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Ground

정명조展 / JEONGMYOUNGJO / 鄭明祚 / painting   2020_1022 ▶ 2020_1206 / 월,공휴일 휴관

정명조_Play-Ground #19-01_캔버스에 유채_100×72.7cm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1031d | 정명조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갤러리 아트사이드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공휴일 휴관

갤러리 아트사이드 GALLERY ARTSIDE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6길 15(통의동 33번지) Tel. +82.(0)2.725.1020 www.artside.org

아트사이드 갤러리는 2020년 10월 22일부터 12월 6일까지 『Play-Ground』을 개최한다. 정명조(1970- )는 '얼굴을 보이지 않는 여인'을 통해 여성과 아름다움의 문제를 조명한다. 일관된 작업으로 국내외에서 꾸준한 호평을 받은 작가는 2013년 『The paradox of beauty』 이후 7년 만에 더욱 깊어진 시선으로 아트사이드 갤러리를 찾아온다.

정명조_Play-Ground #20-05_캔버스에 유채_162×97cm_2020

작가는 극사실주의(Hyperrealism)라는 기법을 사용해 한복 입은 여인의 뒷모습을 정밀하게 그려낸다. 섬세한 터치로 완성된 한복은 눈앞에 놓인 것처럼 정교하다. 바로크 시대의 화려한 복식을 떠올리게 하는 집요함이 관객을 사로잡는다. 누군가에게는 디테일에 따른 전통의 아름다움을, 누군가에게는 아름다움의 유지에 부과된 통증을 느끼게 한다. 그러나 그것이 전부는 아니다. 오히려 익명의 모습을 통해 관객에게 다양한 해석을 내맡기는 것이 작가의 의도라고 할 수 있다. 작품 속 여인은 어떠한 말도, 사연도 보여주지 않는다. 뒤돌아 침묵하는 대상을 보며 관객은 각자 나름의 이야기를 상상한다. 이는 SNS를 통해 익명의 사람들과 소통하는 요즘의 세태를 닮았다. 'Follow'라는 행위를 통해 연결되는 시스템 안에서는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기 어렵다. SNS의 피드(feed) 속에는 상대방이 공유한 포장된 아름다움만이 존재할 뿐이다. 모든 현실감이 지워진 사진에서는 상처와 고뇌, 슬픔 같은 것은 보이지 않는다. 따라서 SNS는 서로의 마음이 확인되지 않는 일종의 놀이터(playground)가 된다.

정명조_The Paradox of Beauty #19-02_캔버스에 유채_162.2×112cm_2019
정명조_The Paradox of Beauty #18-02_캔버스에 유채_162.2×97cm_2018
정명조_The Paradox of Beauty #19-03_캔버스에 유채_80×100cm_2019

이번 전시에서는 다채로운 배경들이 돋보인다. 사군자, 문인화 등 축제처럼 보이는 듯한 배경 앞에서 여인들은 적극적으로 놀이에 공모한다. 그들은 관객이 어떤 이야기든 던져주기를 바라며 진심을 숨기고 있다. 작품의 서사는 이들 사이의 자유로운 놀이를 통해 완성된다. 그것이 진짜인지, 가짜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작가의 작품이 마치 사진처럼 보이는 것 역시도 그러한 이유일 것이다. ■ 백종현

Vol.20201024a | 정명조展 / JEONGMYOUNGJO / 鄭明祚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