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en Family

류준화展 / RYUJUNHWA / 柳俊華 / painting   2020_0916 ▶ 2020_0929

류준화_Green Family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45×224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1226a | 류준화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6:00pm

나무화랑 NAMU ARTIST'S SPACE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54-1 4층 Tel.+82.(0)2.722.7760

식물을 전면에 내세운 그림으로 전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흔하고 익숙한 녹색 식물보다는, 화분에 옮겨 심어져서 나와 일대일 관계가 형성된 꽃과 잎을 그렸다.

류준화_꽃이 피다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45×112cm_2020

거실 한 귀퉁이에 올망졸망 모여 있는 화분들을 볼 때마다 가족 같다는 생각을 한다. 모양도 크기도 다르고, 나의 집까지 오게 된 경위도 다르고, 자라난 환경도 성장조건도 다른 아이들이 한 집에 모여 살아서다. 어떤 아이는 사막에서, 또 어떤 아이는 열대우림에서, 또 어떤 아이는 이웃집 마당에서 건너오기도 했다. 식물들도 자신의 고향으로부터 얼마나 먼 여행을 하고 있는가.

류준화_대화1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72.7×60.5cm_2018
류준화_대화2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72.7×60.5cm_2018

인간의 삶도 별반 다를 것 같진 않다. 각기 다른 사연으로 사람들은 자신이 태어난 곳에서 낯선 곳으로 이주한다. 필연, 우연, 그리고 인연으로 발이 멈춘 곳에 뿌리를 내린다. 수십 수백 광년 별을 관찰하는 시대에 '고향' 이란 것이 있기는 한 걸까. 지구촌에 살고 있는 우리 모두가 이주민이지 않을까. 언어도 다르고 문화도 다르고 자연환경도 달랐던 사람들이 지금은 가족으로 이웃으로 함께 살고 있다. 나의 거실 한 귀퉁이에 모여 애기 손가락 같은 새순을 틔우고, 잎의 가지 수를 늘리며, 서로의 성장을 지켜보는 화분들처럼 한국은 이미 작은 지구촌이 되었다.

류준화_Hug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1×72.7cm_2018
류준화_함께 자란다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45×145cm_2018

2014년 세월호 참사가 가져온 절망과 슬픔을 마주하고, 그 허망함 속에서도 우리는 새로운 사랑과 희망의 씨앗을 틔워냈다. 진실을 건지고 슬픔을 나누기 위해 팽목항으로 달려간 수많은 시민들. 세월호와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간절히 기도하는 사람들을 담았던 '기다림' 연작에 이어, 이번 작품은 팽목항에서 느낀 생명의 소중함과 공동체의 온기를 일상의 식물에 담으려 했다. 따뜻한 공동체를 꿈꾸는 희망의 씨앗을 화분에 심고, 물을 주고, 꽃을 기다리는 모습으로... ■ 류준화

Vol.20200916c | 류준화展 / RYUJUNHWA / 柳俊華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