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

김석화展 / KIMSUGHWA / 金石和 / painting   2020_0303 ▶︎ 2020_0328

김석화_moon_한지에 아크릴채색_24.2×24.2cm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김석화 블로그로 갑니다.

김석화 페이스북_http://facebook.com/cookcolor 김석화 인스타그램_@sughwa_kim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지하보도 개방시간에 한해 자유롭게 관람 가능

스페이스 mm SPACE MM 서울 중구 을지로 12 시청지하상가 시티스타몰 새특 4-1호 Tel. +82.(0)10.7107.2244 www.facebook.com/spacemm1 www.instagram.com/space_mm

깊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달은 우리를 무한한 우주로 이끌고 그 속에서 끝없는 상상의 이야기를 이끌어내는 힘이 있다. 나는 끊임없이 달을 그리고 오려내는 행위를 통해 답답한 일상 속 갇힌 마음을 해방시킨다. 한지로 된 반원의 달들을 서로 간의 거리와 조화를 고민하며 겹겹이 붙이고 또 뜯어낸다. 단순한 이미지 속에서 직선과 곡선이 끊임없이 이어지며 상생을 이룬다. 때로는 뜯거나 찢으면서 나를 괴롭히는 잡다한 마음들을 정리한다. 언제나 존재하는 달과 함께 작업은 변화하면서 이어져 왔다.

김석화_moon_한지에 아크릴채색_24.2×24.2cm_2019
김석화_moon_한지에 아크릴채색_31.8×31.8cm_2020
김석화_moon_한지에 아크릴채색_31.8×31.8cm_2020
김석화_moon_한지에 아크릴채색_37.5×37.5cm_2020
김석화_moon_한지에 아크릴채색_53×45cm_2020
김석화_moon_한지에 아크릴채색_72.7×60.6cm_2020
김석화_moon_한지에 아크릴채색_72.7×72.7cm_2019
김석화_moon_한지에 아크릴채색_90.9×72.7cm_2019
김석화_moon_한지에 아크릴채색_80×80cm_2020

사람은 서로 간의 질서를 유지하고 조화롭게 살아가면서도 그 속에서 제각기 다른 모습으로 개성을 드러낸다. 한결같은 둥근 모양 속에서 초승달이든 온달이든 변화의 흔적을 남기는 달도 삶의 모습과 닮아있다. 외롭게 뜬 달의 모습에서 군중 속에 홀로 힘겹게 살아가는 사람의 모습을 찾아내고, 내리 비추며 우리를 위로하는 달에게 자신의 꿈을 투영하며 일상의 번잡한 것들을 정리하고 함께 나아가는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달에서 느껴지는 고전적인 이미지와 섬세한 마음을 한지의 물성을 통해 표현하고, 그것을 붙이고 뜯는 행위를 통해 달의 에너지와 삶의 연결고리를 표현하고자 했다. 작가에게 작업은 피할 수 없는 고통이지만 또한 그 고통 속에서 느끼는 즐거움이기도 하다. 누구에게나 달은 유일하겠지만 나는 나만의 달을 끊임없이 만들어 나가고 있다. 유일하지만 유일하지 않은 자신만의 달을. ■ 김석화

Vol.20200303b | 김석화展 / KIMSUGHWA / 金石和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