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순순히 어두운 밤을 받아들이지 마오

송수민_우정수_유재연_이목하展   2020_1217 ▶ 2021_0130 / 일요일 휴관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展_챕터투_2020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요일 휴관

챕터투 CHAPTERⅡ 서울 마포구 동교로27길 54(연남동 566-55번지) Tel. +82.(0)70.4895.1031 www.chapterii.org

챕터투 야드 CHAPTERⅡ YARD 서울 성동구 서울숲4길 16(성수동1가 668-7번지) Tel. 070.4647.1731 www.chapterii.org

챕터투는 12월 17일부터 2021년 1월 30일까지 연남동과 성수동(챕터투 야드) 전시 공간에서 송수민, 우정수, 유재연, 이목하 작가가 참여하는 그룹전,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순순히 어두운 밤을 받아들이지 마오)를 개최한다. ● 전시 타이틀은 영국 웨일스 출신의 저명한 시인인 딜런 토마스(Dylan Thomas, 1914 - 1953)의 대표작에서 연유한다."순순히 어두운 밤을 받아들이지 마오"와 함께 "꺼져가는 빛을 향해 분노하고, 또 분노하시오(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라는 문장이 후렴에 반복되는 이 시는, 전염병이라는 큰 격변에 의해 한 해를 송두리째 빼앗긴 듯한 혼돈에 빠진 세상과 그 구성원인 우리 자신들에게 멀리서 들려오는 외침과도 같다.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展_챕터투_2020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展_챕터투 야드_2020

이번 전시는 자유로운 이동과 회합 등 기본적인 인권이 제한되고 생존과 직결된 행위에 매몰된 일상에서 과연 미술은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에 대한 성찰에 대한 답변의 형식으로 기획되었다. 우리의 상식에 비추어 볼 때 미술의 내적 가치는 수치로 증명될 수도 없고, 우리에게 즉각적인 풍요와 물질적인 행복, 산재되어 있는 각종 문제의 해결책도 아니다. 더욱이, AI와 산업의 극단적 기술력에 기반한 장치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 현대 사회에서, 미술은 인간의 수행성이 수반하는 태생적 불완전한 외양과 다양한 상념, 작가의 습관과 선택 등이 중첩된 "감정의 총 합체"로 존재하기에 명쾌한 단답형 해답을 제시하지도 않는다.

이목하_방안의 큰불_캔버스에 유채_165×231cm_2020
송수민_막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200×60cm×4_2017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술은 인간의 시각과 여러 감정을 자극하여 우리를 생각하게 하고, 느끼게 하고, 작품 자체와 거기에 숨겨진 작가의 의도를 떠올리게 만든다. 원래 인간만이 향유할 수 있는 고도의 지적 기능이었지만, 효율화, 자동화, 획일화의 구호와 미디어, SNS의 범람 아래 침범 당하던 그 행위를 다시 촉발시킨다. 미술의 본질적 가치는 관찰과 사색, 경험의 누적을 통해 각자의 개별성을 확립시키고 정신적 고양을 추구하는 인간의 본성을 깨우고 부추기는 데 있기에, 혼란의 시기에 우리를 다시 "인간화" 하도록 일깨운다.

우정수_SOS_천_104×119cm_2020

각자 다른 환경에서 성장하고, 상이한 스타일을 추구하며 전업 작가의 길을 걸어오고 있는 네 명의 작가들의 작품은 이 전시를 통해 서로 연결되며 독특하고 통합된 리좀적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역사적 도상의 창의적인 인용," "평온함과 시스템적 실패의 기묘한 동거," "타자성에 대한 집요한 탐구," "환상과 현실의 간극에 대한 페어리 테일"이라는 단서를 품고 있는 작품들은 전시장을 공동 점거하고, 아직 우리 기억에 남아있는 세기말적 분위기를 다시 소환하여 시각적으로 유려하게 펼쳐 보이고 있다. 2020년이라는 "불능의 시대"의 꼬리표를 달고 있는, 참여 작가들이 미명 아래 꾸어온 변혁의 이정표이기도 한 작품들은 한목소리로 음울한 공포에 짓눌리어 있다가 기어이 지나가 버린 한 해를 묵묵히 받아들이는 우리를 향해 무언의 호소를 던지는 듯하다. 불투명한 미래에 대한 성급한 기대로 도망치듯 2020년과 작별하지 말라고. 저물어 가는 한 해에 분노하고 무언가 의미 있던 일을 떠올리고 상기하고 기억하라고. ■ 챕터투

유재연_At the fruit garden_캔버스에 유채_200×150cm_2019

CHAPTER Ⅱ is delighted to announce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a group exhibition of works by Song Su Min, Woo Jeong Su, Yoo Jae Yeon and Lee Moka, from 17th December to 16th January 2021 in Yeonnam-dong and Seongsu-dong (CHAPTER Ⅱ Yard), Seoul. ● The title is an excerpt from one of the representative works by a prominent Welsh poet, Dylan Thomas (1914 - 1953). The poem whose repetitive verses are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and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seems to be a voice from afar to every member of this chaotic world in a state of a tremendous upheaval due to the pandemic. ● The exhibition attempts to suggest a certain answer by reflecting upon what meanings art can have in the current circumstance of being stuck in actions for survival under restrictions of some basic human rights such as freedom of movement, assembly and association. From a general point of view, the internal value of art can not be revealed as statistics and it does not provide us instant prosperity, materialistic satisfaction or practical solutions for countless problems. Also, in the present society where constant development is ongoing based on the extremely advanced technology of AI and other industries, art does not give us a clear direction because it exists as a sum of overlapped emotions which includes inherently incomplete aspects of human expression, a wide spectrum of ideas and fixed manners and choices of artists. ● Nevertheless, art not only stimulates visual sensations and diverse sentiments but allows spectators to contemplate on and interpret presented works and their hidden intentions. Having been threatened by excessive concentration on efficiency, uniformity and automation and the overflow of media and SNS, the human intellectual activities can be retriggered by art. Since its intrinsic worth lays on establishing individuality of each person through a process of observation, introspection and cumulative experiences, art enlightens us to 're-humanize' ourselves in a time of turmoil. ● In this exhibition, works of four artists who have different backgrounds, artistic styles and approaches are connected so that they ultimately send a uniquely intertwined rhizome-like message. Each practice of the artists delivers its own clues such as 'creative adoptions of historical symbols', 'uncanny cohabitation of tranquility and failures of the system', 'persistent investigation of otherness' and 'fairytales about the niche between fantasy and reality'. The works whose traits are varied co-occupy the exhibition space and they unfold their sophisticated visual achievements by deliberately summoning the apocalyptic mood which still remains in many people's memory. Responding to this year, 2020, labelled as 'the time of hopelessness', the artists seem to silently appeal to the audience who has been patient with the grim and frightful situation through their works which can be a milestone of transition they have desired. Thus, instead of hastily giving closure to the year relying on a naïve expectation of an uncertain future, they rather encourage us to remember significant occurrences of this time and express our frustration and rage against this difficult state of affairs. ■ CHAPTERⅡ

Vol.20201217g |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순순히 어두운 밤을 받아들이지 마오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