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환지점 Transition Spot

김인영展 / KIMINYOUNG / 金仁英 / installation   2021_0108 ▶ 2021_0131

김인영_변환지점 Transition Spot展_인천아트플랫폼 윈도우갤러리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0531d | 김인영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2020-2021 인천아트플랫폼 창·제작 발표 프로젝트 Incheon Art Platform Project Support Program 2020-2021

주최,주관 / 인천문화재단_인천아트플랫폼

관람시간 / 09:00am~10:00pm

인천아트플랫폼 Incheon Art Platform 인천시 중구 제물량로218번길 3 윈도우갤러리 Tel. +82.(0)32.760.1000 www.inartplatform.kr @incheonartplatform www.youtube.com/incheonartplatform

인천아트플랫폼은 레지던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입주 예술가 창·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하여, 한 해 동안 입주한 예술가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시각예술부문 열두 번째 창·제작 발표 프로젝트로 입주작가 김인영의 『변환지점(Transition Spot)』을 진행한다. ● 김인영은 회화와 판화, 조각과 설치 등의 매체와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물질의 변환을 일으키고, 그 변환 과정에서의 이미지의 상태에 주목한다. 최근에는 디지털 환경에서의 이미지의 물성을 탐구하고, 그것이 현실의 물질로 변환될 때의 양상들을 관찰하고 있다. 디지털이 이미지를 매개하는 방식이 정교해짐에 따라 우리는 쉽게 이에 몰입하게 되는데, 작가는 그 매체에 대한 몰입을 깨기 위해 이질감 혹은 위화감을 일으키는 '차이'를 의식하게 하는 방법들을 연구해오고 있다. '리-앨리어싱(Re-aliasing)'이라 이름 붙인 일련의 작업들은 디지털화 과정에서 자연적 세계에 존재하는 차이를 소거하는 것과는 반대로 다시금 그 차이를 생산해내려는 시도들이다.

김인영_변환지점 Transition Spot展_인천아트플랫폼 윈도우갤러리_2021
김인영_.JPG_종이에 피그먼트 프린트_각 21×29.7cm×53_2020
김인영_변환지점 Transition Spot展_인천아트플랫폼 윈도우갤러리_2021

이번 전시 『변환지점』에서 작가는 컴퓨터를 이용하여 이미지를 다루는 동안 모니터라는 창에 펼쳐지는 시각 '장(場)'을 인천아트플랫폼 윈도우갤러리의 물리적 공간 구조를 이용하여 표현한다. 컴퓨터로 이미지를 다루는 과정에서 작가가 포착한 특성이나 기능을 윈도우 공간에 시각화하였는데, 이때 변환의 대상이 되는 작업물과 투명도가 변화하며 그 궤적을 드러내는 잔상 등은 물리적 차원이 다른 두 개의 '장'을 연결시킬 수 있는 단서로 작용한다. 수전사(水轉寫, Water transfer print) 방법으로 하나의 이미지를 4개의 방위로 겹쳐 생성한 작업 「Overlapping Layers」와 「매끄러운 막」의 일부 조각이 공간 안에서 다양한 양상으로 변환을 거듭한다. 컴퓨터 모니터나 스마트폰 액정 안에서 목격했던 기능과 시각적 특성이 모니터 밖의 실제 공간으로 옮겨졌을 때 느껴지는 생경한 감각은 두 개의 시각 장 사이에 일어나는 감각의 교란에 대해 고민하게 하며, 현대의 '이미지의 여정'에 대해 사유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 인천아트플랫폼

김인영_잔영_아크릴에 수전사, 점착시트에 출력_가변설치_2021
김인영_수평이동_돌에 아크릴, 점착시트에 출력_가변설치_2021 김인영_수평이동_캔버스에 수전사, 점착시트에 출력_97×97cm, 가변설치_2021
김인영_변환지점 Transition Spot展_인천아트플랫폼 윈도우갤러리_2021

'잘라낸다. 덧붙인다. 기울이고, 뒤집고, 이동시킨다.' 모니터 안에서 매일같이 일어나는 일이다. 이 세계 안에서의 이미지들은 현실 세계의 마티에르, 무게감, 크기 같은 물리적 특성들을 대신하는 표피적 상(像)을 덧입는다. 이런 디지털이 매개하는 세상에 대한 몰입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 되었다. 때문에 쉽게 간과하지만 이 균질의 영역과 그 경계 바깥은 분명 다른 세계이다. 나는 이 둘을 넘나드는 시각 환경에서 접하는 이미지들의 생성 과정에 대해 유추하고 매체에 대해 의식할 수 있도록 하려 한다. ■ 김인영

Vol.20210108d | 김인영展 / KIMINYOUNG / 金仁英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