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회화전 To Counterclockwise

박경률展 / PARKKYUNGRYUL / 朴徑律 / painting   2020_0610 ▶︎ 2020_0711 / 월요일 휴관

박경률_리넨에 유채_165×165cm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0603i | 박경률展으로 갑니다.

박경률 홈페이지_www.parkyungryul.com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30am~08:00pm / 주말,공휴일_10:30am~07:00pm / 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서울 DOOSAN Gallery Seoul 서울 종로구 종로33길 15(연지동 269-2번지) 두산아트센터 1층 Tel. +82.(0)2.708.5050 www.doosangallery.com

두산갤러리 서울은 2020년 6월 10일부터 7월 11일까지 박경률의 개인전 『왼쪽회화전 To Counterclockwise』를 개최한다. 박경률은 2019년 공모를 통해 두산레지던시 뉴욕 입주작가로 선정되어 이번 개인전에 이어 올해 하반기에 두산레지던시 뉴욕에 입주하고 두산갤러리 뉴욕에서 개인전을 개최할 예정이다. ● 박경률은 자신의 회화를 어떤 이야기를 전달하거나 환영을 담아내는 전형적인 회화로 보지 않는다. 스스로 '조각적 회화'라고 말하는 그의 회화는 '그리기'라는 행위에 주목한다. 이를 위해서 그는 화면 안에 갇혀 있던 여러 요소들을 외부로 펼쳐놓고 전시장의 바닥, 계단, 벽면, 천장 등 공간적 요소나 빛과 시간 같은 비물질적 요소들 또한 회화의 조건으로 포섭하는 실험을 해왔다. ● '그리기'라는 신체적 행위는 어떤 의도를 전제로 하지만, 빈 캔버스 앞에서 붓질을 하는 작가의 신체적 행위는 그의 의도와는 다르게 우연한 형상을 만들거나, 혹은 사용하는 재료에 따라 서로 다른 예상 밖의 화면을 만들기도 한다. 그래서 그의 조각적 회화는 물감과 붓이라는 회화적 재료를 통해 신체적 움직임이 우연히 만들어낸 기록이자, 어떤 서사구조의 부분이 아니라 아무것도 재현하지 않는 형상적 이미지이다. 그리고 이 형상적 이미지를 만나며 관람객들은 그들 앞에 놓인 형상이 만들어진 시간의 반대 방향으로 거슬러 올라가며 그 안에 담긴 신체의 움직임과 시간성을 유추할 수 있다. ● 『왼쪽회화전 To Counterclockwise』은 10여점의 작품이, 벽에 그림이 걸려있는 일반적인 회화 전시의 형태를 유지하면서, 회화의 사각 프레임 안으로 복귀한다. 그러면서 박경률은 회화 안에서 재료적 물성과 그림을 그리는 행위에 더욱 집중해, 서사적 회화가 아닌 물질적 회화를 새롭게 탐구하면서 더욱 흥미롭게 만든다. ■ 두산갤러리 서울

DOOSAN Gallery Seoul presents To Counterclockwise, a solo exhibition by Park Kyung Ryul, from June 10 to July 11, 2020. Park was selected to participate in the DOOSAN Residency New York through an open call in 2019. After her solo exhibition in Korea, Park will commence her residency in New York, followed by her solo exhibition at DOOSAN Gallery New York. ● Park doesn't see her works as typical paintings that convey or capture a certain story and illusion. Her works, which she calls 'sculptural paintings' herself, focus on the gesture of 'drawing', and involve spreading outside of her images the various elements that lie within them. She then experiments with the different spatial elements like the exhibition floor, stairs, walls and ceilings, as well as immaterial aspects including light and time, as the conditions for her paintings. ● While the physical gesture of "painting" lies on the premise of a certain intention, the artist's physical actions of applying brush strokes on an empty canvas construct unpredicted forms that are different from her intentions and create unexpected images depending on the materials used. Therefore, Park's sculptural paintings are coincidental records left by the artist's physical movements via the materials of paint and brush. They're images of forms that are not representational of anything, rather than being part of a certain narrative structure. Park's images of forms send the viewer back in time through which the forms are made, inviting them to imagine the body's movement and temporality within the images. ● An exhibition displaying approximately 10 works, To Counterclockwise maintains the form of a typical painting exhibition where paintings hang on the wall, while delving into the rectangular frames of the painting. And by doing so, Park sheds light on the gesture of painting and material properties of the medium, making new fascinating explorations into paintings that are material rather than narrative. ■ DOOSAN Gallery Seoul

Vol.20200610f | 박경률展 / PARKKYUNGRYUL / 朴徑律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