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긍정적 뜨내기

박두리展 / PARKDURI / 朴두리 / painting   2020_1119 ▶ 2020_1208 / 백화점 휴점일 휴관

박두리_'한줄한줄''쿵''데구르르'_캔버스에 유채_130.3×162.2cm, 40×40cm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1018d | 박두리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8:00pm / 금~일요일_11:00am~08:30pm / 백화점 휴점일 휴관

광주신세계갤러리 GWANGJU SHINSEGAE GALLERY 광주광역시 서구 무진대로 932 신세계백화점 1층 Tel. +82.(0)62.360.1271 shinsegae.com

광주신세계미술제는 지역의 젊은 작가들을 발굴하고 전시 지원을 통해 지역미술 및 문화발전에 기여하고자 1996년부터 개최하고 있는 공모전입니다. 미술제에서 수상한 작가들을 대상으로 초대 개인전을 개최하여 지역 젊은 작가들의 작품 세계를 광주를 비롯한 국내 미술계에 알리고자 노력해 왔습니다. 이번에 개최하는 전시는 2018년 제19회 광주신세계미술제에서 신진작가상을 수상한 박두리 작가의 초대전입니다.

박두리_Sunday_캔버스에 유채_162.2×260.6cm_2019
박두리_마음에 새기는 법, 그림에 새기는 법_캔버스에 유채_각 90.9×72.7cm_2020
박두리_미끄러움과 경계의 이미지_캔버스에 유채_130×130cm_2020
박두리_발화의 선_캔버스에 유채_130×130cm_2020

작가는 우리가 일상에서 지나치는 풍경, 그 안에서 다시 소환되는 '소외된 감정', 그 감정들과 얽혀있는 이야기가 어우러져 만들어지는 백일몽의 이미지를 평면 위에 표현합니다. 충족되지 못한 욕망을 충족시키기 위하여 비현실적인 세계를 상상하는 백일몽은 캔버스 위에 유화로, 또는 그 유화의 이미지로 편집된 영상으로 보여집니다. 우리는 일상 속에서 무수히 많은 감정들을 느끼며 살아가지만, 차마 외부로 표출하지 못한 감정은 각자 내면 깊숙한 곳에 축적하며 살아갑니다. 여러 관계가 얽히고 설킨 사회에서 요구하는 일종의 '감정 숨기기'에 익숙해지면서 어느새 스스로의 감정을 인식하는데 무감각해집니다. 그러나 역설적이게도 일부 억눌려있던 감정들은 스스로 의식하지 못한 상황에서 불쑥 튀어 나오기도 합니다. 작가는 그러한 '소외된 감정'이 외부로 노출되는 순간이나 풍경, 대상을 그림으로 표현하여 '감정의 흔적'을 기록합니다. 작품 속에 등장하는 인물의 다소 기이한 행위들은 충족될 수 없는 욕망을 채우기 위해 반복 되지만 더 이상 그 목적을 상실한 듯 보입니다. 어쩌면 그림을 그리는 작가의 태도를 은유적으로 나타내는 듯한 일련의 장면들은 그 행위를 통해 숨겨져 있던 감정들이 밖으로 표출되면서 지속될 수 있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이처럼 작가는 부유하는 숨겨진 감정들을 찾아 스스로 인식하는 과정을 통해 긍정적으로 삶을 살아가는 나만의 방식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림과 영상으로 남기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시리즈는 각기 다른 이야기와 숨겨진 감정들을 담고 있지만 새로운 환경에서 색다른 관람객들과 만나면서 이전과는 또 다른 감정을 불러일으켜 새로운 이야기가 펼쳐지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박두리_별 사이 거리재기_캔버스에 유채_45×53cm, 27.3×40.9cm_2019
박두리_서사뜰채_캔버스에 유채_233.6×273cm×6_2020
박두리_손바닥의 뒤를 보는 방법_캔버스에 유채_90.9×65.1cm×4_2020
박두리_약한 우물을 폭파하다_캔버스에 유채, 페인팅 애니메이션_31.8×40.9cm×50, 00:03:02_2019
박두리_토끼 머리띠를 한 고양이_캔버스에 유채_65.1×50cm_2018

지난 미술제 심사평에서 박두리는 "동양화를 전공했지만 최근 새롭게 시도하고 있는 유화 페인팅 작업에서도 두드러진 성과를 냈고, 특유의 재기발랄하고 자유로운 조형감각이 두드러졌다."는 평을 받으며 신진작가상을 수상했습니다. 캔버스와 모니터에 담긴 '긍정적 뜨내기' 특유의 백일몽을 통해 그 동안 숨길 수 밖에 없었던 내면 깊은 곳 감정의 흔적을 찾고, 그 감정들이 자연스럽게 밖으로 표출될 수 있는 기회를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 광주신세계갤러리

Vol.20201115f | 박두리展 / PARKDURI / 朴두리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