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M ME UP!

문이삭展 / ISAAC MOON / sculpture   2021_0312 ▶ 2021_0418 / 월요일 휴관

문이삭_BEAM ME UP!展_금호미술관_2021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2021 금호영아티스트 2021 Kumho Young Artist

관람료 / 성인 3,000원 / 학생(초,중,고) 2,000원 우대(65세 이상,장애인,군인,국가유공자,미취학아동) 1,000원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금호미술관 KUMHO MUSEUM OF ART 서울 종로구 삼청로 18(사간동 78번지) 2,3층 Tel. +82.(0)2.720.5114 www.kumhomuseum.com

문이삭 작가는 다층적인 이미지를 중첩하고 재조립하여 만든 사물-조각으로 오늘날 사물의 위상과 그 안에서 상호작용하는 인간의 삶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이미지가 플라스틱으로 출력되는 오늘날 사물의 정체성은 과거에 관습적으로 여겼던 사물에 대한 인식과 태도에서 많은 변화를 겪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작가는 사물에 대한 인식과 태도에서 많은 변화를 겪고 있다. 작가는 사물에 대한 탐구를 이어가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시공간을 초월하는 유일무이한 사물-조각을 탄생시킨다.

문이삭_별구름_에폭시퍼티, 안료_81×48×43cm_2020 문이삭_달빛 곡예단-앞으로 한 번, 좌로 두 번, 시계 방향으로, 좌로 한 번_에폭시퍼티, 에폭시, 합성수지, 탈크, 안료_가변크기_2021
문이삭_BEAM ME UP!展_금호미술관_2021

전시장에 놓인 사물-조각들은 합성수지 점토로 직조한 소조이며, 크게 두 가지 층위가 뒤섞인다. 첫 째는 인공적 사물에 투영된 예술과 일상의 다층적인 이미지이며, 둘째는 이미지와 사물의 조형원리다. 「별구름(2020)」은 제스퍼 존스의 「Tree flags(1958)」의 별들의 모습을, 「달빛 곡예단(2021)」은 작가가 일상에서 채집한 각각의 사물들을 결합하여 조형적 요소가 돋보이게 재구성 하였다.

문이삭_체인저_에폭시퍼티, 에폭시, 안료_2020
문이삭_BEAM ME UP!展_금호미술관_2021

「체인저(2020)」시리즈는 상황에 따라 개별적 또는 결합된 상태로 공유하는 유닛의 개념이다.

문이삭_BEAM ME UP!展_금호미술관_2021

아주 오래전부터 예술가들은 사물을 재현하고 복제하며 예술적 대상으로 다뤄왔다. 20세기 이후로 사물을 대하는 태도는 예술의 확장을 위한 재료의 혁신으로 이어졌듯이, 문이삭의 작품은 이미지 자체보다는 작품을 이루고 있는 재질, 형식, 조형 요소가 핵심이다. ● 전시 타이틀인 『BEAM ME UP!』은 SF명작 『스타트렉(Star Trek)』의 대원들이 공간이동을 요청할 때 외치는 용어에서 가져온 것이다. 그는 물리적 공간의 이동이 아닌 교차하는 공간의 중첩으로 발생하는 사건에 주목한다. 다양한 이미지가 중첩된 사물-조각은 얼핏 하나의 덩어리처럼 보이지만 일상과 예술, 이미지와 사물, 수직과 수평, 과거와 현재를 교차하며 보는 각도에 따라 숨은 의미와 이야기를 담아낸다. ■ 금호미술관

Vol.20210311e | 문이삭展 / ISAAC MOON / sculpture