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잔의 앵무새, Paul Cézanne's Parrot

박진호展 / PARKJINHO / 朴鎭浩 / photography   2020_0314 ▶︎ 2020_0531 / 월요일 휴관

ⓒ박진호_노이로제 Neurose #14_C 프린트_180×120cm_199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1121i | 박진호展으로 갑니다.

박진호 홈페이지_www.parkjinho.com

1부 / 2020_0314 ▶︎ 2020_0501 2부 / 2020_0502 ▶︎ 2020_0531

헤이리갤러리 움 개관초대전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헤이리갤러리 움 Heyrigallery WOMB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75 2층 Tel. +82.(0)2.2068.5561 www.facebook.com/heyrigallery.womb blog.naver.com/e_ccllim www.instagram.com/heyrigallery_womb/

2020년 새해 들어 사진위주의 전시 전용 공간을 오픈한 헤이리 갤러리 '움'이 오는 3월14일 정식 개관초대전으로 박진호 작가의 『세잔의 앵무새』 사진전을 펼친다. ● 움 갤러리 개관기념 초대작가로 초빙된 박진호는 1992년 첫 개인전 『아노미, Anomie』를 시작으로 『노이로제, Neurose』 등 10여 년 간 제록스아트(Xerox Art)를 선보이며 사진계에 철학적 고뇌와 사유를 남겼다. 1995년 불과 35살에 국립현대미술관에 작품이 소장될 정도로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으며 2016년, 2017년 세 번의 개인전 『내가 저 달을 움직였다!』 연작을 통해 자유에의 욕망을 표현하였다. ● 헤이리 갤러리 '움' 권홍 대표가 "스스로 차이를 만들고 변이하고 생성하는 트랜스포머적 개념과 사유를 담는 진정한 탈 현대예술가"라 평가한 박진호 작가의 이번 『세잔의 앵무새』 전은 그의 열세 번째 개인전이기도하다. ● 그가 일기장에 스스로 격려하며 담금질하던 용어 "세잔의 앵무새"가 이번 사진전 타이틀이며 작가의 30년 간의 주요 작품이 3월14일부터 5월 31일까지 1부, 2부로 나뉘어 전시될 예정이다. ● 파주 헤이리 갤러리 '움'에서 위로가 되고 새로운 변화 가능성의 씨앗이 될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 헤이리갤러리 움

ⓒ박진호_노이로제 Neurose #42_C 프린트_180×120cm_1995
ⓒ박진호_아노미 Anomie #44_C 프린트_80×120cm_1992

열세 번째 개인전에 부쳐... 세잔의 앵무새 (Paul Cézanne's Parrot) ● 1990년 네팔 팔파탄센, 내 나이 29살 때 히말라야산맥을 바라보며 눈물 흘리던 날이 있었다. 9월 어느 날, 렌터카 뒷좌석에서 우연히! 두터운 구름 속에서 봉우리 윗부분만 빼꼼 내민, 나중에 알게 된 그 이름 마차푸차레였다. 6997m의 미답봉, 등반이 절대 금지된 신성한 산봉우리.... 그 마차푸차레를 제대로 보려고 포카라 사랑곳과 팔파탄센을 찾아갔다. 사랑곳에서는 아침부터 오후 해질녘까지 희뿌연 구름만 바라보며 그 뒤에 있을 마차푸차레를 상상하다가 내려왔다. 포카라에서 7-8시간 거리 팔파탄센에서의 그 날 새벽, 마차푸차레보다도 더 높은, 일일이 이름을 다 알 수 없는 수 백km 이어지는 거대한 설산들이 구름을 뚫고 간간이 모습을 드러냈다. 경이로움! '창백한 푸른 점'을 처음 보았을 때만큼이나 소름이 돋았다.

ⓒ박진호_내가 저 달을 움직였다 #3_잉크젯 프린트_60×60cm_2016

나는 주저 없이 촬영하기 시작했다. 24*36mm 필름에 약탈하듯 여기저기를 잘라 담았다. 그러던 어느 순간, 울컥! 카메라를 땅바닥에 내려놓고 주저앉았다. 며칠 전 목격했던 카트만두 외곽 파슈파티나트 사원 앞 화장터, 장작더미 세찬 불길 속 한 삶의 완전한 끝이 오버랩 되었던 것이다. '창백한 푸른 점' 속의 창해일속(滄海一粟), 그 한 톨 좁쌀보다도 더 잘게 쪼개지는 왜소한 존재를 느끼던 그 날 아침.... 몇 시간을 쪼그리고 앉아 눈물 똑 떨어뜨리며 내 삶을 생각했다. ● 이토록 왜소한데 과연 실패라는 게 있을까.... 정직, 비 유학, 작가의 삶 - 세 가지 결심을 했다! ● 作家! 허나 나 자신도 확신하지 못하던 재능, 그리고 27살 군 제대 후 갈피를 잡지 못하고 끝내는 싸늘하게 식어버린 다큐멘터리 사진에 대한 관심.... 무엇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지 뒷받침 되지 않은 결의는 아무 소용없었다. 아니 오히려 그것이 강박으로 작동하여 마음을 더욱 옥죄었다. 태생적 나약함에 더해진 막막함은 아무리 의지를 다지려 해도 곧바로 실천에 이르게 하지는 못했던 것이다. 1992년 첫 個人展, 표현 열망보다는 어떻게든 좀 더 살아야겠다는 발버둥이었다. 그 막막한 미로 속에서 연이은 두 건의 교통사고, 둘째누나의 치명적 암 발병으로 인한 침울한 집안 분위기 그리고 아버지 사업을 계승하지 않고, 돈을 위해 사진 찍지 않겠다는 작가 지망생의 치기.... 현실은 단지 흰손 휘날리는 일상을 초래했을 뿐이다. 극도의 무력감을 동반한 채....

