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과 파도 Fire & Waves

강유정展 / KANGYOUJEONG / 姜宥汀 / painting   2020_1216 ▶ 2020_1227 / 월,공휴일 휴관

강유정_물, 불 II (Water, Fire II)_캔버스에 유채_65×65cm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0918c | 강유정展으로 갑니다.

강유정 홈페이지_www.kangyoujeong.com 인스타그램_@kangyoujeong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주관 / 청주시립미술관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관람시간 / 09:30am~06:00pm / 월,공휴일 휴관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CHEOUNGJU ART STUDIO 충북 청주시 상당구 용암로 55 Tel. +82.(0)43.201.4057~8 cmoa.cheongju.go.kr/cjas

"빛을 띤 채 반짝이며 아름답다. 솟아올랐다가 고꾸라지며 부풀었다 터지기를 반복한다. 부서지고 흩어진다. 흩뿌려진 잔해는 주위를 잠식하며 급기야 무너뜨리고 만다."

강유정_흰 수평선 II (The White Horizon II)_캔버스에 유채_80×100cm_2020
강유정_흰 너울 I (White Waves I)_캔버스에 유채_80×80cm_2020
강유정_윤슬 I (White Ripples I)_캔버스에 유채_80×80cm_2020
강유정_들, 불 II (Wild, Fire II)_캔버스에 유채_65×65cm_2020

『불꽃과 파도』는 타오르는 불꽃과 솟구치는 파도의 형상에서 발견한 닮음과 다름을 풀어놓은 전시이다. 팬데믹이라는 시대 상황으로 인해 평소보다 스튜디오에 더 긴 시간 머물며 작품을 오래도록 바라보았다. 그리고 자연스레 화면 속 풍경에 반복하여 등장하는 불과 물의 이미지에 침잠하게 되었다. 불꽃과 연기, 파도와 물거품은 의외로 서로 닮은 형상을 띠고 있었다. 이들은 모습만 닮은 것이 아니라 속성까지도 닮은 듯했다. 위로 솟아오르지만 이내 떨어지기를 반복하고, 파동을 만들어내며 잔해를 퍼트린다.

강유정_낙하하는 빛 (Falling Lights)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20
강유정_쏘아올린 불꽃 (Shooting Lights)_캔버스에 유채_80×65cm_2020
강유정_불티, 반짝임, 연기 (Sparks, Sparkles, Smoke)_캔버스에 유채_가변설치 (각 22×22cm)_2020

그러나 불꽃은 잠깐 타오르고 사라지므로 유한하지만, 파도는 끊임없이 밀려오며 무한하다. 불꽃은 파도와 달리 타오르고 재를 남기고 사라진다. 이러한 유한함은 마치 들불이 지나간 자리에서 새 생명이 죽음을 딛고 태어나듯 극적인 변화의 계기가 되기도 한다. 반면에 파도는 아주 오래전부터 바다 너머에서 멈추지 않고 밀려오기를 반복한다. 파도는 해안에 이르러 부서져 사라진 것처럼 보이지만, 일부는 다시 바다로 돌아가거나 구름이 되고 비가 되기도 한다. 끝에는 다시 파도가 되어 돌아옴으로써 무한함에 이른다. ● 그러므로 불꽃과 파도는 각각 변화의 시작이며 반복이다. 완전하게 예측할 수 없는 연쇄적인 변화를 불러일으킨다는 점에서 불꽃과 파도는 아름다우면서도 위험하며, 불안과 희망을 동시에 품고 있다. 그래서 불안함에도 작은 희망의 형상을 찾고자 초에 불을 붙이고 폭죽을 쏘아 올리고, 바다를 찾아 파도 소리를 들으며 수평선 너머를 가늠하는 것일 테다. ■ 강유정

Vol.20201216d | 강유정展 / KANGYOUJEONG / 姜宥汀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