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UCY

홍장오展 / HONGJANGOH / 洪樟旿 / installation   2020_1022 ▶ 2020_1205 / 일요일 휴관

홍장오_L-C247_우레탄 비닐, PVC 패널, 플라스틱 비즈, LED 조명_112×70×65cm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0813f | 홍장오展으로 갑니다.

홍장오 홈페이지_www.hongjangoh.info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요일 휴관

챕터투 CHAPTERⅡ 서울 마포구 동교로27길 54(연남동 566-55번지) Tel. +82.(0)70.4895.1031 www.chapterii.org

챕터투는 10월 22일부터 12월 5일까지 연남동 전시 공간에서 홍장오 (Hong Jang Oh, b.1972)의 개인전, 루시(Lucy)를 개최한다. 비미술적 재료를 다양하게 조합하고 그 용도를 확장하여 정교한 방식으로 제작한 이질적인 형상과 설치물을 선보여온 홍장오 작가는, 일상에서 맞닥뜨리는 이미지와 형상에 순응하고 고착되는 우리의 내재된 심상에 끊임없는 질문을 던지며 상상의 확장을 주문해 왔다. 이번 전시는 단순히 신작을 선보이는 데에서 더 나아가, 자신의 작품이 보여지는 방식에 대한 작가의 진지한 성찰의 결과 또한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홍장오_L-C300_황동, 플라스틱 비즈, 반사원단, LED 조명_150×75×75cm_2020

전시명 '루시 Lucy'는 다의적 의미를 지닌다. 라틴어로 "빛(light)"을 뜻하는 어원에서 나온 여성형 이름으로, 인류 역사에서 기념비적인 발견의 순간에 대한 명명으로 사용되어 왔다. 예를 들어, 1974년, 에티오피아의 하다르(Hadar)에서 최초로 발견된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Australopithecus afarensis)종의 뼛조각에 붙여졌고, 또 하나의 예는 2004년 발견된 지구에서 약 50광년 떨어져 있는 백색왜성이다. 전체가 다이아몬드와 같은 탄소 결정체로 이루어져 있어 '루시'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이는 작가에게 이번 전시가 스스로 하나의 변곡점이라고 여겼음을 의미한다. 즉, 과거의 작업이 특정한 주제나 개념과 상호 연결되어 내러티브한 요소를 띄었다면, 신작들은 개별 작품 하나하나의 독립적인 메시지가 강조되며 한층 다양한 미학적인 스펙트럼을 전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홍장오_L-C340_알루미늄, PVC 패널, 금속 집게, LED 조명_180×80×80cm_2020

작품들의 면면은 자연(생물과 무생물)과 인공(기계)의 형태에서 발견할 수 있는 특정 구조를 해체, 중첩, 변형하여 재조합된 상상적 대체물을 보여준다. 이는 자연을 모방한 은유적 상징물이나 의인화된 기계들과는 구별되며, 현실과 가상이 만나는 경계의 지점에서 작가의 상상으로 합성된 하이브리드적 생체모형으로도 설명될 수 있다. 홍장오 작가는 기술이 어떻게 현재의 물리적 현실 그 자체를 형성하고 있는가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왔고, 이러한 관심은 알루미늄, 투명 혹은 반투명의 PVC 패널, 반사천, 와이어와 구슬 등 물성이 상이한 재료들이 가진 시각적, 물리적 성질이 인위적인 개입에 의해 발현하는 우연성을 최대한 활성화하는 방식으로 이어졌다. 새로운 개체를 만들어 가는 과정은 늘 비선형적이고 비계획적이며, 이로 인한 불확정성은 작업의 마지막 결과물에 남는다. 불규칙한 배열과 정교한 대칭, 그리고 중력에 의한 자연적 늘어짐과 그것의 역행 등 물질이 처한 여러 갈래의 가능성의 조건들은 작업의 재료이자 동력이 된다.

홍장오_L-C500_알루미늄, PVC 패널, LED 조명_ 200×200×100cm_2020

서두에서 언급하였듯이, 모든 작품은 나무 케이스 안에 고정되어 있는 형태로 전시장에 배열되어 있다. 이러한 전시 방식은 현대 미술관들이 수장고를 단순히 작품을 저장하는 공간만이 아닌 전시의 한 형태로 활용하는 방식의 차용으로도 볼 수 있는데, 관람자에게 하나의 작품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장점 또한 가진다. 어떤 물체가 케이스에 보관된 채로 진열하는 경우는 문화 또는 역사의 맥락 안에서, 피사체를 보존하거나 있는 형태 그대로 진열 또는 연구, 보존하고자 하는 목적하에 활용되는 방식이다. 작가의 상상력의 발로이자 다중 재료의 하이브리드적 결합의 결과물인 작품의 형태를 감안할 때, 특정한 양식을 차용한 이러한 설치 방식은 작품 감상에 새로운 접근법을 제공하고 작품에 의도된 "격"을 부여한다는 점에서 유용하다고 보인다.

