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시리즈

김정명展 / KIMJUNGMYUNG / 金正明 / sculpture.installation   2020_0421 ▶︎ 2020_0620

김정명_머리-꽃들에게 경의를_브론즈_216×152×144cm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0929h | 김정명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KAF - Online 소장 작품展

관람시간 / 온라인 상시_미술관 네이버 블로그 홈페이지(www.kafmuseum.org) 코로나로 인하여 현재 휴관 중 입니다. 미술관 재개관 일정은 추후에 공지 드리겠습니다.

킴스아트필드 미술관 KIMS ART FIELD MUSEUM 부산시 금정구 죽전1길 29(금성동 285번지) Tel. +82.(0)51.517.6800 www.kafmuseum.org blog.naver.com/kafmuseum www.instagram.com/kims_artfield

전시 소개글 ● 금정구 죽전마을에 위치한 킴스아트필드 미술관은 올해 첫 전시로 지난 4월 21일부터 6월 20일까지 온라인 소장 작품전 [머리 시리즈]를 선보인다. 작품 수는 총 15점으로, 이번 전시는 코로나19로 관람객의 전시장 방문이 제한돼 온라인 전시 방식으로 마련되었고, 이와 더불어 머리 시리즈의 방대한 작품을 모두 소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 소장 작품전 [머리 시리즈]는 작가의 생각꺼리들을 많은 사람들의 볼꺼리로 만들어 그들이 이를 보고 다시 생각을 키우는 작업들의 소산물이다. ● 작품을 통하여 관객들은 작품에서 '보는 재미', '느끼는 재미'를 찾기를 바라며 관심을 갖고 작품과 말 없는 말로서의 대화를 통해 교감하기를 바란다. ● 미술관 블로그 홈페이지를 통해서 작품 설명을 들으며 전시를 둘러볼 수 있고, 코로나로 인해 외출을 쉽게 할 수 없었던 우리 아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미술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집에서 참여가 가능한 전시 교육 프로그램 '내 상상력 머릿방' 또한 운영할 예정이다. ● 주 1회 온라인으로 관람객과 소통하고 만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 킴스아트필드 미술관

김정명_머리-꽃들에게 경의를_브론즈_216×152×144cm_2016
김정명_머리-꽃들에게 경의를_브론즈_216×152×144cm_2016
김정명_머리-내 마음의 장식장 The Cabinet of My Heart_브론즈
김정명_머리-말풍선 Speech Balloon_브론즈
김정명_머리-브랜드 Brand_FRP에 아크릴채색_207×164×156cm_2004
김정명_머리-건축물 Architecture_FRP에 아크릴채색_230×172×166cm_2005~9
김정명_머리-건축물 Architecture_FRP에 아크릴채색_230×172×166cm_2005~9_부분
김정명_머리-건축물 Architecture_FRP에 아크릴채색_230×172×166cm_2005~9_부분
김정명_머리-건축물 Architecture_FRP에 아크릴채색_230×172×166cm_2005~9_부분

작품을 만나기 전에 ● 나는 나의 생각꺼리들을 많은 사람들의 볼꺼리로 만들어 그들이 이를 보고 다시 생각 키우는 그런 작업들을 하여왔고 하고 있다. 이번에 또 다시 내보이는 별난 조형의지는 이 시대 문화의 표상들이 어지간히 담겨있는 '조각다운 조각'이라고 감히 말한다. 여기에는 미술에 대한 전문인이나 문외한도, 세속인이나 종교인도, 어린이나 어른 할 것 없이 남녀노소 모두가 '보는 재미', '찾는 재미', '느끼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다. ● 단순하게 볼 수도, 아이러니하게 볼 수도 있는, 눈높이의 미술이 될 수도 있겠지만, 모든 미술애 대한 관념을 버리고, 일상사에서 즐겨하고 원하던, 궁금해 하고 염려하던 그런 것들을 여기에서 하나하나 발견하다 보면 큰머리 군상들이 가지는 생각이, 여러분의 생각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또한 큰머리가 주는 내용의 재미 외에 또 다른 맛은, 조각의 물체감이 주는 위용과 장중함, 그리고 그 사이사이 감도는 기운일 것이다. ● 그러한 공간 속에서 조각 하나하나를 더듬어 가며 볼륨의 촉감도 느끼고 자신의 몸울 기대여도 보고, 아름드리 안아 보기도 하면서 편안함과 포만감에 젖어 들 수 있다면 이는 감상을 넘어 동화된 자신이 작품과 더불어 그 속에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될 것이다. ● 요컨대, 조각은 언어표현이 불필요한 것을 조각으로 표현했고, 조각으로 표현하고 싶은 것만 조각으로 표현했으므로 조각언어를 위해 여러분이 직접 나서면 더욱 좋겠다. ● 관심을 갖고 작품과의 말없는 말로서의 대화를 통해 서로의 교감을 바랄 뿐이다. -김정명의 「머리」 중에서- ■ 김정명

Vol.20200421e | 김정명展 / KIMJUNGMYUNG / 金正明 / sculpture.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