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스토리 리뷰 Herstory Review

가나아트 컬렉션 기획상설展   2020_0722 ▶ 상설전시 / 월요일,1월 1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김원숙_김인순_김진숙_노원희_민영순_박영숙_박인경 송매희_송현숙_안성금_윤석남_윤진미_정정엽_한애규

관람시간 / 10:00am~08:00pm / 월요일,1월 1일 휴관 주말,공휴일_동절기(11-2월)_10:00am~06:00pm / 하절기(3-10월)_10:00am~07:00pm 관람시간 종료 1시간 전까지 입장

서울시립미술관 SEOUL MUSEUM OF ART (SeMA) 서울 중구 덕수궁길 61(서소문동 37번지) 2층 가나아트 컬렉션 전시실 Tel. +82.(0)2.2124.8800 sema.seoul.go.kr

『허스토리 리뷰』는 정치적, 사회적으로 혼란스러웠던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여성미술 전시로 당시 여성작가들의 역사와 일상적 삶에 얽힌 개인적, 사회적 시선을 조망한다. 전시는 가나아트 컬렉션에 포함된 여성작가들의 작품에서 시작된다. 가나아트 컬렉션은 2001년 가나아트 이호재 대표가 서울시립미술관에 기증한 200점의 작품군으로 1980-90년대 한국의 사회현실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민중미술 및 리얼리즘 계열의 작품들을 포괄한다. 이 중 여성작가인 김원숙, 박인경, 송매희, 송현숙, 안성금, 한애규의 작품은 당시 가정 안에서 규정된 여성의 역할, 혼란한 시대상에 대한 인식, 여성 억압에 대한 암시 등 그들이 일상에서 마주한 사회에 대한 생각과 개인적 갈등을 보여준다. ● 1980년대는 한국 미술에서 본격적인 여성주의 미술이 태동한 시기로 민중미술 계열 여성작가들이 전시를 통해 여성현실에 직접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기 시작한다. 이번 전시는 사회변혁을 지향한 미술 흐름이었던 민중미술의 맥락에서 여성문제를 탐색하고 실천을 전개한 이들의 작품을 소환한다. 한국 여성주의 미술의 시원으로 불리는 1986년 『반(半)에서 하나로』전, 1987년부터 1994년까지 연례전으로 개최된 『여성과 현실』전, 1988년 여성시화전 『우리 봇물을 트자: 여성해방시와 그림의 만남』은 여성해방운동 차원과 문화적 차원에서 주요하게 논의되는 여성미술 전시로, 이러한 전시에 출품했던 김인순, 김진숙, 윤석남, 정정엽, 박영숙 등은 가나아트 컬렉션 여성작가들과는 다른 면모를 보인다. ● 자아에 대한 탐구와 정체성에 대한 고민은 같은 시기 민영순, 윤진미와 같은 재외 한인 여성작가들의 작품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발견된다. 이들은 서구 사회에 정착한 비서구 출신 이민자 여성으로서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는 중첩된 타자적 조건 속에서 디아스포라의 정서를 인종, 젠더, 국가, 역사, 기억의 차원에서 다루며 정체성을 작업의 주요 화두로 연결시킨다. 페미니즘 이슈가 지속적으로 대두되는 오늘날, 2000년 이후 꾸준하게 수집된 서울시립미술관의 소장품을 중심으로 한국현대미술사에서 여성주의 미술의 중요 기점이 되는 순간을 되돌아보고자 한다. 1980년대라는 시대와 사회를 둘러싸고 펼쳐지는 여성들의 교차되는 시선을 통해 그들의 존재를 재발견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 서울시립미술관

An exhibition presenting works by women artists set in the politically and socially confusing era of the 1980s, Herstory Review takes an in-depth exploration into the personal and social perspectives interwoven in the background and everyday life of women artists at the time. The exhibition features works by women artists in the GanaArt Collection, which is a collection of 200 works donated to the Seoul Museum of Art in 2001 by Gana Art Chairman Lee Ho-jae. The collection includes Minjung Art and Realism works that dynamically reflect the social realities of Korea in the 1980s – 90s. In the exhibition, Kim Wonsook, Park In-kyung, Song Mae-Hee, Song Hyun-sook, Ahn Sung-keum and Hahn Ai-kyu express their reflections of their reality and their own conflicts with a society that they face in everyday life. These works shed light on the roles of women defined in the family at the time, perceive the perplexing image of the times, and allude to the oppression enforced upon women. ● 1980s was period when the feminist art movement had officially kicked off in Korea, as women artists practicing Minjung Art began to question the reality of women through their exhibitions. Herstory Review presents works by artists who explored and made manifest feminist issues in the context of Minjung Art, which was a movement directed at social reform. Baneseo hanaro (From Half to One) (1986), the exhibition considered to be the inception of feminist art in Korea, to the Yeoseonggwa hyeonsil (Women and Reality) exhibitions held annually from 1987 to 1994, and a poetry painting exhibition by women Uri botmurŭl tŭja: yŏsung heabang-si-wa kŭrimŭi eu man'nam held in 1988 were important feminist art exhibitions that played a central role in the cultural dimension and feminist movement. Artists who showed their works in these exhibitions—Kim In Soon, Kim Djinsuk, Yun Suknam, Jung Jungyeob and Park Youngsook, etc.—demonstrated a different aspect from other women artists in the GanaArt Collection. ● Exploration into self and identity are more evidently discovered in other Korean women artists from abroad at the same time, such as Yong Soon Min and Jin-me Yoon. As non-Western immigrant women living in the Western hemisphere and as an "other" who doesn't belong anywhere, they explore the diaspora sentimentality in race, gender, nation, history and memory, bringing identity as the main focus of their work. As feminist issues continue to surface today, this exhibition aspires to look back on the pivotal moments in feminist art in Korean modern art history, centering on the Seoul Museum of Art collection which has been acquiring works steadily since 2000. Ultimately, the exhibition wishes to rediscover these women artists by shedding light on the intersection of their perspectives on the time period and society in the 1980s. ■ Seoul Museum of Art (SeMA)

Vol.20200723e | 허스토리 리뷰 Herstory Review-가나아트 컬렉션 기획상설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