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단의 복숭아 The Forbidden Peach

송지혜展 / SONGJIHYE / 宋志惠 / painting   2021_0203 ▶ 2021_0228

송지혜_금단의 복숭아 The Forbidden Peach展_룬트갤러리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00205f | 송지혜展으로 갑니다.

송지혜 홈페이지_www.songjihye.com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기획 / 인가희

관람시간 / 24시간 관람가능

룬트갤러리 Rund Gallery 서울 용산구 우사단로10길 88 1층 Tel. +070.8118.8955 www.rundgallery.com blog.naver.com/rundgallery instagram.com/rundgallery

금단의 복숭아: 섹슈얼리티와 모성 사이 The Forbidden Peach: Between Sexuality and Motherhood ● 이태원의 후미진 골목에 자리 잡은 1.5평의 룬트 갤러리에 설치된 송지혜의 The Peaches는 핑크빛 조명 아래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유혹하듯 붙잡는다. 전시 '금단의 복숭아'는 윈도우 갤러리 공간을 가득 채운 크기가 다른 두 개의 캔버스에 13개의 복숭아가 그려진 정물화 The Peaches와 복숭아 단면이 묘사된 다섯 점의 작은 페인팅, The Sliced Peach, 그리고 이들을 비추는 핑크색 LED 전등으로 구성된다. 오묘한 오렌지 레드 빛깔의 복숭아가 그려진 The Peaches는 벽면이 아닌 윈도우 가까이 위치한 천장에 낚시줄로 고정되어 있다. 펑키한 핑크 조명이 전시 공간과 외부를 은은하게 감싸고, 공중에 부양되는 듯한 The Peaches는 보는 이들에게 마치 현실과 환상의 경계에 서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게 한다. 또한 무결점의 복숭아 껍질 표현, 원근법을 무시한 평면적 구도, 시시각각 변화하는 햇빛과 핑크빛 인공조명 아래 연출되는 복숭아의 발광으로 인해 비현실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The Sliced Peach는 천장에 매달린 The Peaches 아래 바닥에 사선으로 설치되어 관람객에게 도발적으로 다가오는 느낌을 준다. 그러나 갤러리 윈도우와 닫힌 문은 관람자와 작품 사이에 물리적인 장벽을 만들어, 서로 절대 닿을 수 없는 금단의 복숭아가 되어 버린다.

송지혜_금단의 복숭아 The Forbidden Peach展_룬트갤러리_2021
송지혜_금단의 복숭아 The Forbidden Peach展_룬트갤러리_2021

The Peaches를 가까이에서 보면, 복숭아의 골이 파인 형태, 하얗고도 노르스름한 과육과 검붉은 씨앗의 상세한 묘사가 각각 여성의 둔부, 속살, 그리고 음핵을 연상시킨다. 특히, 작가는 작품의 왼쪽에 위치한 불룩 튀어나온 검붉은 씨앗의 주변을 핏빛으로 그라데이션 함으로써, 하얀 복숭아 속살에 대비해 그 존재감을 더욱 부각시켰다. 작가는 작품 오른쪽 부분에 위치한 씨앗이 빠진 부분을 장기 내부의 융털과 주름 잡힌 핏덩이처럼 묘사했으며, 이는 마치 여성의 질 안 깊은 곳을 떠오르게 한다. 이러한 점에서 송지혜의 복숭아는 에로틱한 살(flesh)을 가진 의인화된 복숭아가 된다. 그의 작품에서 복숭아의 과육이 여성의 살이라면, 씨앗은 여성의 성기와 더불어 생명의 근원으로 해석될 수 있다. 또한, 복숭아씨를 부드럽게 감싼 과육은 태아를 품고 있는 여성의 자궁처럼 보이기도 한다. 전시 제목에서 보여주듯, 『금단의 복숭아』는 관람객이 닿을 수 없는 금단의 장소에 있는 열매이자, 공공장소에서 보여서는 안 될 금기의 여성 성기를 담은 열매이다. 그리고 작가에게 있어서 금단의 열매는 두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작가가 말할 수 없는, 아니 말하기 힘들어 침묵하고 마는 금기, 여성의 섹슈얼리티일 것이다.

