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제(時制)Tense

박경률展 / PARKKYUNGRYUL / 朴徑律 / painting   2020_0910 ▶ 2020_1017 / 일,월요일 휴관

박경률_Picture12_캔버스에 유채_170×160cm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00610f | 박경률展으로 갑니다.

박경률 홈페이지_www.parkyungryul.com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뉴욕 DOOSAN Gallery New York 533 West 25th Street, New York, NY 10001 Tel. +1.212.242.6343 / 6484 www.doosangallery.com

두산갤러리 뉴욕은 2020 년 9 월 10 일부터 10 월 17 일까지 박경률의 개인전 ⟪시제 (時制)Tense⟫를 개최한다. 2019 년 두산레지던시 뉴욕 입주작가 공모에 선정된 박경률은 이번 전시에서 회화와 함께 조각 오브제를 선보일 예정이다. ● 박경률은 회화를 캔버스 화면 안에 국한하는 것을 거부하고, 외부로 확장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왔다. 그는 회화를 구성하는 형상, 구도, 개별의 붓질, 물감 덩어리 등과 같은 요소들을 독립된 오브제로 바라보고 전시장의 물리적 공간에 불러온다. 이러한 시점은 회화의 위계와 서사를 허물고, 회화적 요소에 대한 균등한 접근을 시사한다. 박경률이 제안하는 '조각적 회화'란 개념은 회화에서 조각으로 이행하는 매체의 확장보다도, "회화를 바라보는 사고의 확장"1)을 가리킨다. 즉, 박경률의 작업은 전시 공간을 한 점의 회화로 인식하고 회화의 평면 공간을 전시 공간으로 확장함으로써, 회화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다.

박경률_Picture74_캔버스에 유채, 오렌지_71.1×50.8cm_2020

이러한 회화의 개념을 전제로, 본 전시는 회화의 시제(時制)를 주목한다. 박경률에게 회화의 시제는 작가가 직관적으로 작업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시간성에서, 완성된 작업과 관객이 마주쳤을 때 발생하는 시간성으로 이어진다.완성된 회화는 그 시제가 완료형으로 멈춰져 있는 것 같지만, 관객들과의 상호작용에 의해 현재 진행형이 된다. 따라서, ⟪시제 (時制)Tense⟫는 관객들이 전시 공간에 흩어진 오브제, 즉 회화의 개별 요소들을 지나면서 새로운 순간들을 생성한다고 보고, 회화의 시간이 멈춰 있지않고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다는 의미를 전달한다. 이중적 의미를 지닌 영문 제목 'Tense'2)는 관객들이 전시 공간에 펼쳐진 오브제들을 피할 때마다 발생하는 매 순간의 긴장감을 반영하기도 한다. 이러한 긴장감은 관객들로 하여금 회화의 시간성을 몸소 체험하고 재고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 두산갤러리 뉴욕

* 각주 1) 이현, 「아티스트 인사이드: 제목 미정…,직관의 풍경」, 『아트인컬쳐』,2019 년 2 월호. 2) 전시의 영문 제목은 긴장관계와 시제라는 이중적인 의미를 활용한다.

박경률_시제(時制)Tense展_두산갤러리 뉴욕_2020
박경률_시제(時制)Tense展_두산갤러리 뉴욕_2020
박경률_시제(時制)Tense展_두산갤러리 뉴욕_2020
박경률_시제(時制)Tense展_두산갤러리 뉴욕_2020
박경률_시제(時制)Tense展_두산갤러리 뉴욕_2020
박경률_시제(時制)Tense展_두산갤러리 뉴욕_2020
박경률_시제(時制)Tense展_두산갤러리 뉴욕_2020
박경률_시제(時制)Tense展_두산갤러리 뉴욕_2020

DOOSAN Gallery New York is pleased to present Park Kyung Ryul's solo exhibition, Tense, from September 10 to October 17, 2020. Park was selected to be a part of the DOOSAN Residency New York program through an open call in 2019 and will present paintings along with an array of objects in this exhibition. ● Refusing the idea of painting solely confined in a canvas, Park has been investigating ways to expand her art beyond its borders. She views the elements of painting—form, composition, each brush stroke, and lumps of paint—as independent objects and brings them into the exhibition space. The implication of this viewpoint is to tear down the hierarchy and narrative of painting and to even out the elements that structure the painting. Beyond merely expanding upon artistic mediums of expression, Park's concept of 'Sculptural Painting' seeks "to expand the idea of looking at paintings."1) In that vein, Park's works present the exhibition as a piece of painting by pushing the boundaries of a flat space of canvas to a physical space, offering a new perspective towards painting. ● Based on this concept, the exhibition sheds light on the tense of the painting. Park defines time as a progression from the start of her intuitive work process to the moment the viewer encounters the completed piece. The completed piece comes to represent the time stood as a perfect form; it becomes a present continuous form through its interaction with the viewers. Therefore, Tense conveys the meaning of an ongoing time of a painting as the viewer creates new moments while they navigate around the objects, representing elements of painting, scattered throughout the exhibition space. 'Tense'2), which carries dual meanings, also reflects the moment of tension aroused whenever the viewers are eschewing the objects laid on the floor. This sense of tension creates an opportunity for the viewers to reconsider the temporality of painting through their experience. ■ DOOSAN Gallery New York

* footnote 1) Lee Hyun, "Artist Inside: Untitled…, Landscape of Intuition" Art in Culture. February 2019. 2) The English title of this exhibition employs two meanings of 'tense': tension and time.

Vol.20200910d | 박경률展 / PARKKYUNGRYUL / 朴徑律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