ⓒ박진호_내가 저 달을 움직였다 #7_잉크젯 프린트_70×70cm_2017

당시 넋두리 가득 듬성듬성 일기(日記)에 '세잔의 앵무새', 여섯 글자가 세 번 등장한다. 1991년 11월 28일, 12월 10일, 12월 28일. 그러나 그 세 번은 단순 반복에 불과한 것이 아니었다. 이듬해 첫 개인전, 변변한 단체전 참가 한 번 없이 감행한 무작정 개인전을 앞에 두고, 자율적 삶 작가 데뷔를 앞두고 스스로를 격려하며 담금질하던 용어였다. 이후 나의 책 수집벽과 30년 가까운 세월 동안 오려 모은 신문 스크랩 - 100가지가 넘는 테마의 A3 파일 200여 권과 20기가 분량 디지털 파일 등이 나의 앵무새가 되었다. 각인(刻印), 확인(確認), 잊은 적이 없다. 낙인(烙印)처럼 지워지지 않았다. '세잔의 앵무새.' ● 이제 13번째 개인전을 연다. 회고전 아닌 회고전일 듯싶다. 첫 개인전 『아노미』와 두 번째 개인전 『노이로제』로 타나토스의 평안 유혹을 물리치며, 11년 동안 여섯 번의 개인전을 복사기로 작업했다. 이른바 제록스 아트 혹은 카피 아트. ● 굴곡 있는 신체, 내 몸이 복사기 유리판에 강하게 밀착되어 디테일 없이 하얗게 묘사된 부분, 부분들을 보면 지금도 마음이 아리다. 현실 부적응자의 현실 적응 노력... 무엇인가 말하고 싶은 것을 애써 참는 저 옥다문 입!

ⓒ박진호_내가 저 달을 움직였다 #36_잉크젯 프린트_60×60cm_2017

40대 중반에 시작하여 50대 중반에 작업을 마친 작업, 『내가 저 달을 움직였다!』 연작들.... 작업에서나마 자유를 느끼고 싶은 욕망! ● 30년이 지났다. 왜소하니 실패라는 건 없다는 생각은 아직 유효한가? 그렇다! 이게 29살 靑年의 질문에 59살 長年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응답이다. ● 아무튼 잘 견뎌 왔다. 부족한 재능을 앵무새들로 채워 왔다. 신산(辛酸) 했던 삶을 작업으로 지나왔다. 모난 돌 곁에서 묵묵히 지켜봐 준 '당신들' 덕에 나름 '럭키'한 세월이었음을 느낀다. 정말 감사하다! 그러면서도 어쩔 수 없는 작가의 속성, 지금 나는 내 어깨를 내가 두드리는 것으로 격려하고자 한다. (2020.3) ■ 박진호

ⓒ박진호_노이로제 #22_잉크젯 프린트_180×120cm_1995
ⓒ박진호_아노미 #54_잉크젯 프린트_180×120cm_1992

박진호작가의 제록스아트 사진은 눈에 보이는 가시적 사물에 대한 모사가 아니다. 바로 작가 자신의 신체, 즉 메를로 퐁티가 말하는 '살의 차원'을 통하여 자신의 무의식적 정신세계를 감각적으로 구현하며 표현한다. 따라서 사진의 평면에 담긴 변형되고 추상화된 신체의 단면들로 부터 그가 그 당시의 삶에서 어떤 정신적 아노미와 노이로제가 있었는지를 가늠할 수 있다. 플라톤의 시뮬라크르는 존재론적 함량이 떨어지는 허상이다. 하지만 들뢰즈의 시뮬라크르는 허상이 아니며 오히려 존재론적으로 가장 탁월한 존재, 트랜스포머다. 스스로 차이를 만들고 변이하고 생성하는 트랜스포머. 트랜스포머적 개념과 사유를 자양분 삼는 탈 현대 예술. 박진호작가의 제록스아트는 기존 사진의 울타리에 새로운 변화 가능성의 문을 열었기에 그를 트랜스포머적 탈 현대 예술가라 할만하다. 박진호작가의 갤러리 움 전시가 기다려지는 이유다. ■ 권홍

헤이리 갤러리 움 전시장 사용신청방법 https://docs.google.com/forms/d/1COsXaAAWp1vIPOX8JrX9R3SXt2w6oNf3qjgOX-wagjk/edit 헤이리 갤러리 움 소통채널 페이스북 헤이리갤러리 움 https://www.facebook.com/heyrigallery.womb 네이버 헤이리갤러리움 https://blog.naver.com/e_ccllim 인스타그랩 헤이리갤러리움 https://www.instagram.com/heyrigallery_womb/

Vol.20200314a | 박진호展 / PARKJINHO / 朴鎭浩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