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번 토치카에서 보낸 1년 A Year in Tochka No. 84

김주원展 / KIMJUWON / 金柱沅 / video.installation   2020_0916 ▶ 2020_1021 / 월요일 휴관

김주원_84번 토치카에서 보낸 1년(파트1- 파트4)_단채널 영상, 사운드_04:00:00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50602j | 김주원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2019 두산연강예술상 수상자展

관람시간 / 10:30am~08:00pm / 주말,공휴일_10:30am~07:00pm / 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서울 DOOSAN Gallery Seoul 서울 종로구 종로33길 15(연지동 269-2번지) 두산아트센터 1층 Tel. +82.(0)2.708.5050 www.doosangallery.com

두산갤러리 서울에서는 2019 제10회 두산연강예술상 수상자인 작가 김주원의 개인전 『84번 토치카에서 보낸 1년』을 2020년 9월 16일(수)부터 10월 21일(수)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압축과 팽창, 팽창콜로니 등 콜렉티브로 활발히 활동해온 김주원이 5년 만에 단독으로 선보이는 개인전이다. 그동안 김주원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진들을 가지고 음악과 텍스트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결합시키거나, 독특하게 조합·재배치하여 새로운 이미지를 생산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이번 두산갤러리 서울에서의 개인전 이후 2021년 상반기에 두산레지던시 뉴욕에 입주하여 두산갤러리 뉴욕에서 개인전을 가질 예정이다.

김주원_84번 토치카에서 보낸 1년(파트1- 파트4)_단채널 영상, 사운드_04:00:00_2020
김주원_84번 토치카에서 보낸 1년(파트1- 파트4)_단채널 영상, 사운드_04:00:00_2020

이번 전시의 제목인 『84번 토치카에서 보낸 1년』은 김주원이 군복무시절 구상했던 글의 제목을 가져온 것이다. 학부에서 문학을 공부한 김주원은 2004년 GP의 통신병으로 근무하며 핵폭발 이후의 종말적인 세상을 배경으로 경비병, 척후병, 라디오 디제이가 등장하는 시놉시스 「84번 토치카에서 보낸 1년」을 구상했다. '토치카(Tochka)'는 방어기지를 의미하는 러시아어인데, 전쟁 시 기지로 사용될 뿐만 아니라 적과 아군 사이의 경계선 역할을 하는 구조물이다. 주로 1,2차 세계대전 때 지어졌으며 육면체, 정방형, 원형 등의 형태로 지면에 낮게 세워지거나 지하 벙커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주원의 '84번 토치카'에서는 창 밖으로 낙진과 검은 비, 폭설과 가뭄의 풍경이 펼쳐지고, 안쪽에서는 척후병과 경비병이 서로를 감시하며 언제 자신에게 닥쳐올지 모르는 죽음을 끝없이 기다린다. 이처럼 이번 전시에서 김주원은 자신이 과거 텍스트로 만들었던 설정과 구성을 다시 가져와, '84번 토치카'가 상징하는 핵폭발과 전쟁, 죽음과 실패, 임시적인 거주와 절망적인 삶 등에 내포된 정서를 영상과 사진, 인쇄물의 형식으로 제시한다.

김주원_84번 토치카에서 보낸 1년(파트1- 파트4)_단채널 영상, 사운드_04:00:00_2020
김주원_84번 토치카에서 보낸 1년(파트1- 파트4)_단채널 영상, 사운드_04:00:00_2020

이번 전시의 주요 작품의 제목도 전시와 마찬가지로 「84번 토치카에서 보낸 1년(파트1-파트4)」(2020)이다. 김주원은 평소 인테리어 현장 소장으로 일하고 있는데, 이번 작품은 그가 한 건물의 리모델링을 진행하며 현장에서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편집한 것이다. 작가는 공사장에서 일하는 사람들과 그들이 사용하는 장비와 공구의 모습들, 부서지고 덧입혀지는 건물의 부분들과 거기에서 파생된 소리들을 채집하며, 공간이 폐허처럼 변했다가 매끄러운 모습으로 다시 지어지는 과정을 빠짐없이 기록하였다. 그리고 약 3개월의 시간을 담아낸 「84번 토치카에서 보낸 1년(파트1-파트4)」는 4시간의 영상, 330장의 사진, 32곡의 배경음악과 그것을 설명하는 80장의 텍스트로 이루어지게 되었다. 특히 김주원은 이 영상을 거꾸로 돌려 편집함으로써 서서히 허물어지고 황폐해지는 공사장의 모습과 시놉시스 속 '84번 토치카'의 모습을 병치시켜 보여주고 있다. 영상 중간에 공사의 흐름과는 무관한 엑스트라 클립들이 삽입되어 김주원이 전달하고자 하는 추락, 실패, 기쁨, 죽음 등의 감각들을 한층 더 분명하게 드러내고 있다.

김주원(b.1981)은 서울예술대학교 사진과,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전문사 조형예술과를 졸업하였다. 주요 개인전을 아카이브 봄(2017, 서울, 한국), 공간 지금여기(2015-16, 서울, 한국) 등에서 가졌다. 부산비엔날레(2020, 부산, 한국), 아트스페이스 풀(2020, 서울, 한국), 아트선재센터(2019, 서울, 한국),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2018, 서울, 한국), 시청각(2014, 서울, 한국) 외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하였고 사진 전시/판매 플랫폼 더 스크랩(2016-2019)을 공동 기획하였다. ■ 두산갤러리 서울

Vol.20200916f | 김주원展 / KIMJUWON / 金柱沅 / video.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