홍장오_LUCY展_챕터투_2020
홍장오_LUCY展_챕터투_2020

홍장오는 중앙대학교 조소과 학사, 석사 과정을 수료한 후 영국 골드스미스 대학에서 순수미술 석사를 졸업하였다. 경기도미술관(2018), 아마도예술공간(2014), 아트선재센터 라운지 프로젝트(2012)에서 개인전을 개최했고, 서울시립미술관(2003), 경기창작센터(2018), 성곡미술관(2004), 스페이스 K(2014), 더 우드밀(The Woodmill, 2010-11) 등 한국과 영국에 소재한 미술관 단체전에 참여해왔다. 그는 경기창작센터 입주작가(2018-19),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 프로그램(2014)에 선정된 바 있다. ■ 챕터투

홍장오_LUCY展_챕터투_2020

Chapter II is delighted to announce 'Lucy', a solo exhibition by Jang Oh Hong (b.1972), from 22nd October to 5th December in Yeonnam-dong, Seoul. Jang Oh Hong has produced disparate figures and installations by combining non-artistic materials and expanding their primary use and function with elaborate workmanship. Hong addresses a constant question about how we doubtlessly perceive images and figures we come across on a daily basis and he ultimately asks us to broaden our solidified perspective. This exhibition will not only introduce his new series but offer the audience a great opportunity to examine an outcome of his sincere reflections upon the way his works are presented. ● The exhibition title, 'Lucy', is polysemous. It is a feminine given name originated from the Latin word, Lucius, with the meaning as of 'light' and it also refers to a few of monumental moments of discovery in human history. For example, the name has been designated to several hundred pieces of fossilized bone of Australopithecus afarensis first discovered in Hadar, Ethiopia in 1974 and to a white dwarf about 50 light-years away from Earth discovered in 2004 since it consists of crystallized carbon, the main element of diamonds. Thus, it indicates that Hong considered the exhibition as an inflection point; in other words, his previous works attained aspects of narrative by being interconnected to specific themes and concepts whereas the new body of works stresses an independent massage of each piece so that it can consequently deliver a wider aesthetic spectrum. ● Each work is an imaginary substitute achieved by taking apart, overlaying and transforming the particular structures which appeared in forms of the natural (organisms and the inanimate) and the artificial(machines). It can be understood as a hybrid bio-model invented by the artist's creative experiments at the border between reality and fiction. Jang Oh Hong has paid consistent attention to how technology has been establishing the current physical reality and this interest has enabled him to optimize coincidence occurred when artificial interventions are applied to the diverse media whose visual and physical properties are different such as aluminum, transparent or semi-transparent PVC panels, reflective fabric, wires and marbles. Constructing a new entity is always a non-linear and impromptu process and uncertainty inevitably remains in the final result of creation. In this context, the multiple possibilities of numerous physical conditions of matter including irregular arrangements, sophisticated symmetry, natural slack due to gravitational pull and its opposing reaction are a motive and materials for his practice. ● As mentioned above, every piece of his works is displayed in a wooden box. The presentation can be seen as an adaptation of which contemporary art museums take full advantage of their storages to use them as an exhibition space. A virtue of this approach is providing an environment where a spectator can concentrate on a piece separate from the other works. Displaying a certain object in a case is often employed to maintain the original historical and cultural significance of the subject for the purpose of preservation and research. Taking account of the shapes of Hong's works which are manifestations of the artist's imagination or hybrid assemblages of multi-media, the installation style adopting the distinct model seems to be considerably effective to suggest a new approach of engaging with the works and to give them intended dignity. ● Jang Oh Hong completed a BA and MA in Sculpture at Chung Ang University and MFA in Fine Art at Goldsmiths, University of London. His practice has been featured in solo exhibitions at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2018); Amado Art Space (2014); Art Sonje Center Lounge Project (2012). Hong has attended group shows at multiple art establishments located in South Korea and the UK including Seoul Museum of Art (2003); Gyeonggi Creation Center (2018); Sungkok Art Museum (2004); Space K (2014); The Woodmill (2010-11). He was also selected as one of the resident artists at the Gyeonggi Creation Center Residency (2018-19) and was granted the Art Supports Program of the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2014). ■ CHAPTERⅡ

Vol.20201022i | 홍장오展 / HONGJANGOH / 洪樟旿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