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ght Shade

이승애展 / LEESEUNGAE / 李昇愛 / drawing   2020_0417 ▶︎ 2020_0530 / 일요일 휴관

이승애_우연한 밤 The accidental night_moving image_00:19:00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10217b | 이승애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요일 휴관

챕터투 CHAPTERⅡ 서울 마포구 동교로27길 54(연남동 566-55번지) Tel. +82.(0)70.4895.1031 www.chapterii.org

챕터투는 2020년 4월 17일부터 5월 30일까지 연남동 전시 공간에서 이승애 (Lee Seung Ae, b.1979) 개인전, 'Night Shade'를 개최한다. 2014년 영국왕립예술대 재학 시절부터 매진한 '애니메이션-드로잉' 시리즈는 한 장의 종이가 작가의 상상력과 치밀한 기획, 극한의 매진을 통해 신화적 서사성을 지닌 독창적인 모노크롬 애니메이션으로 승화되는 과정의 미학을 보여주며, 작가에게 최우수 졸업상에 비견되는 '발레리 베스톤 아티스트 프라이즈 (Valerie Beston Artists' Prize) 2016'을 안겼다. 

이승애_우연한 밤 The accidental night_벽에 드로잉_194.5×348cm_2020

이번 전시는 지난 1년간 챕터투 레지던시에 상주하면서 새롭게 시도한 탁본 기반의 드로잉과 애니메이션 작업인 '우연한 밤(2019 - 20)'을 중심으로 구성되는데, 종이와 연필이라는 단순한 재료로 무한한 상상력이 펼쳐지는 '시각적 천일야화'를 꾸준히 구축해 온 작가가 향후 어떤 방식으로 예술적 지평을 넓혀 갈 것인지를 유추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선사할 것이다.  ● 작가가 일상적으로 자주 머무는 공간의 벽면을 종이와 흑연을 이용하여 마치 탁본을 하듯 수십 수백번 문지르는 수행적 드로잉 기법의 시도와 시행착오가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우연한 밤'의 모태가 되었다. 탁본을 통해 드러나게된 이미지들이 작가에게 익숙하게 느껴지며 마치 '원래 그렇게' 존재했던 것들처럼 보이는 것에 대한 작가의 지속적인 의구심이 추동한 결과이기도 하다. 우선 작가는 벽면에 종이를 한 장씩 대고 탁본을 진행하고, 벽의 표층적 물성을 고스란히 간직한 여러 장의 종이는 원래의 좌표와 다르게 작가에 의해 불특정하게 배열되고 이어 붙여진다. 이러한 과정이 제공한 모종의 배경적 공간에서, 우연히 발견되었거나 연상된 이미지들을 그려나간다. 어느 순간 그 이미지들은 스스로 모양과 존재를 복제하고 증식되어 나간다.

이승애_우연한 밤 The accidental night_종이에 연필_168×475.2cm_2020
이승애_우연한 밤 The accidental night_종이에 연필_84×89.1cm_2020

작가는 특정한 이미지를 재현하려는 의도를 최대한 제어하고 우연성으로 발견된 이미지들을 연결해나가는 방식으로 작업을 완성한다. 화면에서 발견된 우연한 흔적들을 마치 원래 거기에 필연적으로 있어왔던 이미지처럼 표현한다. 이렇게 종이 위에 재현된 우연한 이미지들은 다시 애니메이션 작품으로 제작되었다. 작가는 "마치 깊은 동굴에서 불을 비춰 거대한 동굴 벽화를 더듬듯 바라보는 것처럼, 내가 알고 있는 세계를 초월하는 환상의 다른 세계를 발견하는 순간의 느낌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한다.  

이승애_우연한 밤 The accidental night_종이에 연필_84×89.1cm_2020

탁본에 의해 채워진 배경과 그 위에 알 듯 모를 듯 존재하는 이미지들은 밝은 낮에 명징하게 파악되는 이미지들이 아니라 마치 어두운 밤에 어른거리는 그림자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는 아직도 근대적 이성이 지배하는 시각적 인식체계가 작동하지 않는 환경에서 어색하면서도 특별한 감각을 동원해 외부를 인식하는 체험과 유사하다. 작가가 말하는 '우연과 필연의 경계를 넘나드는 이미지를 찾기 위한 회화적 실험'은 인간 기술의 제어범주를 벗어난 미지의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오늘날 사람들이 느끼는 불안감과도 연결된다.  실체를 알 수 없는 대상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과 그로 인한 부작용이 속출하는 오늘날, 이승애의 작품은 우리를 둘러싼 복잡한 외부 세계의 존재들에 대해 알거나 모른다는 이분법적 태도에서 벗어나 그 모호성을 자신의 긍정적인 일부로 받아들여 볼 것을 제안한다. ● 이승애는 영국 런던의 왕립예술대학교(Royal College of Art) 회화과에서 석사를 취득하고 런던과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중인 시각예술작가이다. 그는 독특하고 상상력 넘치는 몬스터 시리즈 드로잉으로 2004년 스위스 아트바젤에 작품을 출품하는 등 2천년대 초반부터 국내 미술계의 떠오르는 신예작가로 주목을 받았다. 최근 말보로 파인아트 갤러리(런던), 주영한국문화원(런던), 두산갤러리(뉴욕), 아라리오갤러리(서울) 등지에서 개인전을 개최했고 서울시립미술관, 일민미술관, 코리아나미술관 스페이스 씨, 소마미술관 등에서 개최된 단체전과 2012년 광저우트리엔날레 주제기획전을 비롯 다수의 국제미술행사에 참여한 바 있다. ■ 챕터투

