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뜰리에 아키 10주년 기획전 2부

ENDLESS : 확장된 시선展   2020_0623 ▶︎ 2020_0731 / 일요일 휴관

홍경택_Pens-Anonymous_리넨에 유채_248.5×333.3cm_2015~9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강예신_권기수_김남표_민성식 이세현_차승언_홍경택

관람시간 / 10:00am~07:00pm / 일요일 휴관

아뜰리에 아키 ATELIER AKI 서울 성동구 서울숲2길 32-14 갤러리아 포레 1층 Tel. +82.(0)2.464.7710 www.ATELIERAKI.com

ENDLESS: 확장된 시선 ● 오는 6월 23일부터 7월 31일까지 열리는 기획전 2부 「ENDLESS: 확장된 시선」展은 지난 10년간 아뜰리에 아키와 함께 여러 전시 및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다양한 패러다임으로 동시대 한국미술을 이끌어 온 강예신, 권기수, 김남표, 민성식, 이세현, 차승언, 홍경택 작가가 참여한다. 그간 한국 현대미술의 변화와 특성을 보여주는 전시를 선보였던 아뜰리에 아키는 이번 전시를 통해 시대적 감성과 시각으로 동시대 한국 미술들의 다양한 아트신(art scene)을 구축해온 작품들을 선보인다. 그리고 지난 10년간 변화해온 한국미술의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함으로써 앞으로 지향해 나가야 할 한국현대미술의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한다. ● 2000년대 중반부터 한국 현대미술은 과학, 음악 등 여러 분야와 융합되어 다양하게 발전하였으며, 당시 기발한 화법으로 주목 받았던 권기수, 김남표, 이세현, 홍경택 등은 이제 40-50대의 중진 작가가 되어 한국 현대미술의 중심으로 성장하였다. 이들 40-50대 작가들은 자신만의 견고한 작품 세계를 구축하여 한국의 다채로운 미술과 미학적 특징을 제시한다. 또한 그들은 끊임없는 예술적 시도로 독특한 화법을 구축하며,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 등의 활동을 통해 전세계 미술 애호가들과 관계자들이 집중하는 작가들로 자리 매김 하였다.

차승언_Moon Detour-3_면사, 폴리에스테르 얀, 염료_82×88.5cm_2020
이세현_Between Red-020JAN01_리넨에 유채_150×150cm_2020
김남표_The malerisch meditation#4_캔버스에 파스텔_130.3×324.4cm_2020
권기수_ Beauty in Thorns_보드, 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62.1×130.3cm_2020
민성식_비상용(40m)_혼합재료_80×50×20cm_2019
강예신_달에게선 풀냄새가 나고, 시간은 따뜻한 곳에 멈추어 서지_ 우드, 종이, 드로잉, 바느질_150×120cm_2020
ENDLESS : 확장된 시선展_아뜰리에 아키_2020

현대미술은 변해가는 시대의 모습을 동시적으로 반영함으로써 우리의 인식을 새롭게 하고 고정된 틀에서 벗어나게 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현시대의 현상을 반영하고, 사회와 소통하며 대중들과 교감하는 작가들이 대거 참여한다. 한국 현대미술의 대표 작가 홍경택은 화려한 색감 안에 펜이나, 해골, 인형, 화초 등 주변의 대상을 모티브로 탄탄한 구조물을 리드미컬하게 쌓아 올려 삶의 가벼움과 무거움을 담아낸다. 그리고 예술과 대중 문화의 접점을 찾아내는 작품을 통해 시대의 감수성과 변화를 포착한다. '붉은 산수'의 이세현은 한반도의 수려한 자연과 그 속에 숨겨진 비극적 사건들을 캔버스에 붉은색의 안료로 표현한다. 작가는 전통 산수화의 다시점과 서양화의 묘사방식을 접목시켜 회화의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동시에 사회적 메시지를 함께 담는다. 그리고 동양의 전통적인 사상과 기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표현법으로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권기수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 김남표는 과거와 현대 문명사회의 상징물들을 직관적으로 표현, 현대와 과거가 혼재되어 있는 시공간을 유기적이고 감각적으로 표현한다. 작가는 감각을 시각화한 작품을 통해 미술에 대한 본질에 대해 고찰한다. 또한 현대인의 꿈과 욕망을 자신만의 관망자적인 시각으로 위트있게 담은 민성식의 회화와 조각 작품을 관람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책장시리즈로 유명한 강예신의 입체회화와 도상을 통해 20세기 추상회화의 형식과 현상에 대해 고찰하며, 씨실과 날실로 이루어진 직조 방식을 회화의 영역으로 갖고 들어온 차승언의 신작을 만나볼 수 있다. ● 이처럼 이번 전시는 하나의 대상을 전혀 다른 새로운 창작물로 선보이며 외부세계와 소통을 시도하는 그들의 발자취를 되돌아 보고, 끊임없는 도전과 창의적인 실험정신 그리고 그들의 열정을 느낄 수 있다. 더불어 한국 미술계의 한 축을 이루고 있는 주요 작가들이 뿜어내는 한국 현대미술의 강렬한 힘을 전달하고자 한다. ■ 아뜰리에 아키

Vol.20200623d | 아뜰리에 아키 10주년 기획전 2부-ENDLESS : 확장된 시선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