송지혜_The Peaches_캔버스에 유채_112.1×145.5cm, 112.1×41cm_2020~1

송지혜 작품에서 보이는 의인화 방식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 2006년부터 작가는 불안정한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주변의 불특정 다수의 삶을 냉소적으로 의인화하여 '불쾌함'과 '불편함'을 전달하곤 했다. 그러나 송지혜가 은유(metaphor)를 통해 타인이 아닌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을 직접적으로 드러낸 것은 이번 작품이 처음이다. 송지혜는 여느 때와 같이 자녀를 위해 과일을 자르다 우연히 복숭아 단면에서 핏빛으로 물든 듯한 '연약한 살성'과 '여성의 성기'를 연상하는 씨앗을 발견했다. 여성의 성기를 묘사한 듯한 복숭아에 대해, 그녀는 "여성의 성기는 섹스를 하는 곳이기도 하지만 생명이 나오는 곳이기도 하다. 욕망과 성스러움이 있는 이중적인 의미를 가진 곳이다"라고 말했다. 작가는 또한 "씨 주변의 붉은 과육은 마치 핏빛으로 물든, 상처 입은 내 모습과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하며 복숭아를 통해 개인적인 아픔을 드러냈다. The Peaches는 단지 에로틱한 과일 정물화가 아닌 복숭아에 작가의 삶을 투영한 자화상인 것이다. 40대에 접어든 여성 그리고 10대에 접어든 아이들의 엄마인 1980년생 송지혜는 The Peaches를 통해 여성의 섹슈얼리티, 모성, 그리고 아픔이 드러나는 복합적인 그의 삶을 표현하고자 했다. 송지혜의 복숭아는 여성의 성기이자 산도(birth canal), 그리고 고통인 것이다.

송지혜_The Sliced Peach(a total of 5 panels)_캔버스에 유채_각 40.9×31.8cm_2021

성서 창세기에서 언급된 원조 '금단의 열매'는 하나님이 아담과 이브에게 유일하게 금지한 선악과나무의 열매이다. 그러나 뱀의 유혹으로 아담과 이브가 열매를 따먹음으로써 이 금기는 깨졌다. '금단의 열매'는 하나님 말씀을 어긴 인간의 원죄를 상징하며, 이러한 나레이티브를 담은 장면은 프리 모던(pre-modern) 시대부터 서양미술사 안에서 수없이 재현되어 왔다. 원조 금단의 열매가 먹기를 금지했다면, 송지혜의 금단의 열매는 가까이 다가오는 것을 금지한다. 관람객은 복숭아의 에로틱한 에너지에 끌려 다가가지만, 그들은 그저 윈도우 밖에서 서서 자체 발광하는 듯한 신비스러운 복숭아를 바라만 볼 수밖에 없다. 누구도 닿을 수 없는 금단의 영역 안에 있는 복숭아는 마치 그 누구도 쉽사리 이해할 수 없는 한 여성의 섹슈얼리티와 모성, 그리고 그 안의 수많은 감정으로 뒤얽혀 있는 고통을 담은 작가의 삶을 보여주는 듯하다. 그러나 복숭아는 누구도 다가가지 못한 그 금단의 공간 안에서 누군가 자신을 알아봐주길 원하듯, 24시간 전등이 꺼지지 않는 불빛 아래 밤이 되면 더욱더 화려하게 발광한다. ■ 인가희

