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발탄

안동일展 / ANDONGIL / 安東一 / photography   2020_1007 ▶ 2020_1101 / 월,화요일 휴관

안동일_오발탄展_상업화랑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0910k | 안동일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01:00pm~07:00pm / 주말_01:00pm~06:00pm / 월,화요일 휴관

상업화랑 Sahngup gallery 서울 중구 을지로 143(을지로3가 240-3 ) Tel. +82.(0)10.9430.3585 www.facebook.com/sahngupgallery www.sahngupgallery.com

도시에서 마주치는 풍경에 대하여 관찰하고 기록하는 안동일의 작업은 산이나 들, 강, 바다와 같은자연의 풍경이 아닌 현상을 직시하여 포착되는 어떠한 정경이나 상황이다. 작가는 익숙했던 풍경이 어느 순간 낯설게 느껴지는 과정에 주목한다. 낯선 풍경은 개인의 주관성으로 작동하며 좋은 풍경과 나쁜 풍경으로 구분되고, 특별한 풍경으로 전환된다. 그 풍경의 이미지는 점점 익숙해지며 특별함이 사라지고 개인의 일상으로 자리 잡는다. 일상이 된 풍경에서 처음의 낯섦은 사라진다. 하지만 새로운 시점, 혹은 세월이 지나 바라보는 풍경은 다시금 다른 방식으로 낯섦을 이야기하고 "두 번째 풍경"을 만든다. ● 안동일 작가는 풍경 속에 포함되어 살아가고 있는 하나의 주체로서 도시 속 "두번째 풍경"을 기록한다. 결혼을 하고 아이와 함께 방문한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경험한 두 번째 풍경은 공원 내 17곳에 설치된 18개의 기념비와 30개의 글판들 이었다. 글판에 새겨진 익숙한 이름들과 함께 70년대 당시 교육이념이 새겨진 상태로 곳곳에 세워져 있는 기념비들은 이데올로기 그 자체이지만 이제는 지나간 이념의 흔적으로만 남아 있다. 기념비의 이데올로기는 어린이대공원 이라는 장소의 특성과 대립하며 이질감을 형성한다. 이러한 대립적인 낯선 풍경은 작가에게 두 번째 풍경으로 기록 된다. 이번 전시에서 안동일 작가는 낮과 밤의 명암에서 대비되는 기념비들의 이데올로기적 풍경을 기록한다. 피사체를 바라보는 일반적인 구도를 사용하지 않고 전시 공간을 촬영하는 접근법으로 작품이 아닌 장소를 바라보는 "Installation-view"이다. 이와같은 관점에서 기록된 기념비들은 하나의 피사체가 아닌 어린이대공원에 구성된 하나의 "풍경"이 되고 결국 형태만 남은 추락한 위상의 기념비들이 된다.

안동일_오발탄展_상업화랑_2020
안동일_오발탄展_상업화랑_2020

전시 제목인 『오발탄』의 사전적 의미는 '잘못 쏜 탄환'이다. 서울어린이대공원으로 잘못 쏘아진 탄환과 같은 기념비들은 작가에게 낯선 두 번째 풍경과 같은 대상이다. 1961년에 개봉한 리얼리즘 영화인 『오발탄』의 감독 유현목은 이렇게 회상했다. "충무로 일대에서는 영화를 관람한 후 집에 들어가지 않고 삼삼오오 다방으로 모여 영화에 대해 밤늦도록 이야기하며 서성거리는 20~30대가장들이 많았다. 자신의 이야기가 영화에 나와서 도저히 집으로 돌아갈 수 없다는 것이다." 한 가족 구성원들을 통해 전쟁이 남긴 상처와 전후의 궁핍한 사회상을 그려내 당시에 철저한 리얼리즘으로 칭송받은 영화였지만 지금 세대들에겐 하나의 고전 영화일 뿐이다. 『오발탄』에 남겨진 이데올로기의 흔적은 마치 서울어린이대공원 기념비들의 낯선 풍경과 같다. ● 안동일 작가(b.1983)는 영남대 미술학부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한국회화를 전공했다. 익숙함과 낯섦의 관계에 의문을 가지며 자신의 눈을 의심하는 작가는 눈으로 보는 모든 풍경들을 세심히 관찰, 기록하면서 새로운 관점들이 발견되길 원한다. 철저한 리서치와 수집, 반복적인 기록을 기반으로 사진, 영상, 회화, 설치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작업하고있다. 2012년 '공원'에 대한 사람들의 다양한 생각을 담은 공공프로젝트 '공원: 숨쉬다'(아르코미술관, 서울)에 참여했으며, 2014년 대구문화예술회관 올해의 청년작가, 리움(LEEUM)이 주목한 젊은 작가에 선정되어 '아트스펙트럼 2016'전시에 초청되는 등 대구와 서울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 상업화랑

Vol.20201007i | 안동일展 / ANDONGIL / 安東一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