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로서의 선

채온_최현실 2인展   2020_1014 ▶ 2020_1105 / 일요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2020DSAC융·복합프로젝트 Ⅰ

주최 / (재)달서문화재단 웃는얼굴아트센터

관람시간 / 10:00am~12:00pm / 02:00pm~05:00pm / 일요일 휴관

웃는얼굴아트센터 갤러리 SMILING ART CENTER 대구시 달서구 문화회관길 160 별관 1층 Tel. +82.(0)53.584.8720 www.dscf.or.kr

포스트지원전인 이번 전시는 다양한 장르로 활동하는 30, 40대 차세대 작가들을 지원하고 새로운 비상의 기회를 마련하고자 기획되는 전시이다. 올해 주제는 『유희로서의 선』으로서, 채온, 최현실 작가가 참여한다. 그들은 청년작가로서 굵직한 활동과 다양한 작가로서의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지역에서 신진작가들을 견인역할을 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이다. 너무도 다른 두 작가 개성이 어떤 식으로 조우하고 있는지, 반전의 묘미를 선을 통해 유희의 장으로 만나 볼 수 있다.

채온_Illusion_캔버스에 유채_100×80.3cm_2020
채온_강한사람_캔버스에 유채_65.1×65.1cm_2020
채온_도깨비 풍경_광목에 목탄_333.5×295.6cm_2020
채온_돌고래_천에 유채_102.5×81.5cm_2015
채온_물의 속삭임_천에 유채_100×82cm_2015
채온_여행_천에 유채_59×83cm_2015
채온_순대공장_천에 유채_193×239cm_2014
채온_풍경붓질_천에 유채_193.5×241cm_2014

채온 작가는 순수한 그림과 꾸미지 않은 소탈한 언어의 선으로 단순하지만 임팩트 있는 조형의 언어를 단숨에 그려낸다. 다작의 습작들과 화폭의 즉흥적인 속삭임은 그가 상상하거나 혹은 기억의 공간에 머무르는 소재를 영감이 떠오르는 대로 표현한다. 사람, 혹은 동물, 꽃, 음식 등 다양한 소재로 화폭에 무심하게 드러내는 다소 생경한 느낌의 오브제들은 때론 이질적이면서도 묘하게 어울리는 매력을 가진다. 거칠게 그려진 드로잉과 정제되지 않은 선들은 때론 광목의 천에서, 또 캔버스에서 종이에서 작가 채온 만의 개성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순간의 찰나를 기억에 담아내는 수많은 습작들과 그의 기억의 저변에 숨어있는 무의식들의 아이디어들은 이러한 작업의 기초가 되었을 것이다.

최현실_점선드로잉_memories_종이에 오일스틱_110×150cm×3_2020
최현실_점선드로잉_memos_종이에 잉크스틱_130×170cm_2020
최현실_점선드로잉_memos_종이에 잉크스틱_130×170cm_2020
최현실_Motion_캔버스에 오일스틱_91×72.7×4cm_2019
최현실_Untitled_종이에 오일스틱_60.5×72.5cm_2019
최현실_Antitled_종이에 오일스틱_150×110cm×3_2017
최현실_교차된 공간_종이에 목탄_76.5×56.5cm_2016
최현실_소리 공간 no.2_나무프레임에 한지_87×47×4cm_2011

한편 최현실 작가는 섬세한 선들의 집결체, 선의 응집력을 예술의 노동을 명상하듯 그려낸다. 그간 선보여온 물성의 느낌을 극대화하여 이끌어낸 선긋기의 수양은 정신적인 예술가로서의 삶에 대한 태도를 여실히 보여준다. 때로는 공간의 규격화된 직조된 드로잉으로서 나타나며, 또 한편 에너지의 응축이 과감한 구체적인 형상으로 그리고 공간과 일치되는 선의 스며듦으로 나타난다. 이러한 시도는 캔버스에 그려진 2차원의 선, 몇 미터 폭의 3차원의 설치작업, 겹쳐진 레이어들 사이에서 오려지고 잘려져 나타나는 조형적 공간으로 그녀의 손끝으로 나타난다. 특히 이번 전시는 이러한 작업들을 켜켜이 숨 쉬고 드러나는 그녀의 기운을 하나의 파노라마처럼 볼 수 있을 것이다.

유희로서의 선展_웃는얼굴아트센터 달서갤러리 최현실 섹션_2020
유희로서의 선展_웃는얼굴아트센터 달서갤러리 채온 섹션_2020

이번 전시는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젊은 작가들의 설자리를 마련하는 포스트지원전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새겨보고 그들이 많은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도약의 기회를 제공하는 의미에서 기획되었다. 특히 코로나 시대에 처해진 젊은 청춘 예술가들이 좀 더 다양한 지원과 세심한 관심이 어느 때 보다 필요할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 웃는얼굴아트센터에서 젊은 작가지원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다. ■ (재)달서문화재단 웃는얼굴아트센터

Vol.20201019h | 유희로서의 선-채온_최현실 2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