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의 인문학

미셸 파스투로가 들려주는 컬러의 비하인드 스토리   지은이_미셸 파스투로(Michel Pastoureau), 도미니크 시모네(Dominique Simonnet)

지은이_미셸 파스투로(Michel Pastoureau), 도미니크 시모네(Dominique Simonnet) || 옮긴이_고봉만 분류_디자인이론 || 발행형태_단행본(반양장) || 판형_46배판 || 면수_168쪽 || 발행일_2020년 3월 17일 ISBN_979-11-85954-56-1(03600) || 가격_22,000원 || 발행처_미술문화

미술문화 MISULMUNHWA 경기도 고양시 일산 동구 중앙로1275번길 38-10, 1504호 Tel. +82.(0)2.335.2964 www.misulmun.co.kr

색이 우리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평화를 상징하는 "파랑"은 언제부터 모든 이들의 사랑을 독차지한 것일까? 맑고 깨끗한 느낌의 "하양"이 웨딩드레스의 색으로 채택된 이유는 무엇일까? "노랑"이 부정적인 평가를 받게 된 결정적 이유는 금색과의 경쟁에서 밀렸기 때문일까? "검정"의 인기와 종교 개혁은 어떤 연관성이 있는 것일까? 우리는 왜 "파랑"을 남자의 색, "빨강"을 여자의 색으로 인식하는 것일까? ● 색의 상징성은 절대 고정불변한 것이 아니다. 시대와 장소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하면서 사랑을 받기도, 배척을 당하기도 한다. '웨딩드레스' 하면 어떤 색이 제일 먼저 떠오르는가? 나라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대부분 '하양'이라고 답할 것이다. 그러나 불과 몇 세기 전까지만 해도 웨딩드레스의 색은 화려하고 빛나는 '빨강'이었다. 빨강은 권력의 힘, 전쟁에서의 승리, 화려한 아름다움 등을 의미했기에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을 수 있었다. 여기에서 흥미로운 점은 대부분의 색이 긍정적인 면과 부정적인 면, 즉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다. 그렇다면 빨강의 부정적인 면은 무엇이었을까?

시모네가 묻고 파스투로가 답하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중세사 연구가이자 색의 역사에 정통한 미셸 파스투로의 저서로, 프랑스 내에서 스테디셀러로 자리한 『Le petit livre des couleurs』의 개정판이다. 프랑스 유명 일간지 「l'Express」 여름 특집 기사들을 모은 것이며 소설가 겸 기자인 도미니크 시모네가 질문하고 미셸 파스투로가 답하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 미셸 파스투로는 사람들이 색에 품고 있는 사회 규범과 금기, 편견 등을 설명하고, 다양한 의미로 변주되어 우리의 사회·문화적 환경과 태도, 언어와 상상계에 미치는 색의 영향력을 역설한다. 그는 그림이나 장식물, 건축, 광고는 물론이고 우리가 일상에서 소비하는 제품, 옷, 자동차 등 이 세상 모든 것들의 색이 비밀에 싸인, 불문(不文)의 코드로 지배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제 그가 들려주는 컬러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통해 색이 가진 상징성과 역사적·사회적 의의를 짚어보도록 하자.

여섯 개의 기본색 + 다섯 개의 중간색 그는 우리가 파랑, 빨강, 하양, 초록, 노랑, 검정의 여섯 가지 '기본색'으로 이루어진 체계 속에서 살고 있다고 주장한다. 우선 소심한 '파랑'을 언급한다. 현대인들이 파랑을 사랑하는 이유는 이 색에 합의를 이끌어 내는 힘이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오만한 '빨강'이다. 권력을 갈망하는 이 색은 피와 불, 덕성과 죄악을 동시에 주무른다. 그 다음으로 순결한 '하양'의 차례다. 천사나 유령의 색, 자숙과 불면의 밤을 상징하는 색이다. '초록'도 제 나름대로 할 말이 많다. 평판이 좋지 않은 이 색은 위선과 교활, 요행과 우연, 불충한 사랑을 상징한다. 이어서 밀밭의 '노랑'이다. 이 색은 콤플렉스투성이로, 자신의 처지에 부당함을 느낀다. 우리가 그를 너무 오랫동안 홀대했으니 그런 그를 용서해야 한다. 끝으로 화려한 '검정'이다. 겉 다르고 속 다른 검정은 엄격함과 뉘우침의 색인 동시에, 의식용 정장에서와 같이 우아함과 오만함의 색이다. ● 그럼 여섯 가지 색 다음에 오는 색은 무엇일까? 미셸 파스투로는 이 색들의 후발 주자로 보라, 주황, 분홍, 밤색, 회색을 꼽는다. 이 다섯 가지 '중간색'들은 주로 과일이나 꽃과 연관되어 있다. 그리고 각각 고유한 상징성을 갖추면서 건강과 활력을 상징하는 주황이나 도발과 허세를 상징하는 분홍처럼 자신들의 정체성을 찾아간다. ● 이 열한 가지 색 다음에는 분리와 분류가 불가능하고, 말로 표현하기도 어려운 다채로운 색들이 끝없이 이어진다. 그러므로 이 색들을 일일이 파악하고 정의하는 것은 부질없는 짓이다.