이승애_Night Shade展_챕터투_2020
이승애_Night Shade展_챕터투_2020

Chapter II is pleased to announce 『Night Shade』, a solo exhibition of works by Lee Seung Ae (b.1979) from 17th April to 30th May in Yeonnam-dong, Seoul. The 'Animation-Drawing' series, which Lee has preoccupied herself with since her academic year at Royal College of Art(UK) in 2014, has showed an aesthetic process that a piece of paper evolves into an ingenious monochrome animation conveying mythical narratives through her authentic sense of imagination, meticulous plans, and a great deal of commitment. The series also allowed her to win Valerie Beston Artists' Prize (2016) equivalent to the best graduation award. ● This exhibition includes 「The Accidental Night」 (2019-20), Lee's recent series which consists of drawings and animations based upon rubbing of textured surfaces that the artist newly adopted last year during the period of Chapter II Residency. It will offer spectators an opportunity to anticipate future artistic approaches and developments of the artist who has consistently established a 'Visual Tale' of infinite imagination by using simple materials, paper and pencil. ● Fundamentally, 「The Accidental Nights」 is achieved by numerous attempts and trials of a performative act, as though Lee persistently applied and practiced a brass rubbing technique onto walls of a specific space where she frequently stayed in. Furthermore, the series is an outcome of Lee's constant skeptical view on how shapes revealed through the repetitive action give her a sense of intimacy as if they had been inherently there in those configurations. At first, Lee gained drawings on multiple pieces of paper by rubbing different sections of the walls, and she arbitrarily juxtaposed each paper regardless of its original position on the wall while the drawings maintained surficial traits of the walls' texture. Lee drew images that she came up with or accidently encountered within a certain virtual background space constructed by the process. At some points, these images reproduced their shapes and presence by themselves, and eventually multiplied. ● Minimizing intention of reproducing particular images, Lee gradually completes her practice by connecting coincidently found images. In this context, she treats and depicts the accidental traces discovered on the surfaces as if they were inevitably supposed to be there. Once the accidental imageries are represented on paper, Lee re-employs them as principal elements of her animation works. Lee mentioned, "As if I illuminated a vast wall painting by flashing light in a dark cave, I wanted to recreate a split moment of discovering an illusionary surreal dimension transcending the accustomed world we are already aware of". The entire landscape built by brass-rubbing drawings and the faint images drifting on it look like shades shimmering in a dark night rather than figures being clearly detected in broad daylight. It is similar to experiences of identifying the external world through unusual and peculiar senses under a circumstance where a visual cognitive system does not properly operate due to the domination of modern rational paradigms. Lee's pictorial experiments to seek out images which cross the border between concepts of coincidence and inevitability can be related to people's anxiety caused by the recent outbreak of an unknown virus prevailing over today's technical advances. In the situation of which the obscure fear towards the unidentified presence and its side effects increase, Lee Seung Ae's practice suggests a new approach of accepting the ambiguity as a positive phenomenon instead of clinging to a dichotomous way of thinking which provides only two options, comprehending or incomprehending anonymous creatures surrounding our environment. ● Lee Seung Ae currently lives and works in London and Seoul since she received a MA degree in Fine Art after graduating from Royal College of Art, London. She attained recognition in the internal art world since the beginning of 2000 by showing distinctive and imaginative drawings including her Monster Series introduced at Art Basel Switzerland in 2004. Recently, her work has been the subject of solo exhibitions such as those at Malborough Gallery(London); Korean Culture Centre UK(London); Doosan Gallery (New York); Arario Gallery(Seoul). She also attended multiple international art events including Guangzhou Triennial 2012 and several group exhibitions at prestigious establishments such as Seoul Museum of Art, Ilmin Museum of Art, Coreana Art and Culture Complex Space C and Seoul Olympic Museum of Art. ■ CHAPTERⅡ

Vol.20200416b | 이승애展 / LEESEUNGAE / 李昇愛 / dra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