_김경란_유민석_박경묵_김민지

기획 / 이천시립월전미술관

관람료 / 성인 2,000원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이천시립월전미술관 WOLJEON MUSEUM OF ART ICHEON 경기도 이천시 경충대로2709번길 185 Tel. +82.(0)31.637.0033 www.iwoljeon.org

그림 속의 쥐 ● 생태학적으로 쥐는 약 3,600만 년 전 등장했을 만큼 매우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다. 현재까지도 가장 번성하고 있는 동물로 그 종류만도 약 1,800종에 달한다. 외모, 습성, 서식장소도 다양하다. 사람에게 있어서 쥐는 유익한 동물은 아니다. 비위생적이고, 병균을 옮기며, 물건을 갉아먹고, 음식을 훔치는 특유의 속성 때문이다. 다만 윤리적 측면에서 문제의 소지도 크지만, 현대에 와서는 과학과 의학 분야에서 실험용 동물로 이용되며 새로운 가치를 인정받고 있기도 하다. ● 오랜 역사를 지닌 쥐이지만 미술에서 쥐를 제재로 다룬 경우는 흔치 않다. 이는 동서양 모두 마찬가지인데 앞서 언급한 쥐의 부정적인 측면이 영향을 주었던 것 같다. 물론 쥐에게도 좋은 상징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쥐는 많게는 1년에 6-7회, 적게는 2-3회 출산하며 1회에 6-9마리의 새끼를 낳을 정도로 높은 번식률을 지니고 있다. 이 때문에 다산(多産)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다. 또한 부지런하고 성실하며 저축에 능한 속성 덕분에 재부(財富)의 상징으로 인식되기도 했으며, 행동이 빠르고 영리하기 때문에 드물게는 정보통, 해결사로 표상되기도 했다. 실례로 쥐는 달걀을 운반할 때에 두 마리가 협력하기도 하는데, 한 마리는 앞발로 달걀을 끼고 다른 한 마리는 꼬리로 감아 옮기는 영민함을 지니고 있다. 게다가 한 번 알아둔 통로는 반년 동안 기억하며, 사람의 말도 10마디 정도 알아듣는다고 한다.

장우성_무인지경_종이에 수묵_43×37.5cm_연도미상
김상철_부부_한지에 수묵담채_70×100cm_2020
박방영_서(鼠)_장지에 혼합재료_32×34cm_2020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서 언급한 부정적인 측면이 더욱 부각되었던 것으로 생각되며, 좋다고 보기 어려운 외모 때문에 그림의 제재로서 주목받지 못했던 것 같다. 중국 명明나라의 5대 황제인 선덕제宣德帝(재위 1425-1435)의 「과서도瓜鼠圖」, 조선의 신사임당申師任堂(1504-1551)의 작품으로 전해지는 『초충도草蟲圖』, 겸재謙齋 정선鄭敾(1676-1759)의 『화훼영모화첩花卉翎毛畵帖』 가운데 「서과투서鼠瓜偸鼠」 등 길상적吉祥的 동식물을 집성, 조합한 초충도草蟲圖류의 회화 외에는 거의 그려진 바 없다. 즉 주로 복을 구하는 장식적, 기능적 목적의 그림으로 제작되고, 존재했던 셈이다. ● 그렇지만 동물로서의 쥐가 아닌 신으로서의 쥐는 십이지신十二支神의 구성원으로서 많이 형상화되었다. 십이지는 고대부터 중국, 한국, 일본, 이집트, 인도, 바빌로니아, 베트남, 멕시코 등 동서양에서 폭넓게 사용되었던 시간의 개념이었다. 중국의 경우 각 시간대를 표시할 때 특정 동물로 표현했고, 이것이 십이지신 이미지의 기원이 되었다. 여기에 기원전 4-3세기 무렵인 전국시대戰國時代에 각 동물에 12가지 방향의 개념이 결합되었고, 해당 방향을 지키고 보호하는 새로운 성격을 지니게 되었다. 각 시간을 상징하던 동물들이 방위신方位神이 된 것이다. 이후 당대唐代인 8세기경에 이르면 머리는 동물, 몸은 인간의 모습을 한 십이지신으로 탈바꿈한다. 때로는 관리의 옷을, 때로는 무장의 옷을 입고 등장했다. 또한 비슷한 시기에 각 동물 모양의 관모官帽를 쓴 사람 모습의 십이지신도 나타났다. 점차 동물에서 인간에 가까운 신의 모습으로 변화한 것이다.

김정란_子, 이다_비단에 채색_191×65cm, 194×63cm_2019
유민석_제리에게 비밀이 생겼어_HE GOT SOMETHING_캔버스에 유채_53×33.4cm_2020

