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각사각-윙-또르르

엄유정_추미림 2인展   2020_1211 ▶ 2021_0117 / 월요일 휴관

엄유정_humman 1_종이에 오일파스텔, 과슈_112.1×77.2cm_2020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_스페이스 윌링앤딜링

관람시간 / 12:00pm~07:00pm / 월요일 휴관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SPACE WILLING N DEALING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 48-1 2층 Tel. +82.(0)2.797.7893 www.willingndealing.org facebook.com/spacewillingndealing instagram.com/space_willingndealing

전시 『사각사각-윙-또르르』는 엄유정, 추미림의 작업으로 구성되는 2인전이다. 전시 제목은 의성어 및 의태어로 구성했다. 이는 종이를 주 바탕체로 다루는 두 명의 공통된 작업 매체를 표현한 것이다. '사각사각'은 종이를 고르고 넘기는 소리이며 '윙'은 작업 구상을 위한 생각하는 소리, 그리고 '또르르'는 작업 실행을 위하여 펜을 다루는 소리로 설정되었다. 이는 작가들의 작업 과정에 대한 준비, 구상, 실행 등을 상징하는 소리이자 이 두 작가의 작업 스타일에서 연상되는 모습 등을 드러낸다.

엄유정_humman 3_종이에 오일파스텔_83.8×78cm_2020
엄유정, 추미림_사각사각-윙-또르르-엄유정_추미림 2인展_스페이스 윌링앤딜링_2020

엄유정은 회화, 드로잉 등의 장르를 다루며 인체, 식물, 풍경 등 주변의 여러 대상을 소재로 친근하고 유머러스하거나 정감 있는 화면을 만들어내고 있다. 단순하면서고 시원한 필체는 보는 이로 하여금 독특한 회화의 묘미를 전달하였다. 즉 익숙한 듯한 장면이지만 색다른 표현으로 가득차 있다. 또한 단순한 이미지이지만 풍부한 감정을 전달하는 엄유정 특유의 필체를 느끼게 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인체 연구' 시리즈로서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는 드로잉들을 위주로 선보인다. 인간 형상은 단순한 선으로 그려지지만 엄유정이 그리는 인간의 모습에서 다양한 감성을 읽어낼 수 있도록 하는 엄유정 고유의 특색이 드러나는 드로잉 작품들을 관람할 수 있다.

추미림_Pixel space 003_f_종이에 스프레이, 펜_70×70cm_2008 추미림_Drawing_black_002_종이에 아크릴채색, 연필_77×56cm_2019
추미림_Paper_icon 시리즈_종이에 아크릴채색_각 25×25cm_2019~20
추미림_Paper_icon 시리즈_종이에 아크릴채색_각 25×25cm_2019~20
추미림_Hand_종이 배접 패널에 아크릴채색_100×100cm_2020
추미림_Home (양평동)_종이 배접 패널에 아크릴채색, 펜_50×50cm_2014 엄유정_humman 2_종이에 오일파스텔, 과슈_94.8×68cm_2020
엄유정, 추미림_드로잉 테이블
엄유정, 추미림_사각사각-윙-또르르-엄유정_추미림 2인展_스페이스 윌링앤딜링_2020

추미림은 본인이 살았던 여러 동네를 거치면서 느낀 감정과 정서를 해당 지역의 풍경을 기하학적인 구조와 유기적인 선을 조합하는 방식으로 묘사해왔다. 아파트 생활을 해온 작가는 동네의 모습을 픽셀단위인 사각형으로 조합한다. 이는 디자인을 전공하여 익숙하게 다루어 온 컴퓨터그래픽 프로그램으로부터 인용하고 있는 일종의 모듈의 조합이라 볼 수 있다. 차가운 인공 도시 속에서 인간의 삶이 드러내는 다양한 감정과 움직임이 어우러지는 화면을 만들어내기 위해 작가 특유의 스타일로서 픽셀과 선의 유기적 움직임을 드로잉, 회화, 애니메이션 영상 등으로 보여주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최근 새롭게 제작하고 있는 색연필 드로잉을 비롯하여, 기존의 이미지에서 확장된 풍경과 색채 변화를 가지며 회화적 요소에 집중한 풍경을 소개한다. ■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Vol.20201213c | 사각사각-윙-또르르-엄유정_추미림 2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