지은이 소개 저자 미셸 파스투로(Michel Pastoureau)는 중세 문장학의 대가이며, 색채 분야에 관한 한 최초의 국제적 전문가다. 1947년 파리에서 태어났고 소르본 대학교와 국립 고문서 학교에서 공부했다. 1968년부터 색의 역사를 학술적 주제로 연구하기 시작하여, 중세의 색에 관한 첫 논문을 1977년에 발표하였다. 국립 도서관 메달 전시관에서 학예관으로 일했으며, 1982년에는 고등 연구 실천원(EPHE) 역사·문헌학 분과의 연구 책임자로 선출되어 이후 28년 동안 색의 역사와 상징, 중세 동물에 대한 강의를 했다. 로잔 대학과 제네바 대학 등 유럽 명문대학의 초빙 교수를 지내며 유럽 사회의 상징과 이미지에 대하여 다양한 세미나를 진행했다. 프랑스 학사원의 객원 회원이며, 프랑스 문장학 및 인장학 협회 회장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초청 강연과 저술 활동을 통해 자신의 학술적 성과를 대중에게 쉽고 흥미롭게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저서로 『색의 비밀』(1992), 『악마의 무늬, 스트라이프』 (1991) 등이 있다. 『파랑의 역사』 (2000)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으며, 『검정의 역사』, 『초록의 역사』, 『빨강의 역사』, 『노랑의 역사』 등을 연이어 발표하면서 색의 역사를 다양한 역사적 사실과 풍부한 인문 사회학적 지식을 곁들여 흥미롭게 소개하고 있다. 대담자 도미니크 시모네(Dominique Simonnet)는 예술, 과학, 역사, 사회 분야의 저명인사들과 나눈 대화를 정리하여 여러 차례 대담집을 낸 저널리스트이다. 2007년까지 프랑스 시사 전문지 『렉스프레스』의 편집장을 역임하였고, 프랑스 과학 기자 협회(AJSPI)의 회장을 맡아 다양한 분야의 융합을 위한 수많은 문화 행사를 기획했다. 현재는 소설가, 라디오와 텔레비전 다큐멘터리 프로듀서, 무용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이 소개 역자 고봉만은 성균관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마르크 블로크 대학(스트라스부르 2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충북대학교 프랑스언어문화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색채와 상징, 중세 고딕 성당 등에 대한 최신 연구를 번역·소개하는 일에 몰두하고 있다. 공저서로 『문장과 함께하는 유럽사 산책』(2019)이 있고, 역서로 『마르탱 게르의 귀향』(2018), 『파랑의 역사』(2017), 『세 가지 이야기』(2017), 『역사를 위한 변명』(2007) 등이 있다.

차례

들어가며: 모든 색에는 이야기가 있다 파랑 유행을 타지 않는 색 빨강 불과 피, 사랑과 지옥의 색 하양 순수와 순결을 주장하는 색 초록 도통 속을 알 수 없는 색 노랑 온갖 오명을 다 뒤집어쓴 색 검정 애도와 우아함의 색 레인 그레이, 캔디 핑크 등 중간색 색인 도판 크레딧

Vol.20200317c | 색의 인문학: 미셸 파스투로가 들려주는 컬러의 비하인드 스토리 / 지은이_미셸 파스투로, 도미니크 시모네 @ 미술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