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

손은영展 / SONEUNYOUNG / 孫銀英 / photography   2020_0318 ▶︎ 2020_0327

손은영_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 #001_피그먼트 프린트_81×120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1102e | 손은영展으로 갑니다.

손은영 홈페이지_www.soneunyoung.com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30am~06:30pm / 일,공휴일_11:00am~06:00pm

갤러리 브레송 GALLERY BRESSON 서울 중구 퇴계로 163 (충무로2가 52-6번지) 고려빌딩 B1 Tel. +82.(0)2.2269.2613 gallerybresson.com cafe.daum.net/gallerybresson

한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인물은 그 시대에 대한 기록이며 표상이다. 그 사회를 읽는 가장 중요하고 강력한 힘은 인물에서 온다 생각한다. 초상권 등 예민한 문제에도 불구하고 인물사진을 찍고자 결심한 이유이기도 하다.

손은영_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 #003_피그먼트 프린트_40.5×50.5cm_2020

사진이 처음 등장한 이유는 자신의 모습을 남기고 싶어 하는 인간의 근본적이고 본능적인 욕구 즉 초상화에 대한 사람들의 욕구 증가 때문이었다. 개인의 가치는 시대가 발전하며 그 중요성이 증가한 가치이다. ● 그러나 획일적 기계문명의 현대로 오면서 개인은 개별적 고유의 가치보다 사회적 역할의 부속품으로 인식되었다.

손은영_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 #077_피그먼트 프린트_40.5×50.5cm_2019

사진에서 인간의 얼굴이 무표정하고 사라져가는 현상은 현대 사회 속에 개인의 몰개인성을 인식하게 하는 지표이다. ● 1929년 독일의 아우구스트 잔더는 '우리 시대의 얼굴'이라는 사진 책을 발간하는데 독일인들을 몇 개의 그룹으로 나누어 거대한 사회구조 속에 놓여있는 인간상을 파악하는 작업을 했다. 그는 카메라 앞에서 직립 부동의 형식과 정면성의 파사드 형식을 인물사진에서도 적용하여 유형학적 인물사진을 남겼다. "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은 아우구스트 잔더의 존재 증명으로써의 정면성을 표현하는 직립 부동의 형식을 따랐다.

손은영_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 #035_피그먼트 프린트_57×77cm_2019

이 작업은 크게 3부작으로 나눌 수 있는데, 마을을 돌면서 그 인물이 사는 집 안과 대문 앞에서, 골목과 거리에서, 논과 밭 그리고 일터를 배경으로 초상사진을 작업했다. ● 대상이 된 지역민들에게 일일이 작업 의도를 설명하고 동의를 얻었으며, 그들의 표정과 자세, 시선 등에 작가로서 의도적으로 개입했다. 그랬던 이유는 단순한 외형적 복제와 재현만이 아닌 독특한 나만의 시각적 언어로 전달될 수 있기를 희망했기 때문이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강원도를 비롯하여 제주도, 전라도, 충청도 등의 지방을 돌면서 그곳에서 만나는 지역민들의 초상을 담았다. 한 달 한 차례 이상 거의 매달 돌았으니 열두 계절과 서른여섯 달의 시간이 오롯이 담겨있는 작업이다.

손은영_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 #116_피그먼트 프린트_57×77cm_2019
손은영_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 #039_피그먼트 프린트_57×77cm_2019

현재의 지방에는 젊은 사람을 포함한 경제 활동 가능한 사람들은 대도시로 학업과 취업을 이유로 떠나있고, 노인층과 비경제 활동 계층과 다른 나라에서 결혼과 취업을 이유로 유입된 외국인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고향 집을 지키고 있는 부모가 돌아가시면 그 집은 빈집으로 방치되어 세월과 함께 황폐화되어 결국 폐가가 된다. 이런 폐가들이 늘어나면서 사람이 살지 않는 마을, 즉 공동화 현상이 일어난다. 사진을 찍다가 일하시던 밭에서 무나 배추도 뽑아주시고, 커피를 밥그릇에 타주시는 따뜻한 인정을 종종 만났다. 수십 년 이상의 과거의 시간을 담은 마을과 집들... 그 흔적들... 그 속에서 함께 나이 들어가며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초상은 나와 우리의 모습이기도 하다. ■ 손은영

Vol.20200318e | 손은영展 / SONEUNYOUNG / 孫銀英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