솟아나는 모양 The Surge of Unveiling Shape

김수진展 / KIMSUJIN / 金守眞 / painting   2020_0701 ▶︎ 2020_0707

김수진_아름다운 마음_순지, 장지에 혼합재료_52×26cm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0725e | 김수진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6:00pm

갤러리 도스 Gallery DOS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37 본관 Tel. +82.(0)2.737.4678 www.gallerydos.com

틈틈이 모은 잠깐들 ● 익숙한 풍경에서 편안함이 느껴진다. 매일같이 시야를 스치고 지나가지만 특별할 것도 대단한 것도 없다. 원래 그러했던 듯 당연히 있어온 광경을 구성하고 있는 크고 작은 사물들은 느끼지 못하고 지나쳐온 시간의 틈에서 예측하기 쉬운 모습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고 내일도 그러할 것이다. 작가가 바라본 식물들로 채워진 공간은 단단하게 각지고 반복되는 도시의 여백마다 되풀이된다. 머리카락도 흔들지 못하는 거리의 미약한 바람처럼 시원하지도 않고 따분하지만 두 걸음만 멈추고 고개를 조금 숙여 들여다보면 평범한 흙이 지닌 섬세한 온도와 그 속을 가르며 솟아오른 에너지와 고요하게 치열한 생명력이 있다.

김수진_계절과 시간의 사이_화선지에 물감_135×69cm×4_2019
김수진_호흡, 움직임에 대한 응시_종이에 물감_가변설치_2020

정원과 공원을 보며 누군가는 자연을 흉내낸 그저 인공으로 다듬은 도시의 장식물이라 따갑게 이야기한다. 하지만 김수진이 바라본 도심 속의 작은 자연은 생명을 지닌 존재가 마땅히 바라고 매력을 느끼는 평범한 순간이다. 특별한 사건이 없는 일상의 평안처럼 작품 역시 무겁지 않게 그려졌다. 사용하기 복잡하고 어려운 재료로 대단한 기술을 통해 그려진 그림이 아닌 화면에 채워진 식물들의 모습에 걸맞은 얇고 가벼운 붓질로 표현되었기에 감상 역시 어렵지 않다. 재료를 사용함에 있어 단순히 액체와 혼합하는 안료가 지닌 물질적 특징을 남발하여 화면을 가득 채우지 않고 실제 사물이 지닌 단단함의 정도나 두께에 걸맞도록 부위별로 표현에 미묘한 차이를 냈다. 대상을 정교하게 재현하기 위해 혼합된 색이 지니는 혼탁함 없이 직관적이고 빠르지만 섬세하게 골라진 높은 채도의 색은 생명을 가득 채운다. 그 안에는 사람의 눈에 들어올 수 있는 힘의 원천인 태양에서 비롯된 빛이 담겨있다.

김수진_나를 생각해 주오_순지, 장지에 혼합재료_53.5×30cm_2020
김수진_고귀하고 숭고한_순지, 장지에 혼합재료_64.5×20cm_2020

꽃과 잎사귀로 가득한 작품은 그 중간마다 건조하고 빠르게 휘두른 붓질로 그려진 가지와 그림자가 척추처럼 화면을 지탱하고 있어 힘없이 허물어지지 않고 부드럽지만 탄력적인 균형을 잡고 있다. 적당한 시점에서 마무리된 묘사는 계산적으로 준비되기보다는 생명력이 있는 광경을 바라보는 작가의 천진난만한 눈을 통해 들어온 첫인상처럼 단순한 강렬함이 있다. 반듯하고 날카롭게 정리하지 않고 긴장하지 않은 팔의 근육이 고민 없이 안내하는 대로 칠해진 구부러진 화면의 실루엣은 알아볼 수 있을 만큼만 세밀한 동시에 굳이 더 자세히 보여주지 않는 무신경한 표현과 더불어 누추한 손맛으로 인한 쾌감이 느껴진다. 때로는 축축한 종이의 표면에 스미고 번진 물기를 머금은 색은 작품에서 보이는 형태적인 특징 외에도 당시의 날씨나 온도와 같은 계절감이 느껴진다. 작품 곳곳에서 익숙한 색 사이로 보이는 의외의 색들과 그 조합을 통해 재료와 도구를 다루고 사물을 바라보는 작가의 눈과 손이 절대 서투르지 않음을 알 수 있고 숙련된 섬세한 감각이 누적되어 굳어진 대범함을 볼 수 있다.

김수진_골목 한 길가 어여쁜_순지, 장지에 혼합재료_45.5×38cm_2020
김수진_그대를 누구보다도 사랑합니다._순지, 장지에 혼합재료_38×27.2cm_2020

늘 걷던 길을 거닐고 눈길을 돌려 주변을 바라보는 행동은 누구나 할 수 있다. 하지만 여유조차 계획하고 준비해야 하는 무미건조한 삶을 살아가는 동시대 도시의 사람들에게 평범하고 쉬운 일은 아무나 누릴 수 없는 일이기도 하다. 예술은 생각지 못한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거나 단순하다고 여겼던 사건에 굴곡을 주기도 한다. 하지만 가끔은 거창한 공간에서 마주하는 예상 밖의 평범함은 반가운 쾌감을 불러일으킨다. 어렵지 않게 상상할 수 있는 자연을 담은 김수진의 그림은 여러 단계의 복잡한 생각 없이 눈에 들어와 마음을 채운다. ■ 김치현

Vol.20200702f | 김수진展 / KIMSUJIN / 金守眞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