송지혜_금단의 복숭아 The Forbidden Peach展_룬트갤러리_2021

The Forbidden Peach: Between Sexuality and Motherhood ● Song Jihye's The Peaches, installed under seductive pink lighting in the tiny sized Runt Gallery, captures the gaze of passersby in a back alleyway of Itaewon. The still life painting depicts thirteen peaches on two differently sized canvases and is part the exhibition 'Forbidden Peach,' which also includes The Sliced Peach, five smaller paintings depicting sliced peach sections, and the pink colored LED light bar that illuminates them all. Subtly painted with orange-red hues, The Peaches is suspend from the ceiling with fishing line situating it in close proximity to the window rather than the wall. The five panels of The Sliced ​​Peach are installed diagonally across the floor beneath The Peaches, and the funky pink lighting gently engulfs the exhibition space and spills out onto the exterior of the gallery. As it appears to float in the air, the ethereal presentation of The Peaches evokes the illusion of standing at the boundary between reality and fantasy. Additionally, the representation of flawless peach peels, the flatness of the composition, which ignores veristic perspective, and the interplay of the artificial light and ever-changing sunlight contribute to the fantastical atmosphere. Overall, the installation proves to be both enticing and provocative. However, the window and closed door of the gallery serves as a physical barrier cutting off the viewer from any possibility of reaching the artwork and turning the peaches into a forbidden fruit. ● Looking closely at The Peaches, detailed depictions of the peach's ribbed form, white and yellowish flesh, and darkish red pits are reminiscent of the female buttocks, skin, and clitoris, respectively. In particular, on the left side of the composition, the artist further emphasizes the prominent dark red pit in contrast to the white peach flesh by gradating the periphery of the pit with a blood red color. In addition, on the right side of the composition, the artist portrays the holes left by the removed pits, and the visceral textures of the ridges and wrinkles allude to the deep interior space of a woman's vagina. In a sense, Song Jihye's peaches become an anthropomorphic fruit with erotic flesh. As the flesh of the peach becomes the flesh of the woman in her artwork, the pits can also be interpreted as a root of life along with a woman's genital. The pit enrobed in the flesh of the soft fruit looks like a fetus nestled within a womb. The title of the exhibition, 'The Forbidden Peach' not only references the physical separation of the art and viewer, but also the forbidden nature of female genitalia that is not general displayed or discussed in public places. For the artist, who is also a mother of two children, the forbidden fruit is the sexuality of women, and the bodily allusions embedded in her paintings of peaches allow her to bypass societal taboos of openly acknowledging or discussing the sexuality of women. ● The method of anthropomorphism used by Song Jihye in these works is not new. Since 2006, the artist has cynically personified the lives of an unspecified number of people around her to explore the conditions of living in an unstable modern society and to convey the uneasiness and unpleasantness that accompanies it. However, this is the first time that Song Jihye has elected to contend directly with her personal experiences rather than the experiences of others, which she accomplishes through the metaphor of a 'peach.' While cutting seasonal fruits for her children, Song Jihye accidentally discovered pits reminiscent of "soft flesh" and "female genitals" that seemed to be stained with blood on the peach section. Regarding the ways in which peaches may seem to portray a woman's genitals, the artist said, "Women's genitals are not only where sexual activity occurs, but also where life comes from. It is a place that has a dual meaning of desire and sacredness." Additionally, the artist stated, "I thought that the red flesh around the pits was like myself wounded in blood stains," expressing her personal pain through peaches. The Peaches is not just an erotic fruit still life, but also a self-portrait that projects the artist's life onto a peach. Born in 1980, the artist is a woman in her 40s and the mother of children in their teens. Song Jihye tried to express the complexities of her life such as sexuality, motherhood, and pain through The Peaches. Song Jihye's peach is a woman's genitalia, birth canal, and suffering. ● The original 'forbidden fruit' mentioned in the Bible's Genesis is the only fruit of the tree of knowledge of good and evil that God forbids Adam and Eve to eat. However, this taboo was broken as the serpent seduced Eve, and Eve ate the fruit and Adam eventually ate too. The 'forbidden fruit' symbolizes the original sin of man who violated God's word, and scenes containing such narration have been reproduced countless times in Western art history since the pre-modern era. If the original forbidden fruit was forbidden to eat, Song Jihye's fruit forbids the viewer from coming into close contact. Audiences are drawn to the erotic energy of Song Jihye's peaches, but they have no choice but to stand outside the window and just look at the mysterious peaches that seems to emit from an unreachable forbidden realm in which the artist's life, including her sexuality, motherhood, and pain, is not easily understood, but elicits a range of emotions. However, as the pink light continuously illuminates the paintings day and night, the peaches extend beyond the life of the artist as if reaching out for someone to recognize themselves in that forbidden space that no one has ever reached. ■ Gahee In

Vol.20210203g | 송지혜展 / SONGJIHYE / 宋志惠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