이러한 중국의 영향을 토대로 우리나라에서도 다양한 모습의 십이지신상이 만들어졌다. 머리는 동물, 몸은 인간의 모습을 한 십이지신이 돌에 새겨져 무덤 주변을 에워싸고 있는 통일신라시대 김유신金庾信(595-673)의 묘에서 그 초기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이는 무덤을 장식하는 한편 지킨다는 의미를 지닌다. 이후 고려, 조선시대에 걸쳐 다수의 고분에 십이지신이 표현되었을 뿐만 아니라, 불교 신앙에 흡수되어 불교회화에 등장하기도 했다. 십이지신 가운데 쥐는 시간으로는 자시子時인 23~1시, 즉 오후 11~새벽 1시, 방향으로는 정북正北 쪽을 상징하고 수호한다. 쥐 자체의 속성상 많이 형상화되지 않던 상황 속에서도 십이지신에 포함되어 그 이미지가 다행히 많이 전해질 수 있었던 것이다. ● 사실 오늘날에도 쥐는 미키마우스(Mickey Mouse)나 제리(Jerry)처럼 만화, 애니메이션 등을 통해 캐릭터로 변형된 경우를 제외하고 본격적인 미술품에서는 찾아보기 쉽지 않다. 미술에 있어서 제재의 폭이 이전의 어느 때보다 넓어졌음에도 그 인기가 낮은 셈이다. 그 이유는 과거와 크게 다르지 않다. 비위생적이고, 병균을 옮기며, 물건을 갉아먹고, 음식을 훔치는 속성 등 부정적인 면이 영향을 준 것이다. 그럼에도 우리시대 작가들 가운데 일부는 쥐 캐릭터의 귀여운 모습 혹은 다산, 풍요로움, 영민함의 상징에 초점을 맞추어 쥐를 다루기도 하고, 인간사회의 어두운 면을 풍자하기 위해 그 부정적인 부분을 비유적으로 부각시키면서 우리 미술의 지평을 넓히는데 기여하고 있다. ■ 장준구

박경묵_서화우도(鼠和牛圖)_화선지에 먹, 채색_20.5×29cm_2020
김민지_Dreamcar NO-017_Mors 16HP Limousine(1902)_캔버스에 혼합재료_25.8×17.9cm_2020

A Rat in Painting ● The origin of the rat ecologically dates back to nearly 36 million years ago. This animal thrives well in the present and there are now as many as 1,800 known species of rats which vary in terms of appearance, habits, and habitat. Rats are not useful to humans because of their characteristics: they live in unsanitary conditions, transmit germs, nibble away at things, and steal food. They have, however, proved valuable in the field of science, especially medical science, as subjects for scientific research despite the ethical problems this has created. ● Rats have rarely been addressed as subject matter in art in spite of their long history. This is the same in both the East and the West and was probably influenced by the negative perception of rats mentioned above. Despite this, rats have positive symbolism. Rats have a high fertility rate: they can breed throughout the year, with a low of 2-3 times and a high of 6-7 times, and each litter can have up to 6-9 offspring. As a result, rats are considered a symbol of fecundity. They are also regarded as symbols of wealth and fortune due to their diligent and sincere nature and their ability to save things for later. Given how they tend to act quickly and smartly, they are rarely regarded as well-informed or troubleshooting animals. Take, for instance, two rats working together to transport an egg: one holds the egg with its forelegs while the other wraps its tail around it. Rats can also remember a route they have traveled for up to six months and can understand up to 10 words of the human language. ● All the same, the negative image associated with rats mentioned above has been of greater prominence, and their ungainly appearance could not draw attention as subject matter for painting. Rats were barely depicted, save for in jochungdo-style paintings that gave a comprehensive survey of auspicious animals and plants, such as Gourd and Rat (瓜鼠圖) by the Xuande Emperor (the fifth emperor of the Ming dynasty who reigned from 1425 to 1435), Jochungdo (grass and insect painting, 草蟲圖) by Shin Saimdang (1504-1551), and Watermelon and Thief Rats (西瓜偸鼠) from Album of Flower, Bird and Animal Paintings (花卉翎毛畵帖) by Jeong Seon (1676-1759). In other words, they were only represented in paintings with ornamental and functional purposes. ● Rats were often represented as one of the 12 Chinese zodiac animals which are actually a projection of deities. The Chinese zodiac is based on the concept of time extensively used in both the East and the West including China, Korea, Japan, Egypt, India, Babylonia, Vietnam, and Mexico since ancient times. In China each time zone was represented by a specific animal which became the origin of the 12 Chinese zodiac signs. These 12 zodiac animals were fused with the concept of the 12 directions and came to acquire new roles as guardians of each direction during the Warring States period around the 4th to 3rd century BC. Animals symbolic of each time zone became tutelary deities for the cardinal directions. These zodiac animals then turned into zodiac gods with animal heads and human bodies in the Tang dynasty around the 8th century. They were depicted wearing the garments of government and military officials. 12 zodiac animals wearing official hats also appeared around the same time. These animals gradually transformed into gods that resembled humans. ● Influenced by such aspects from China, diverse images of the 12 signs also began to appear in Korea. Their early appearances can be found in the relief carvings of 12 Oriental zodiac gods with half man (body) and half animal (head) bodies in the tomb of Kim Yushin (595-673), a general who led the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under Silla. These tutelary images are references to adorning or guarding the tomb. They were also portrayed in the reliefs of a number of tombs during the Goryeo and Joseon dynasties and appeared in Buddhist paintings after being absorbed into Buddhism. The Zodiacal Rat, the first of the repeating 12-year cycle of animals, refers to the daily hour of the rat (11:00 pm to 1:00 am) and defends due north. Despite the fact that it was rarely represented due to its own negative attributes, many images of the rat were handed down because it was one of the 12 Oriental zodiac gods. ● Even today, rats are not easily found in artworks, except for animated characters such as Mickey Mouse and Jerry. Although the types of subject matter used in art have markedly increased and its scope has strikingly extended, the rat’s popularity is still relatively low. This reason is not much different from that of the past: rats are viewed as unsavory because they live in unsanitary environments, transmit germs, nibble away at things, and steal food. Nevertheless, some of today’s artists touch on the subject matter of rats, emphasizing the cuteness of certain rat characters and the different things they symbolize such as fecundity, abundance, and intelligence. They also dedicate themselves to broadening the horizon of art while metaphorically giving prominence to the negative aspects of rats so as to lampoon the dark side of human society. ■ Chang Junegu

Vol.20200219f | 쥐-2020 띠그림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