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이의 천진난만한 감성여행

우현아展 / WOOHYUNAH / 禹賢雅 / painting   2020_0701 ▶︎ 2020_0730 / 주말,공휴일 휴관

우현아_나무와 숲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162cm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60115a | 우현아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2020 이랜드문화재단 10기 공모작가展

관람시간 / 08:00am~05:00pm / 주말,공휴일 휴관

이랜드 스페이스 E-LAND SPACE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59 (가산동 371-12번지) 이랜드빌딩 Tel. +82.(0)2.2029.9885 www.elandspace.co.kr

람이와 함께 떠나는 감성여행 ● 우리는 매일 경험하지 못한 현재를 살아내고 있다. 그 매일에는 우리가 헤쳐나가야 할 많은 숙제와 일상이 있다. 그리고 그렇게 살아낸 현재는 지나간 과거가 되어 쌓여 간다. 오늘도 회피하던 감내하던, 어떻게 살아 내는지가 나의 모습이 되어 가고 있다. ● 작가는 과거가 된 추억과 현실을 화려한 색채와 절제된 이미지로 해체하고 단순화하여 그 안에 객관화된 현재의 람이를 배치함으로 우리를 과거와 현재의 경계, 회상과 상상의 경계, 현실과 미래의 경계에 서게 한다. 그 경계는 주관적인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객관적인 자아로 하여금 내재하는 감수성과 상상력을 끄집어내 현재를 긍정하고 우리에게 오늘을 어떻게 살아내야 하는 지 질문하고 있다. ● 오늘도 작가가 그려내는 람이는 우리가 맞이한 여러 현실처럼 많은 경계에 서 있다. 그곳에서 람이는 오늘 하루를 살아내고 있는 우리와 함께 하고 있다. 이 전시를 통해 람이가 이끄는 경계에서 감수성과 상상력으로 자신 만의 서시를 써 내려가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 이랜드 문화재단

우현아_Beautiful Bird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80×80cm_2020
우현아_궁극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_162×130cm_2018
우현아_너가좋아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80×80cm_2020
우현아_마음의 정원_캔버스에 혼합재료, 아크릴채색_162×130cm_2018
우현아_만나서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53×41cm_2016
우현아_밤의 화원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1×117cm_2019
우현아_산티아고는 어떤곳일까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162cm_2018
우현아_스미스카페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80×80cm_2020
우현아_행복카페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62×130cm_2018

작가 노트 ● 나에게 미술이란 것은 놀이였다. 남에게 나의 생각을 보여주는 소통의 수단이었다. 예전부터 지금까지 작업이라고 해서 스스로에 대한 탐문이나 진지하게 문제를 파헤치는 작품들과는 거리가 멀었다. 나는 미술 작업을 하는 것이 즐거우며 시간이 지날수록 미술 작가일이 천직이라고 믿게 되었다. ● 창작이든 모방이든 단순 노동이든 열중이 되는 시간만큼은 너무나 즐거우며 안에서부터 에너지가 방출되는 느낌을 받았다.이런 작업에 대한 좋은 느낌은 어릴 적부터 나만의 굴레 안에서 탄생된 감정이라 할 수 있겠다. 나는 외동으로 태어났으며 유년시절을 친구들이 있는 집 근처보다는 외가댁이나 아빠 가게나 외삼촌 가게와 창고 안에서 혼자 지내곤 했다. 주로 어른들 사이에 있었기 때문에 나를 매일같이 상대해 줄 수 있는 것은 종이와 펜, 폐품박스들이었다. 잘 그리고 잘 만드는 문제가 아닌 내가 만들고 내가 그리고 다시 내가 보고 즐기는 것이다. 벽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완벽히 고립된 나만의 세계에서 놀이 방법을 터득하고 즐길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 시간이 흐르자 나의 놀이는 표출될 수 있는 기회가 저절로 많아졌고 내 안에서 돌던 소통은 외부로 방출 될 수 가 있었다. 내가 이토록 즐기며 하는 일을 보는 이들도 즐겁게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스스로 정한 신조이며 작업을 하는 이유이기도 한 것이다. ■ 우현아

Vol.20200630d | 우현아展 / WOOHYUNAH / 禹賢雅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